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 맑음속초23.9℃
  • 맑음29.0℃
  • 맑음철원28.5℃
  • 맑음동두천28.1℃
  • 맑음파주28.1℃
  • 맑음대관령19.5℃
  • 맑음백령도22.6℃
  • 맑음북강릉22.6℃
  • 맑음강릉24.9℃
  • 맑음동해21.0℃
  • 맑음서울30.3℃
  • 맑음인천28.5℃
  • 맑음원주27.1℃
  • 맑음울릉도20.2℃
  • 맑음수원29.0℃
  • 맑음영월26.9℃
  • 맑음충주28.3℃
  • 맑음서산28.5℃
  • 맑음울진23.4℃
  • 맑음청주29.7℃
  • 구름조금대전28.2℃
  • 맑음추풍령26.1℃
  • 맑음안동27.3℃
  • 맑음상주27.4℃
  • 구름조금포항24.9℃
  • 구름조금군산29.0℃
  • 구름조금대구26.9℃
  • 구름조금전주28.3℃
  • 맑음울산24.3℃
  • 구름조금창원26.4℃
  • 맑음광주28.4℃
  • 맑음부산27.3℃
  • 맑음통영27.2℃
  • 맑음목포26.5℃
  • 구름조금여수26.9℃
  • 맑음흑산도22.6℃
  • 구름조금완도28.6℃
  • 구름조금고창27.3℃
  • 흐림순천26.0℃
  • 구름조금홍성(예)27.3℃
  • 맑음제주26.2℃
  • 구름조금고산24.7℃
  • 맑음성산25.8℃
  • 구름조금서귀포27.2℃
  • 맑음진주28.3℃
  • 맑음강화28.3℃
  • 맑음양평29.0℃
  • 맑음이천29.5℃
  • 맑음인제26.7℃
  • 맑음홍천29.4℃
  • 맑음태백20.4℃
  • 맑음정선군24.3℃
  • 맑음제천27.6℃
  • 맑음보은27.9℃
  • 맑음천안26.9℃
  • 맑음보령27.9℃
  • 구름조금부여28.8℃
  • 맑음금산28.1℃
  • 맑음부안27.7℃
  • 맑음임실28.5℃
  • 맑음정읍27.7℃
  • 맑음남원29.0℃
  • 맑음장수27.1℃
  • 맑음고창군27.7℃
  • 맑음영광군26.4℃
  • 구름조금김해시29.6℃
  • 맑음순창군27.7℃
  • 구름조금북창원27.3℃
  • 맑음양산시27.2℃
  • 구름많음보성군27.0℃
  • 맑음강진군29.1℃
  • 구름조금장흥27.4℃
  • 맑음해남27.5℃
  • 구름조금고흥25.2℃
  • 맑음의령군27.9℃
  • 맑음함양군28.2℃
  • 흐림광양시26.5℃
  • 구름조금진도군25.6℃
  • 맑음봉화25.1℃
  • 맑음영주27.4℃
  • 맑음문경27.3℃
  • 맑음청송군25.2℃
  • 맑음영덕24.8℃
  • 맑음의성28.3℃
  • 맑음구미28.3℃
  • 맑음영천26.6℃
  • 구름조금경주시25.0℃
  • 맑음거창26.8℃
  • 맑음합천27.9℃
  • 구름많음밀양27.7℃
  • 구름조금산청28.4℃
  • 구름조금거제26.5℃
  • 구름많음남해27.8℃
기상청 제공
애틋함, 섬김, 그리고 하나님의 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틋함, 섬김, 그리고 하나님의 때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목사의 큰 기쁨은 새 가족을 만나는 것이요 더 큰 기쁨은 예수 영접 모임에 들어와서 예수님을 영접하겠다는 결신을 보여 줄 때입니다. 그런데 사람의 생김새가 각기 다르듯이 교회에 나오고, 예수님을 영접하는 것이 제각각 다른 것 같습니다. 어떤 사람은 아주 쉽고 자연스럽게 예수님을 믿지만, 또 어떤 사람은 오래 걸리고 힘이 들기도 합니다.


한 사람이 예수님을 믿기까지는 누군가가 그를 위한 애틋한 마음으로 다가서는 섬김에서부터 시작이 됩니다. 그의 가족이거나, 친구이거나, 옆집에 사는 이웃일 수 있지만 분명한 것은 한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이 충분히 전달되어야만 합니다. 문제는 한두 번으로 되지 않고 여러 번 만나서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지고 순수하게 자기를 사랑한다는 마음이 느껴지고 감동을 받아야만 목장과 교회에 나오는 것 같습니다.


한 사람이 구원받기까지는, 첫째로 우리의 섬김으로 흡족하게 채워진 이후에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한 사람을 구원하려면 섬김의 밑거름이 깔려 있어야 합니다. 섬김이 그의 마음에 감동으로 남든, 아니면 미안함으로 남든 섬김으로 충분히 차오른 그 때에 그가 목장을 만나면 마음을 여는 계기가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섬김이 지치지 않는 끈질김으로 이어지는 사랑은 있어야 합니다.


두 번째는 그가 ‘한번 믿어 볼까?’ 하고 마음을 여는 때입니다. 결국, 마음은 본인이 열어야 합니다. 내 의지가 없이는 누구도 내 마음을 강제로 열지는 못합니다. 세상을 살면서 우리가 흔히 경험하는 일이지만 아무리 싫던 일도, 그래서 내가 결코 하지 않을 것 같던 일도, 어떤 기회에 ‘해볼까?’ 하는 간단한 마음을 먹은 후에는 왜 그렇게 안 하려고 했을까 싶은 일들이 많습니다. 이처럼 신앙생활도 ‘믿어볼까?’ 하는 마음이 모든 것을 다르게 만듭니다.


세 번째는 그 모든 것을 아우르는 하나님의 때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알고 계시고 이끌고 계십니다. 그 하나님의 때가 차야 합니다.


이 세 가지의 때, 즉 섬김이 채워지고, 그의 마음이 열리고, 하나님의 때가 되었을 때에 그가 구원을 받습니다. 그러므로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린 자는 반드시 거두게 될 것이라는 말씀을 마음에 담고 멈추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