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속초-0.8℃
  • 맑음-6.8℃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5.4℃
  • 맑음파주-5.8℃
  • 맑음대관령-7.4℃
  • 맑음춘천-6.1℃
  • 구름많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0.5℃
  • 맑음동해1.4℃
  • 맑음서울-3.0℃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4.4℃
  • 구름많음울릉도3.8℃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4℃
  • 맑음서산-5.9℃
  • 맑음울진-0.5℃
  • 맑음청주-2.1℃
  • 맑음대전-3.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4.0℃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2.7℃
  • 맑음대구-0.4℃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0.3℃
  • 맑음광주-1.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7℃
  • 맑음목포-0.2℃
  • 맑음여수0.6℃
  • 맑음흑산도3.3℃
  • 맑음완도1.2℃
  • 맑음고창-3.4℃
  • 맑음순천-1.5℃
  • 맑음홍성(예)-5.0℃
  • 맑음-6.1℃
  • 맑음제주4.6℃
  • 맑음고산5.4℃
  • 맑음성산3.2℃
  • 맑음서귀포6.5℃
  • 맑음진주-0.5℃
  • 맑음강화-5.7℃
  • 맑음양평-4.5℃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7.2℃
  • 맑음홍천-5.9℃
  • 맑음태백-5.4℃
  • 맑음정선군-6.4℃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6.6℃
  • 맑음천안-6.4℃
  • 맑음보령-2.8℃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6.4℃
  • 맑음-4.5℃
  • 맑음부안-2.8℃
  • 맑음임실-4.7℃
  • 맑음정읍-3.1℃
  • 맑음남원-4.9℃
  • 맑음장수-7.4℃
  • 맑음고창군-4.9℃
  • 맑음영광군-3.3℃
  • 맑음김해시-0.2℃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2℃
  • 맑음양산시1.6℃
  • 맑음보성군0.5℃
  • 맑음강진군-0.4℃
  • 맑음장흥-0.4℃
  • 맑음해남0.8℃
  • 맑음고흥-1.3℃
  • 맑음의령군-5.5℃
  • 맑음함양군-2.3℃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0.8℃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2.2℃
  • 맑음문경-3.9℃
  • 맑음청송군-7.6℃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7.3℃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4.9℃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0.1℃
  • 맑음산청-1.7℃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4℃
기상청 제공
봉화 척곡교회, 창립 112주년 기념 및 처음예배당 복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 특집

봉화 척곡교회, 창립 112주년 기념 및 처음예배당 복원

지난 5월 17일, 교회창립 112주년 기념 및 처음예배당 복원 헌당식 가져

지난 5월 17일, 교회창립 112주년 기념 및 처음예배당 복원 헌당식 가져

 

▲봉화 척곡교회가 100여 년 전 처음예배당을 복원했다.(왼쪽 건물은 명동서숙).jpg

봉화 척곡교회가 100여 년 전 처음예배당을 복원했다.(왼쪽 건물은 명동서숙)

 

조국의 독립과 한국 교회 부흥에 앞장섰던 봉화 척곡교회가 100여 년 전 옛 모습을 되찾았다.

 

경북 봉화군 척곡교회(박영순 전도사 시무)는 지난 517일 지역의 기관단체장들과 영주노회 임원, 성도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회창립 112주년 기념 및 처음예배당 복원 헌당식을 가졌다.

 

이날 감사예배에서 영주노회장 강성효 목사는 기억하라 생각하라 들으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고, 박영순 전도사에게 열쇠와 성전봉헌패를 전달했다.

 

박 전도사는 “2016년 당시 처음 부임할 때는 예배당만 있고 화장실도 제대로 갖추지 못했었다예배당 초창기의 역사적인 모습이 그대로 복원돼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척곡교회는 설립 당시 예배당을 둘러싸고 있던 담벼락과 솟을대문을 그대로 복원했다. 담벼락은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 순사의 접근을 감시하려고 뚫은 구멍까지 재현했다.

 

수십 년 째 척곡교회를 지켜온 김영성 장로는 앞으로 다음 세대를 키워나가는 데 남은 생을 바치겠다세계 각지에서 오는 방문객이 기도하고 쉬었다 가는 교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척곡교회는 일제강점기에 독립군을 돕고 독립군 자녀 교육에도 기여했던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 3.1운동 참여교회로 지정됐다.

 

66.jpg

 

사본 -20190517_161543.jpg

 

 

우병백 기자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