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목)

기상청 제공
사순절의 뜻을 아십니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순절의 뜻을 아십니까?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종교개혁자들이 교회를 개혁하면서 없앴던 천주교의 용어들이 언젠가부터 슬그머니 교회 안에서 다시 쓰이는 단어 중에 하나가 사순절입니다. 사순절이란 순(열흘旬)이 네 번이니까 말 그대로는 40일로서 부활주일 40일 이전이라는 말로서 예수님의 고난을 깊이 묵상하면서 경건하게 40일을 보내자 라는 좋은 의미에서 시작된 영성 프로그램입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뜻만 보아서는 좋아 보이고 경건하게 보내기 위한 의미 있는 절기처럼 보이지만 좀 더 깊이 생각해 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왜냐하면, 사순절이 시작되는 3일 전부터 시작되는 사육제의 뜻을 알면, 아 그렇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될 것입니다. 사육제를 카니발이라고 하는데 각 나라마다 조금씩 다른 형태로 즐기기는 했지만, 기본적인 뜻은 먹고 마시는 축제로서 말의 뜻 그대로는 라틴어로 카니(carne=고기) 발(val=격리)은 고기와 작별하기 위하여 라는 뜻입니다. 이제부터 40일 동안은 육고기를 먹지 않고 경건하게 살기 위해서 미리 3일 동안은 고기를 실컷 먹고 술에 취한 후에 40일 동안은 경건하게 보내자 라는 다짐으로 축제를 즐긴 것이 카니발, 즉 사육제입니다.


문제는 유럽이나 라틴 아메리카에서는 해마다 카니발, 즉 사육제의 축제 기간에 앞으로 먹지 못할 고기와 술을 그 기간에 과식과 폭음을 하면서 필요 이상으로 들뜬 축제를 즐기다가 성적범죄(카니발 베이비)가 많이 생겨났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종교개혁자들은 마치 참회하기 위해서 적당히 죄를 지어도 괜찮다는 듯한 사육제를 없애야 하며, 사순절 기간만 잘 지키면 신앙이 좋은 사람인 양 자기 스스로를 위로받게 하는 종교적인 행위는 옳지 않다고 여겼습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은 이 날이 저 날보다 더 귀하지 않습니다. 일 년 365일이 모두 경건한 날이어야 합니다. 사순절을 지켜야 하느냐? 아니면 그 용어 자체를 쓰지 말아야 하느냐? 라는 질문보다 더 중요한 것은 특정한 기간이 아니라 우리의 일상에서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우리의 삶을 통해서 증명되어야 합니다. 평소에 십자가를 묵상 못 했다면 40일도 좋지만 고난 주간만이라도 내 몫에 태인 십자가를 깊이 묵상하는 중에 우리의 인격과 삶의 변화가 나타났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