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전신갑주(6. 끝) - 성령의검 곧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전신갑주(6. 끝) - 성령의검 곧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라

발행인 칼럼

윤장로님사진(배경,사이즈줄임).png

윤 형 구 장로

본지 발행인

 

사도바울은 마귀를 대적하는 영적 싸움에서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고 했다. 진리의 허리띠, 의의 호심경, 평안의 복음, 믿음의 방패, 구원의 투구와 공격용으로 성령의 검 곧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라고 했다.

 

예수님은 우리와 같은 인간의 모습으로 육신으로 세상에 오셨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욕구와 욕망, 자신의 존재가 인정받기를 바라는 열망, 하나님의 길 보다 자신의 길을 가려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예수님은 육체의 욕망에 지배 당하지 않으시고 하나님의 뜻을 따르는 일을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결정하신다.


예수님은 마태복음 4장에서 사십일을 금식하신후에 마귀로부터 시험을 당하신다. 첫째,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명하여 이 돌들이 떡덩이가 되게하라’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기록되었으되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부터 나오는 말씀으로 살 것이라 햐였느니라”

 

둘째, 성전 꼭대기에 올라가서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뛰어내리라 그가 너를 위하여 그의 사지들을 명하시리니 그들이 손으로 너를 받들어 발이 돌에 부딪치지 않게 하리로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또 기록되었으되 주 너의 하나님을 시험하지 말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셌째, 마귀가 또 예수님을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만국과 그 영광을 보며 이르되‘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이에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사탄아 물러가라 기록되었으되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하였느니라”

 

말씀으로 마귀를 물리치시니 마구;는 예수를 떠나고 천사들이 나와서 수종드니라.

 

육체적이요 세상적인 욕심들로 유혹하고 죄를 짓게 만드는 것은 마귀의 짓이다. 상황에 따라서 사람의 눈치나 보고 사람들의 생각들을 적용하면 마귀의 올무에 걸리기 쉽다. 성경을 많이 읽고 암기하고 생활 속에서 적용하는 삶이 영적승리의 삶이 될 것이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