2020.08.07 (금)

  • 흐림속초23.3℃
  • 흐림25.7℃
  • 흐림철원25.8℃
  • 흐림동두천26.2℃
  • 흐림파주26.8℃
  • 흐림대관령20.5℃
  • 구름많음백령도23.4℃
  • 비북강릉23.3℃
  • 흐림강릉26.1℃
  • 흐림동해21.3℃
  • 구름많음서울25.8℃
  • 흐림인천25.1℃
  • 흐림원주23.8℃
  • 비울릉도21.6℃
  • 흐림수원25.6℃
  • 흐림영월21.6℃
  • 흐림충주22.5℃
  • 흐림서산24.3℃
  • 흐림울진20.8℃
  • 비청주23.3℃
  • 비대전23.5℃
  • 흐림추풍령21.5℃
  • 비안동20.8℃
  • 흐림상주21.2℃
  • 비포항22.2℃
  • 흐림군산23.5℃
  • 비대구23.3℃
  • 비전주23.7℃
  • 비울산24.5℃
  • 비창원25.0℃
  • 비광주23.8℃
  • 비부산26.3℃
  • 흐림통영27.1℃
  • 비목포26.0℃
  • 비여수25.4℃
  • 비흑산도24.0℃
  • 흐림완도26.6℃
  • 흐림고창24.6℃
  • 흐림순천23.1℃
  • 흐림홍성(예)24.0℃
  • 비제주31.0℃
  • 흐림고산26.6℃
  • 흐림성산27.5℃
  • 비서귀포26.6℃
  • 흐림진주24.1℃
  • 흐림강화25.2℃
  • 흐림양평22.8℃
  • 흐림이천23.8℃
  • 흐림인제25.1℃
  • 흐림홍천25.7℃
  • 흐림태백19.5℃
  • 흐림정선군20.3℃
  • 흐림제천21.9℃
  • 흐림보은21.7℃
  • 흐림천안22.0℃
  • 흐림보령24.3℃
  • 흐림부여23.5℃
  • 흐림금산22.6℃
  • 흐림23.0℃
  • 흐림부안24.2℃
  • 흐림임실22.9℃
  • 흐림정읍24.1℃
  • 흐림남원23.5℃
  • 흐림장수21.8℃
  • 흐림고창군24.7℃
  • 흐림영광군24.5℃
  • 흐림김해시25.0℃
  • 흐림순창군23.4℃
  • 흐림북창원26.2℃
  • 흐림양산시24.8℃
  • 흐림보성군26.7℃
  • 흐림강진군26.0℃
  • 흐림장흥25.6℃
  • 흐림해남26.2℃
  • 흐림고흥26.0℃
  • 흐림의령군24.0℃
  • 흐림함양군23.1℃
  • 흐림광양시25.0℃
  • 흐림진도군26.3℃
  • 흐림봉화20.1℃
  • 흐림영주20.8℃
  • 흐림문경21.1℃
  • 흐림청송군21.1℃
  • 흐림영덕20.9℃
  • 흐림의성21.8℃
  • 흐림구미22.4℃
  • 흐림영천22.5℃
  • 흐림경주시23.4℃
  • 흐림거창22.8℃
  • 흐림합천23.1℃
  • 흐림밀양25.0℃
  • 흐림산청23.3℃
  • 흐림거제26.4℃
  • 흐림남해25.7℃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시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시간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하나님은 부서진 것들을 사용하신다’는 히브리 격언이 있습니다. 단단한 곡식은 부서져야 빵을 만들 수 있고, 포도주도 향수도 잘게 부서짐을 통하여 만들어집니다. 사람도 원숙한 인격과 신앙을 갖추려면 반드시 부서지는 과정을 밟아야 합니다. 부서짐의 강도가 성숙의 크기이기 때문입니다.

 

가을 추수 때가 되면 옛날 시골에서는 도리깨질 하는 장면을 흔히 볼 수 있었습니다. 거두어들인 곡식을 앞마당에 펼쳐놓고 사정없이 도리깨로 후려칩니다. 농부는 곡식이 미워서 때리는 것이 아닙니다. 곡식의 껍데기를 벗겨내기 위함입니다. 알곡과 쭉정이를 가려내기 위함입니다. 우리의 농부이신 하나님도 우리에게 도리깨질을 하실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때 우리는 아프다고 불평하고 소리를 지릅니다. 그래도 하나님의 도리깨질은 멈추지 않습니다.

 

그러나 도리깨질은 하나님의 사랑의 깊이입니다. 왜냐하면, 부서져야 사용하시고 부서진 만큼 쓰실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장간의 대장장이도 일상적인 연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달구어진 쇠를 적당히 두들겨 댑니다. 그러나 특별하고 귀한 도구를 만들기 위해서는 구슬땀을 흘러가며 한나절을 두들기고 또 두들깁니다. 대장장이의 두들기는 소리는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때’에 우리를 더 귀하게 쓰시려고 우리의 신음소리도 외면하신 채 두드리고, 깨뜨리고, 상하게 하십니다. 수치를 당하고, 초라하고 억울하게 하여 결국은 인생의 밑바닥까지 내려가게 하십니다.

 

기독교는 죽음을 통하여 살고, 버림을 통하여 얻고, 부서짐을 통하여 알곡 되고, 깨어짐을 통하여 쓰임 받고, 포기함으로 소유하게 됩니다. 바울 사도는 “나는 날마다 죽노라”고 했습니다. 하루만 죽어서는 안 됩니다. 날마다 주님과 함께 죽고, 부서지고, 깨어져야 합니다. 어쩌면 우리의 삶이 힘들고 고단한 이유는 우리의 고백이 “나는 날마다 죽노라”가 아니라 “나는 날마다 사노라”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어떤 때는 “하나님도 너무 하신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이제는 좀 그만하셔도 되지 않느냐?”고 저항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만하심’의 때는 하나님이 정하신 것이 아니라 내가 정한 것이었음을 깨닫습니다.

 

애굽의 학문에 능했던 모세는 40년의 세월이 필요했으며, 꾀 많고 권모술수가 능했던 야곱에게는 21년의 세월이, 꿈을 자랑했던 요셉에게는 13년의 세월이 필요했습니다. 하나님이 쓰시기에 편한 시간까지, 즉 자기가 죽는 시간까지 기다려야 했습니다. 하나님의 시간은 기다림의 시간입니다. 그리고 기다림은 또 다른 영적 능력입니다.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무릇 징계가 당시에는 즐거워 보이지 않고 슬퍼 보이나 후에 그로 말미암아 연단 받은 자들은 의와 평강의 열매를 맺느니라.”(히12:6,11)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