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구름많음22.2℃
  • 비백령도21.1℃
  • 구름많음북강릉18.0℃
  • 구름많음서울22.8℃
  • 흐림인천23.0℃
  • 구름많음울릉도19.2℃
  • 구름많음수원23.3℃
  • 흐림청주23.2℃
  • 흐림대전22.2℃
  • 흐림안동20.5℃
  • 흐림포항23.0℃
  • 흐림대구22.2℃
  • 구름많음전주23.5℃
  • 흐림울산21.9℃
  • 흐림창원23.1℃
  • 구름많음광주24.5℃
  • 구름많음부산22.5℃
  • 구름많음목포24.7℃
  • 흐림여수23.9℃
  • 구름많음흑산도22.9℃
  • 흐림홍성(예)22.3℃
  • 구름많음제주25.3℃
  • 구름많음서귀포24.2℃
  • 흐림강화21.4℃
기상청 제공
'성화'와 '구원'에 대하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화'와 '구원'에 대하여

[하승무 목사와 나누는 복음 메시지]

 

하승무 목사_1.jpg

하 승 무 목사

한국장로회신학교 역사신학 교수

 

 

나더러 주여 주여 하는 자마다 천국에 다 들어갈 것이 아니요 다만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자라야 들어가리라”(7:21)

 

오늘은 저 자신을 포함해서 여러분에게 질문 하나를 던져봅니다. 그리스도인이라고 자처하는 우리가 만약 성화되지 못한 상태에서 갑자기 이 세상을 떠난다면 얼마나 비참한 상태에 이르게 되는지를 아느냐는 것입니다. 성경은 성화되지 못한 인생은 결코 구원을 보장받을 수 없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매우 경건하게 인정받는 신자나 심지어 탁월한 설교자 또는 뛰어난 신학자일지라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모든 외적인 인정과 탁월한 설교 그리고 진리를 바르게 진술하는 정통한 신학이론과 교리, 그 자체가 성화를 통한 구원을 확증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정작, 우리 자신이 변화하지 않고 주님의 뜻과는 무관한 삶을 그대로 고집한다면 참으로 불행한 인생을 마감할 수밖에 없습니다.

 

오늘날 현대교회의 세속적인 경향 가운데 하나는 예수님 당시 바리새인들처럼 생명 없는 수단과 방편이 마치 하나님의 뜻인 것처럼 여기며, 정작 자신들의 영적 상태가 어떠한 지경에 놓여 있는지를 모른 채 외적인 것에 헌신적이며 심지어 매우 고양된 형태의 신앙적이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외식화된 신앙적인 방편과 수단 그리고 모든 주장과 선언적 행위는 우리의 실제적인 영적인 변화와 삶의 변화를 근본적으로 가져다주지 않습니다. ! 그렇습니까? 우리 자신이 삶으로 드러나는 성화의 과정에 있지 않다면 이러한 것들은 단지 표면적인 것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택정함을 받은 하나님의 자녀는 주님의 뜻대로 성화의 과정에 놓여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진정한 하나님의 자녀는 하나님의 뜻에 반한 불순종의 길을 고집하지 않습니다. 아니 고집할 수 없습니다. 자신의 자아와 아집 그리고 자기중심의 신앙을 거부하고 주님께 순복하며 항상 성화를 이루어가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결코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칭의’(구원)의 사실만 있고 칭의에 의한 성화된 실제적인 영적인 변화에 따른 삶이 없다면 그 어떠한 외적인 인정과 위대한 평가를 받고 있을지라도 이는 예수 그리스도와는 전혀 무관하다는 사실입니다.

 

구원은 매우 단순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 순복하는 것입니다. ‘순복의 의미는 예전의 삶의 방향과 지향점이 예수 그리스도에게로 완전히 전환되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주님을 영접했다는 것은 주님께 자기 자신을 완전히 부인한다는 결단이자 선언인 것입니다.

 

택정함을 입은 하나님의 자녀도 때로는 실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삶의 모든 국면에서 실수를 핑계 삼아 반복된 범죄를 저지르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자녀는 어떠한 형편과 상황에 놓여 있더라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끝내 성화의 과정에 놓여 있으며 믿음의 선한 싸움을 통하여 구원(영생)의 완성(성취)을 이루어 갑니다. 이것이 성경이 가르치는 구원받은 자의 상태인 것입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