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속초21.7℃
  • 비23.5℃
  • 흐림철원23.9℃
  • 흐림동두천24.2℃
  • 흐림파주24.1℃
  • 흐림대관령22.7℃
  • 박무백령도23.2℃
  • 비북강릉26.9℃
  • 흐림강릉24.5℃
  • 흐림동해22.8℃
  • 비서울24.9℃
  • 비인천24.1℃
  • 흐림원주26.5℃
  • 안개울릉도23.9℃
  • 비수원25.3℃
  • 흐림영월26.2℃
  • 흐림충주26.8℃
  • 흐림서산25.3℃
  • 흐림울진24.2℃
  • 비청주26.7℃
  • 비대전26.9℃
  • 구름많음추풍령29.8℃
  • 구름많음안동30.5℃
  • 흐림상주29.8℃
  • 구름많음포항32.4℃
  • 흐림군산29.4℃
  • 비대구29.9℃
  • 구름많음전주30.0℃
  • 구름많음울산30.9℃
  • 구름조금창원30.4℃
  • 구름많음광주30.1℃
  • 구름많음부산27.4℃
  • 구름많음통영29.5℃
  • 구름많음목포30.0℃
  • 구름조금여수28.8℃
  • 구름많음흑산도26.5℃
  • 구름조금완도31.5℃
  • 흐림고창30.4℃
  • 구름많음순천30.4℃
  • 비홍성(예)26.7℃
  • 구름많음제주32.5℃
  • 구름많음고산29.6℃
  • 구름많음성산29.4℃
  • 구름많음서귀포28.6℃
  • 구름많음진주30.1℃
  • 흐림강화23.9℃
  • 흐림양평24.4℃
  • 흐림이천25.6℃
  • 흐림인제22.9℃
  • 흐림홍천25.6℃
  • 흐림태백24.4℃
  • 흐림정선군23.7℃
  • 흐림제천25.0℃
  • 흐림보은27.0℃
  • 흐림천안25.6℃
  • 흐림보령26.7℃
  • 흐림부여28.0℃
  • 흐림금산30.4℃
  • 흐림26.2℃
  • 흐림부안29.9℃
  • 구름많음임실28.6℃
  • 흐림정읍30.8℃
  • 구름많음남원31.4℃
  • 구름많음장수28.7℃
  • 흐림고창군30.6℃
  • 흐림영광군30.7℃
  • 구름많음김해시29.6℃
  • 구름많음순창군30.4℃
  • 구름많음북창원31.9℃
  • 구름많음양산시28.2℃
  • 구름많음보성군30.7℃
  • 구름많음강진군30.4℃
  • 구름많음장흥29.6℃
  • 구름많음해남30.6℃
  • 구름많음고흥29.0℃
  • 구름많음의령군31.3℃
  • 구름많음함양군31.6℃
  • 구름많음광양시28.5℃
  • 구름많음진도군29.2℃
  • 흐림봉화26.9℃
  • 흐림영주27.2℃
  • 흐림문경27.2℃
  • 흐림청송군30.8℃
  • 흐림영덕29.4℃
  • 구름많음의성31.7℃
  • 구름많음구미31.2℃
  • 구름많음영천30.9℃
  • 구름많음경주시31.7℃
  • 구름많음거창31.2℃
  • 구름많음합천30.7℃
  • 흐림밀양30.5℃
  • 구름많음산청31.3℃
  • 구름많음거제28.3℃
  • 구름많음남해28.7℃
기상청 제공
언약궤와 아비나답과 오벧에돔의 신앙 차이(사무엘하 6장 1~15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약궤와 아비나답과 오벧에돔의 신앙 차이(사무엘하 6장 1~15절)

말씀의 강단-장재효 목사

말씀의 강단-장재효 목사

 

 

 

 장재효 목사1.jpg

장재효 목사

서울성은장로교회

 

그들이 나곤의 타작 마당에 이르러서는 소들이 뛰므로 웃사가 손을 들어 하나님의 궤를 붖들었더니 여호와 하나님이 웃사가 잘못함으로 말미암아 진노하사 그를 그 곳에서 치시니 그가 거기 하나님의 궤 곁에서 죽으니라(삼하 6:6,7)

여호와의 궤가 가드 사람 오벧에돔의 집에 석 달을 있었는데 여호와께서 오벧에돔과 그의 온 집에 복을 주시니라(삼하 6:11)  

다윗이 여호와 앞에서 힘을 다하여 춤을 추는데 그 때에 다윗이 베 에봇을 입었더라 다윗과 온 이스라엘 족속이 즐거이 환호하며 나팔을 불고 여호와의 궤를 메어오니라(삼하 6:14)

 

오늘 본문의 말씀은 하나님의 언약궤가 이스라엘 백성에게 어떤 의미인지, 그리고 언약궤를 어떻게 섬겨야 하는지에 관한 것입니다.

