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8 (토)

  • 구름조금속초9.7℃
  • 구름많음5.8℃
  • 구름많음철원6.6℃
  • 구름조금동두천6.9℃
  • 맑음파주7.1℃
  • 흐림대관령6.1℃
  • 구름많음춘천8.1℃
  • 맑음백령도11.3℃
  • 구름많음북강릉10.3℃
  • 구름조금강릉11.4℃
  • 구름조금동해11.8℃
  • 구름조금서울11.2℃
  • 구름조금인천12.0℃
  • 맑음원주8.4℃
  • 맑음울릉도12.4℃
  • 구름조금수원12.0℃
  • 구름많음영월8.3℃
  • 맑음충주9.7℃
  • 맑음서산9.4℃
  • 구름조금울진11.3℃
  • 맑음청주11.5℃
  • 맑음대전10.4℃
  • 맑음추풍령7.3℃
  • 안개안동8.5℃
  • 구름많음상주10.1℃
  • 맑음포항13.9℃
  • 맑음군산11.0℃
  • 맑음대구10.3℃
  • 맑음전주10.8℃
  • 맑음울산13.7℃
  • 구름많음창원13.6℃
  • 구름조금광주12.2℃
  • 구름많음부산14.4℃
  • 구름조금통영14.3℃
  • 구름많음목포13.3℃
  • 구름많음여수15.1℃
  • 구름많음흑산도15.3℃
  • 흐림완도15.0℃
  • 구름조금고창9.6℃
  • 구름조금순천7.9℃
  • 구름조금홍성(예)7.5℃
  • 맑음8.6℃
  • 비제주15.7℃
  • 흐림고산15.7℃
  • 흐림성산16.8℃
  • 비서귀포16.2℃
  • 맑음진주11.9℃
  • 구름조금강화8.5℃
  • 구름많음양평9.3℃
  • 맑음이천7.9℃
  • 흐림인제8.7℃
  • 구름많음홍천8.9℃
  • 흐림태백7.1℃
  • 흐림정선군8.3℃
  • 맑음제천5.6℃
  • 맑음보은7.5℃
  • 맑음천안9.1℃
  • 맑음보령9.3℃
  • 맑음부여9.4℃
  • 맑음금산6.8℃
  • 맑음10.3℃
  • 맑음부안9.5℃
  • 맑음임실7.1℃
  • 맑음정읍8.5℃
  • 구름조금남원11.9℃
  • 구름조금장수6.5℃
  • 맑음고창군10.5℃
  • 맑음영광군9.1℃
  • 구름조금김해시12.8℃
  • 구름조금순창군8.6℃
  • 구름조금북창원13.6℃
  • 구름조금양산시14.7℃
  • 구름많음보성군11.0℃
  • 구름많음강진군12.4℃
  • 구름많음장흥11.3℃
  • 흐림해남12.0℃
  • 구름많음고흥13.9℃
  • 맑음의령군10.5℃
  • 맑음함양군6.8℃
  • 구름조금광양시14.1℃
  • 흐림진도군14.2℃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7.3℃
  • 구름조금문경7.8℃
  • 맑음청송군7.1℃
  • 맑음영덕9.7℃
  • 맑음의성6.9℃
  • 맑음구미8.9℃
  • 맑음영천7.5℃
  • 맑음경주시9.0℃
  • 맑음거창7.4℃
  • 맑음합천8.8℃
  • 맑음밀양11.9℃
  • 맑음산청8.7℃
  • 구름조금거제14.4℃
  • 구름많음남해14.3℃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1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12)

나의 출애굽기(12)

 

드보라

 

32. , 마작, 부부 싸움

 

나는 다시 시골로 돌아왔다. 남편은 방황하는 내 모습을 보고, 특히 돈 벌겠다고 가출했다가 돌아온 나를 보고 걱정되었는지 술만 마시지 말고 밖에서 사람들하고 어울리라고 돈을 조금 쥐여주었다. 그렇지만 시골 마을에 사람들이 어울려 놀만한 거리가 별달리 있었겠는가? 그저 모이면 마작을 치는 것이었다. 나도 자연스럽게 마작에 재미를 붙였다. 마작하면서 돈을 잃으면 분해서 돈을 빌려서 또 하고 또 잃고 그랬다. 그렇게 아침부터 저녁까지 마작을 하고 있으면 남편은 나를 잡으러 왔다. 나는 괜히 집에 가서 또 남편과 싸웠다. 상황은 개선되지 않았다.

 

33. 위성 TV로 한국 드라마를 보다.

 

그렇게 하루하루 보내던 때에 우리가 자주 마작을 하던 집에 한국 위성 TV가 들어왔다. 그 집에서 마작을 놀다가 한국 드라마가 나오는 것을 봤다. 그전에도 한국 드라마가 방송이 안 된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 중국어 더빙이 된 방송이었다. 그렇지만 그 집의 드라마는 한국말로 방송이 나오기 때문에 너무 집중되고 몰입이 되었다. 드라마에 빠지기 시작하자 드라마의 배경이 되는 남한이 너무 부럽고 멋있었다. 북에서 알던 그런 곳이 아니었다.

 

특별히 한국 남자는 남조선 괴뢰도당을 따라 포악하고 악랄한 줄로만 알았는데 드라마에서 한국 남자는 정말 보들보들했다. 여자들을 많이 배려해주고 말도 예쁘게 하고. 드라마를 보다가 내 처지를 생각하면 기가 막혔다. ‘같은 여자로 태어났는데 누구는 이렇게 고생하고 누구는 저렇게 대우받는가.’ 이런 생각을 하면서 드라마를 열심히 보다 보니 문득 나도 저런 이층집에서 잘살아 보고 싶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다.

 

34. 북한 가족과 연락이 닿다.

 

그즈음 우리는 딸을 낳았다. 이 시골에는 학교도 제대로 없기 때문에 자식 핑계로라도 나중에 시골을 탈출할 가능성이 생기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에 우연찮게 이전에 거래하던 대방하고 연락되었다. 애가 막 2개월 되었을 때였다. 그렇게 해서 그 사람을 통해 북한의 가족까지 찾을 수 있었다. 대방에게 돈을 받지 못했던 형부는 결국 망하고 집은 이사를 해야만 했지만, 다행히 감옥까지는 가지 않고 다른 회사에서 일하게 되었다고 했다.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이제 가족들에게 송금도 할 수 있게 되었다.

 

가족과의 연결점을 찾았으니 정말 기쁜 일이지만 그 일로 남편과 나는 돈이 생길 때마다 싸우기가 일쑤였다. 나는 조금이라도 북의 가족을 도와야 한다는 생각에 송금하려고 했고 남편은 돈이 없다고 막았다. 나는 속상해서 남편이 미웠고 가난한 집구석이 싫었다. 그 사이 우리 시골에도 단속의 손길이 뻗쳐왔다. 하루는 밤에 공안이 와서 아기가 없는 탈북자 2명을 잡아갔다. 너무 놀라고 무서웠다. ‘시내로 가면 안전할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중국에서는 종종 대대적으로 탈북자를 잡으러 다니는 시기가 있다. 그럴 때는 시내의 남편 친척 집에 숨어있기도 했다.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