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0.3℃
  • 구름조금-3.1℃
  • 구름많음철원-4.1℃
  • 구름많음동두천-2.5℃
  • 흐림파주-3.6℃
  • 구름조금대관령-6.0℃
  • 흐림백령도2.4℃
  • 구름조금북강릉0.9℃
  • 구름조금강릉2.1℃
  • 구름조금동해2.0℃
  • 흐림서울-1.2℃
  • 흐림인천-1.1℃
  • 흐림원주-0.1℃
  • 흐림울릉도3.8℃
  • 흐림수원-0.2℃
  • 흐림영월-0.5℃
  • 흐림충주0.0℃
  • 흐림서산1.6℃
  • 구름많음울진2.6℃
  • 흐림청주1.3℃
  • 흐림대전2.5℃
  • 흐림추풍령0.4℃
  • 흐림안동0.6℃
  • 흐림상주1.3℃
  • 구름많음포항3.6℃
  • 흐림군산3.7℃
  • 흐림대구2.7℃
  • 흐림전주3.1℃
  • 구름조금울산2.7℃
  • 구름조금창원3.0℃
  • 흐림광주3.8℃
  • 구름조금부산4.1℃
  • 구름조금통영4.5℃
  • 흐림목포5.5℃
  • 구름많음여수3.9℃
  • 흐림흑산도6.9℃
  • 흐림완도5.7℃
  • 흐림고창3.0℃
  • 흐림순천2.6℃
  • 흐림홍성(예)2.5℃
  • 흐림제주8.2℃
  • 흐림고산8.2℃
  • 흐림성산7.3℃
  • 흐림서귀포7.9℃
  • 흐림진주3.5℃
  • 흐림강화-1.5℃
  • 흐림양평-0.4℃
  • 흐림이천-0.6℃
  • 구름많음인제-2.7℃
  • 구름많음홍천-2.2℃
  • 구름많음태백-3.1℃
  • 구름많음정선군-1.8℃
  • 흐림제천-2.6℃
  • 흐림보은0.6℃
  • 흐림천안1.2℃
  • 흐림보령2.6℃
  • 흐림부여2.9℃
  • 흐림금산2.0℃
  • 흐림1.5℃
  • 흐림부안4.0℃
  • 흐림임실1.5℃
  • 흐림정읍2.9℃
  • 흐림남원2.2℃
  • 흐림장수0.2℃
  • 흐림고창군3.2℃
  • 흐림영광군4.9℃
  • 구름조금김해시2.8℃
  • 흐림순창군2.9℃
  • 구름조금북창원4.3℃
  • 맑음양산시3.3℃
  • 흐림보성군5.0℃
  • 흐림강진군4.7℃
  • 흐림장흥4.3℃
  • 흐림해남4.4℃
  • 흐림고흥3.7℃
  • 흐림의령군3.1℃
  • 흐림함양군2.8℃
  • 구름많음광양시3.7℃
  • 구름조금진도군6.2℃
  • 흐림봉화0.4℃
  • 흐림영주-0.1℃
  • 흐림문경0.3℃
  • 흐림청송군0.2℃
  • 흐림영덕2.8℃
  • 흐림의성1.9℃
  • 흐림구미2.4℃
  • 흐림영천2.4℃
  • 구름많음경주시2.5℃
  • 흐림거창1.7℃
  • 흐림합천3.5℃
  • 구름많음밀양3.7℃
  • 흐림산청2.8℃
  • 맑음거제5.1℃
  • 구름많음남해2.9℃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9)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9)

나의 출애굽기(9)

 

드보라

      

23. 중국에서 사기를 당하다.

 

위험을 무릅쓰고 강을 건넌 나는 우리와 일을 했던 대방의 흔적을 찾아 나섰다. 브로커를 통해 무역 대방의 친척을 찾을 수 있었다. 그러나 우리와 거래하던 대방이 중국 내에서 불법 활동으로 붙잡혔다는 소식을 듣고 내 머릿속은 새하얘졌다. 당장 대금을 받을 방도가 요원해졌기 때문이다.

 

대방의 친척 집에 잠시 머물면서 방도를 궁리해 보았다. 당장 급한 대로 돈을 마련해야 했다. 마침 강을 건널 때 혹시나 해서 집어 들고 온 약간의 골동품들이 있었다. 골동품을 살 사람이 연결되어 물건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은 진품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물건을 가지고 가서 1주일 뒤에 온다고 하더니 결국 돌아오지 않았다. 사기를 당한 것이다. 상황은 더 악화되기만 했다.

 

24. 중국에서 인신매매를 당하다.

 

머물던 집에서 공안의 단속이 심해서 위험하니 좀 더 내륙으로 들어가라고 권했다. 별다른 대안이 없었던지라 나는 택시기사를 소개받고 내륙으로 들어갔다. 가는 도중에 검문소가 곳곳에 있었고, 택시기사의 도움으로 검문을 피해 겨우 어느 마을에 도착했는데, 그 아저씨는 이름 모를 낯선 집에 나를 소개해주고는 자기 갈 길을 가버렸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집은 인신매매하는 집이었다. 어느 날 할아버지같이 주름 많은 얼굴에 키도 조그만 남자 한 사람이 그 집에 와서는 나를 데리고 갔다. 그때까지도 나는 북에서 인신매매라는 것을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에 상황 파악을 못 하고 있었다. 그 할아버지같이 생긴 나이 든 남자는 나를 데리고 근처의 자기 누나 집으로 갔다. 거기서 3일 밤을 있었다. 도대체 뭔 일인가 싶어 보니 그 사람이 나의 남편 될 사람이라며 함께 살게 되었다고 했다.

 

25. 낯선 남자에게 팔려가 시골에서 살게 되다.

 

갑자기 맘에도 없는 남자와 함께 살아야 한다니 기가 막 힐 노릇이지만 사실 그때까지도 나의 가장 큰 관심사는 당장 인신매매가 아니었다. 어떻게 하면 북으로 돈을 송금할 수 있을까였다. 만약 내가 중국에서 자리 잡고 여기서 물건을 떼어 북의 가족들에게 보내는 식으로 장사하게 되면 이번에 망가진 거래로 인한 대금을 매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사람에게도 이런 이야기를 했다. 그렇지만 그 남자는 지금 내가 돌아다니다가 잡혀가면 끝장이라며 지금 가는 곳은 농촌이라 외진 곳이지만 안전하다고 했다. 그 사람은 나를 데리고 더 깊은 시골로 갔다. 그곳은 얼마나 외진 곳이던지 눈에 보이는 것은 산밖에 없었고, 그 사람의 집은 북한에도 보기 힘들 정도의 허름한 낡은 시골집이었다. 장사 같은 것은 당연히 꿈도 꾸지 못할 곳이었다.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