 

1.이스라엘 백성과 블레셋의 전쟁

이스라엘 백성이 블레셋과의 전쟁에서 크게 패한 일이 생겼습니다. 4,000명가량의 이스라엘 백성이 사흘 만에 죽고 말았습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전혀 도우실 생각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죄악이 하나님과 그들 사이에 너무나 두텁게 가로막혀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회개시키기 위하여 블레셋을 이용해서 죽임당하고, 비참하게 되고, 종노릇까지 하게 되는 고통을 겪게 허락하셨습니다.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들은 회개할 줄 모르고 원망하고 불평하면서, 오히려 하나님의 언약궤를 모셔다가 부대에 갖다 놓으면 전쟁에서 이길 것이라는 인간의 일반적인 종교적 심리를 드러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언약궤를 전쟁터에 모셔왔습니다.

 

그런데 이때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언약궤를 모셔온 것은 제멋대로 살다가 다급하면 하나님을 불러내서 이용하려는 타락한 인간의 생리요 반응이었습니다. 오히려 블레셋 사람들이 하나님의 언약궤가 이스라엘의 진에 왔다는 사실에 더 두려워합니다. “화로다! 누가 우리를 이 능력 있는 신의 손에서 건져주겠는가?” 하며 하나님을 능력의 신으로 인정합니다.

 

그래서 너희 블레셋 사람들아 강하게 되어라. 대장부답게 이번 전쟁을 승리로 이끌어야 한다하고 쳐들어갔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이 그 전쟁에서 3만여 명이 더 죽었습니다. 그리고 엘리의 두 아들 홉니와 비느하스까지 전사당하고 하나님의 언약궤도 빼앗겼습니다.

 

2.블레셋에 법궤를 빼앗기다

블레셋 사람들은 하나님의 언약궤를 자기들의 수도인 아스돗에 있는 다곤 신당에 전리품으로 가져다 놓았습니다. 그런데 이튿날 희한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블레셋 사람의 우상인 다곤 신상이 하나님의 언약궤 앞에 엎드러져서 그 얼굴을 땅에 대고 마치 하나님의 언약궤에 절을 하는 모습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일으켜 놓았는데 다음날 가보니까 이번에는 그 신상의 머리와 두 손목이 부러져있고 몸뚱이만 남아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언약궤를 옮겨 놓는 곳마다 그 지역에 독종의 재앙이 발생하여 사람들이 죽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을 회개시키고 하나님께 돌아오게 할 목적으로 블레셋을 몽둥이 삼아 쓰신 것뿐인데, 그들은 자기들이 이긴 것처럼 착각하고 하나님의 언약궤를 모실 수 없는 곳에 갖다 놓으니까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것입니다.

 

3.다윗이 아비나답의 집에 언약궤를 찾으러 가다 

그렇게 해서 블레셋 사람들은 하나님의 언약궤를 레위 지파 제사장 아비나답의 집에 떠넘기듯이 갖다 놓았습니다. 언약궤는 그 집에 20년 동안이나 모셔졌습니다. 그런데 아비나답이 하나님의 언약궤를 정성으로 모셨더라면 엄청난 복을 받았을 것인데, 그는 마지못해 모신 태도를 취하고 궤짝처럼 한곳에 두고 섬기지 않았습니다.

 

20년의 세월이 지나는 사이에 다윗이 왕이 되었고, 다윗은 언약궤를 예루살렘 도성으로 모셔오기 위해 3만 명의 군대를 거느리고 아비나답의 집에 갔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태도는 하나님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기 교만이었습니다. 자기가 대단한 존재라는 것을 온 세상에 과시하려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도 오늘날 깨달아야 할 것은, 하나님을 섬긴답시고 그것을 빙자해서 자기를 크게 보이게 하려 해서는 안 됩니다. 특히, 우리 목회자들은 항상 예수님 앞에서 자기는 종이라고 하는 생각으로, 예수님은 최고로 높여드리고 자기는 더이상 내려질 수 없는 장소까지 낮추어야 합니다. 물론 여러분도 모두 그렇게 살아야 합니다.

