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조금속초6.5℃
  • 구름많음1.7℃
  • 맑음철원0.5℃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0.1℃
  • 구름조금대관령-0.5℃
  • 구름많음백령도9.8℃
  • 맑음북강릉6.2℃
  • 구름조금강릉7.1℃
  • 구름조금동해6.8℃
  • 맑음서울5.0℃
  • 맑음인천5.6℃
  • 맑음원주2.5℃
  • 구름많음울릉도10.1℃
  • 박무수원4.4℃
  • 흐림영월3.5℃
  • 구름많음충주3.4℃
  • 맑음서산2.3℃
  • 구름조금울진6.2℃
  • 박무청주5.0℃
  • 박무대전4.2℃
  • 맑음추풍령0.3℃
  • 안개안동4.4℃
  • 구름많음상주1.8℃
  • 구름많음포항8.7℃
  • 구름조금군산4.9℃
  • 구름많음대구6.5℃
  • 구름조금전주5.3℃
  • 구름조금울산9.6℃
  • 구름많음창원9.5℃
  • 구름많음광주6.8℃
  • 비부산12.2℃
  • 흐림통영12.4℃
  • 구름많음목포9.2℃
  • 흐림여수11.9℃
  • 구름많음흑산도13.6℃
  • 구름많음완도10.5℃
  • 구름많음고창4.1℃
  • 구름많음순천4.3℃
  • 안개홍성(예)1.3℃
  • 흐림제주14.2℃
  • 흐림고산14.2℃
  • 구름많음성산12.9℃
  • 흐림서귀포14.0℃
  • 흐림진주6.5℃
  • 구름조금강화1.3℃
  • 흐림양평4.3℃
  • 흐림이천1.8℃
  • 구름많음인제3.0℃
  • 흐림홍천2.4℃
  • 맑음태백-0.4℃
  • 흐림정선군4.7℃
  • 구름조금제천-0.1℃
  • 흐림보은0.4℃
  • 구름조금천안1.1℃
  • 맑음보령5.2℃
  • 구름조금부여3.0℃
  • 구름많음금산3.7℃
  • 흐림4.9℃
  • 구름많음부안5.4℃
  • 구름많음임실2.2℃
  • 구름많음정읍5.1℃
  • 구름많음남원3.1℃
  • 구름많음장수0.5℃
  • 구름많음고창군5.4℃
  • 구름많음영광군5.6℃
  • 흐림김해시9.8℃
  • 흐림순창군3.1℃
  • 흐림북창원9.5℃
  • 흐림양산시11.6℃
  • 구름많음보성군8.1℃
  • 구름많음강진군6.8℃
  • 구름많음장흥5.3℃
  • 흐림해남5.2℃
  • 구름많음고흥5.2℃
  • 흐림의령군5.3℃
  • 흐림함양군2.0℃
  • 흐림광양시8.2℃
  • 구름많음진도군8.0℃
  • 구름조금봉화-0.9℃
  • 맑음영주1.9℃
  • 맑음문경1.8℃
  • 흐림청송군3.4℃
  • 구름조금영덕6.7℃
  • 흐림의성3.2℃
  • 구름조금구미3.9℃
  • 구름조금영천3.9℃
  • 구름많음경주시6.2℃
  • 구름많음거창1.6℃
  • 흐림합천4.7℃
  • 구름많음밀양7.0℃
  • 흐림산청3.0℃
  • 흐림거제11.3℃
  • 흐림남해10.1℃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8)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8)

나의 출애굽기(8)

 

드보라

 

20. 자동차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나다

 

언니네를 기차로 가려니 한 달 넘게 걸릴 것 같아서 자동차를 얻어서 탔다. 담배 한 통을 뇌물로 찔러주고 짐을 가득 실은 써비차 위에 앉아서 갔다. 그렇게 길을 얼마나 갔을까. 외진 길에 차가 가는데 갑자기 짐들이 한쪽으로 서서히 넘어가기 시작했다. 남자들은 어 넘어간다.”하면서 막 뛰어내렸다. 그렇지만 나는 몸이 둔해서 미처 피하지 못하고 짐과 함께 넘어가 버렸고, 뒤집힌 차 아래 깔렸다. 잘못하면 죽을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는데 다행히 다리만 차에 깔려서 목숨에는 지장이 없었다. 그 사고로 2명이나 죽었다. 경찰은 그 운전수를 잡아가고 나머지는 버리고 갔다. 우리는 비를 맞다가 다른 차를 얻어 타고 길을 이어갔다.

 

나는 먼저 친정엄마네를 갔다. 남편이 죽었다는 말에 부모님은 안타까워하면서 나를 집에서 쉬게 하셨다. 내가 친정에 있는 동안 아버지는 나에게 재혼을 권하셨다. 초소에서 일하는 홀아비 군인을 소개해 주시겠다고 했다. 나는 그래도 그렇게 할 수 없다고 했다. 신랑이 사망한 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았는데 어떻게 재혼을 생각하겠느냐며 펄쩍 뛰었다. 그렇게 재혼 건으로 부모님과 다투다가 나는 너무 화가 나서 집을 뛰쳐나왔다.

 

21. 언니네 집에서 일을 시작하다

 

나는 이어서 언니네를 찾아갔다. 언니는 나를 마땅치 않게 생각했지만 내가 혼자되었다는 소리를 듣자 그래도 가족의 정으로 동생 살 궁리를 함께 해주었다. 그 당시 형부는 외화벌이 사업소에서 일했기 때문에 그 어려운 시대에도 먹고 살 수 있었다. 나는 나중에 안정되면 아이들을 데리고 와야겠다고 생각하며 일단 형부의 일을 도우면서 지냈다.

 

형부네 업체는 일이 참 많았다. 비록 남들에 비해 형편은 좋아 보였지만 형부도 수익을 내고 배정된 돈을 상납해야 한다는 압박 때문에 큰 부담에 시달렸다. 우리가 하는 일은 중고 물품 여러 개를 가져다 재조립해서 완제품으로 만들어 중국에 파는 일이었다. 수지가 잘 안 맞아서 물건 사이에 골동품도 끼워서 팔기도 했다. 그렇게 1년을 지냈다. 나름 일에 적응했다 생각하는 와중에 일이 터졌다. 우리와 거래하던 중국 대방이 갑자기 연락 두절이 되어서 물건의 대금을 받지 못하게 된 것이다. 당장 당자금 입금일이 다가오는데 만약에 입금을 못 하게 된다면 큰 봉변을 겪을 것이다. 그렇지만 북한 안에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란 불가능에 가까웠다.

 

22. 형부 일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으로 탈북하다

 

다들 고민하고 발만 동동 굴리는 데 나라도 뭔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형부에게 중국에 잠깐 가서 거래했던 대방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형부는 미쳤냐. 여자 혼자 어딜 가냐!”며 펄쩍 뛰었다. 그렇지만 며칠이 더 지나고 상황이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자 형부도 마지못해 허락했다. 그렇게 나는 탈북 아닌 탈북을 했다. 당면한 일만 제때 처리하고 오겠다고 넘어간 것이 그렇게 긴 여정이 될 줄을 당시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