 

4.언약궤에 손을 댄 웃사가 죽다 

다윗이 자신을 그렇게 거창하게 부각시키면서 아비나답의 집에 찾아가서 수레에 언약궤를 싣고 나옵니다. 그런데 가다가 나곤의 타작마당이 있는 곳에서 수레를 끌고 가던 소 두 마리가 뛰어서 수레가 흔들립니다. 이때 아비나답의 아들 웃사가 따라가다가 손을 내밀어 언약궤를 만졌는데 그 자리에서 즉시 죽고 맙니다. 이것에 다윗은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진노가 더 있을까 두려워서 그 근처 가드라고 하는 동네에 오벧에돔이라는 사람의 집에 언약궤를 맡기고 예루살렘으로 가버립니다.

 

5.오벧에돔의 집에 언약궤가 보내지다 

오벧에돔은 에서의 후손으로 저주받은 백성에 속합니다. 그러나 그는 다윗이 떠맡기듯이 두고 간 하나님의 언약궤를 석 달 동안 정성껏 섬겼습니다. 뜻밖에 자신에게 하나님의 언약궤를 모실 기회가 주어졌을 때, 그는 자신에 대한 하나님의 기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최선을 다했습니다. 그랬더니 하나님께서 그에게 온 세계에 소문이 나도록 큰 복을 주셨습니다. 요즘으로 말하면 벼락부자가 된 것입니다.

 

복이란 무엇입니까? 복의 개념은 하나님이 함께 해주신다는 것이 최고의 복입니다. 하나님께서 오벧에돔의 집에 함께 하셨던 것이 바로 복이었던 것입니다. 저주받은 후손일지라도 하나님이 자기에게 관심을 보이시고 기회를 주셨을 때, 그 기회를 놓칠세라 세상 육신의 모든 일을 제쳐놓고 오로지 하나님의 구원을 사모했던 오벧에돔의 신앙을 우리도 본받자는 것입니다.

  

6.언약궤를 다윗성에 모셔오다 

오벧에돔이 복을 받았다는 소문을 듣고 다윗은 다시 언약궤를 모셔오고자 합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제사장들을 불러놓고 어떻게 하나님의 언약궤를 모셔 와야 하는지를 묻고 그 방법들을 배우게 됩니다. 그리고 그 말대로 잘 준비해서 오벧에돔의 집에서 언약궤를 다윗성으로 모셔오게 되고, 기뻐서 크게 춤을 춥니다.

 

아비나답, 하나님의 언약궤를 20년 동안이나 모시고 있었지만 정성을 다하지 않았다. 

에벧에돔, 석 달 동안이지만 하나님의 언약궤를 정성껏 모셔서 큰 복을 받았다.

 

<권면의 말씀 

우리가 이 세상에 살면서 온 천하를 소유한다 할지라도 하나님께서 함께하시지 않으면 모든 것은 헛되고 헛된 것입니다. 그러나 오벧에돔처럼 하나님께서 기회를 주셨을 때 만사를 제쳐놓고 하나님의 언약궤를 지극 정성으로 모시게 되면 그 길이 구원의 길이고 생명의 길입니다. 하나님 마음에 드는 신앙인의 중심과 자세를 보게 될 때 하나님께서는 구원의 복을 베푸십니다. 그것이 우리가 누려야 할 참 복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하나님 마음에 합한 믿음의 종들을 통하여 하나님의 교회를 세우셨습니다. 여러분이 섬기는 교회도 하나님이 세우셨고 진리 안에서 성령으로 이끌어 가시고 계십니다. 그런데 교회에 다니면서 아직도 회개하지 아니하고 성령도 받지 못한 영혼이 있다면 그것은 참으로 불행한 일입니다. 마치 엘리 제사장 시대의 이스라엘 백성처럼 제멋대로 미신과 우상을 섬기면서 다급하면 하나님을 이용하려 하는 그런 신앙인들이 있다면 회개합시다.

 

우리는 오벧에돔의 신앙을 본받읍시다.


경북하나신문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