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속초3.9℃
  • 흐림-3.1℃
  • 구름많음철원-2.8℃
  • 구름많음동두천-1.7℃
  • 구름많음파주-1.6℃
  • 흐림대관령-4.7℃
  • 구름많음백령도3.9℃
  • 흐림북강릉5.2℃
  • 흐림강릉3.6℃
  • 흐림동해4.3℃
  • 구름많음서울2.0℃
  • 연무인천2.4℃
  • 흐림원주0.0℃
  • 흐림울릉도7.5℃
  • 구름많음수원1.4℃
  • 흐림영월0.3℃
  • 흐림충주0.8℃
  • 흐림서산2.9℃
  • 흐림울진6.1℃
  • 흐림청주3.1℃
  • 비대전2.9℃
  • 흐림추풍령0.4℃
  • 비안동0.5℃
  • 흐림상주0.5℃
  • 비포항7.3℃
  • 구름조금군산5.1℃
  • 비대구2.9℃
  • 비전주3.8℃
  • 비울산7.3℃
  • 비창원3.8℃
  • 비광주6.8℃
  • 비부산8.5℃
  • 흐림통영7.5℃
  • 흐림목포4.7℃
  • 비여수7.1℃
  • 구름많음흑산도6.8℃
  • 구름많음완도8.3℃
  • 흐림고창3.2℃
  • 흐림순천5.4℃
  • 박무홍성(예)1.0℃
  • 박무제주11.7℃
  • 흐림고산11.4℃
  • 구름많음성산12.0℃
  • 구름조금서귀포12.3℃
  • 맑음진주4.6℃
  • 구름많음강화-0.8℃
  • 흐림양평-0.8℃
  • 흐림이천-1.0℃
  • 흐림인제-2.2℃
  • 흐림홍천-1.7℃
  • 흐림태백0.7℃
  • 흐림정선군-0.9℃
  • 흐림제천0.1℃
  • 흐림보은1.8℃
  • 흐림천안0.9℃
  • 흐림보령3.3℃
  • 흐림부여4.8℃
  • 흐림금산1.7℃
  • 흐림부안3.9℃
  • 흐림임실3.3℃
  • 흐림정읍2.9℃
  • 흐림남원1.0℃
  • 흐림장수1.6℃
  • 흐림고창군2.7℃
  • 흐림영광군3.4℃
  • 구름많음김해시5.4℃
  • 흐림순창군4.7℃
  • 구름조금북창원3.7℃
  • 흐림양산시8.9℃
  • 맑음보성군7.4℃
  • 구름많음강진군7.6℃
  • 맑음장흥7.2℃
  • 구름많음해남6.1℃
  • 흐림고흥6.6℃
  • 맑음의령군3.5℃
  • 맑음함양군3.3℃
  • 맑음광양시6.8℃
  • 구름많음진도군6.8℃
  • 흐림봉화2.5℃
  • 흐림영주2.1℃
  • 흐림문경1.4℃
  • 흐림청송군0.8℃
  • 맑음영덕4.8℃
  • 흐림의성2.0℃
  • 흐림구미1.9℃
  • 흐림영천3.7℃
  • 흐림경주시4.4℃
  • 구름조금거창2.8℃
  • 흐림합천3.4℃
  • 구름많음밀양4.4℃
  • 맑음산청2.7℃
  • 구름조금거제6.8℃
  • 흐림남해5.3℃
기상청 제공
예장통합 재판국,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무효” 판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예장통합 재판국,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청빙 “무효” 판결

1년 전 판결 뒤집고 ‘무효’ 결정 … 명성교회 불복 … 서울동남노회 판결문 수취 거절

1년 전 판결 뒤집고 무효결정 명성교회 불복 서울동남노회 판결문 수취 거절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총회(총회장 림형석 목사) 재판국이 명성교회의 김하나 목사 청빙 결의에 대해 지난 5무효판결을 내렸다.

 

총회 재판국(재판국장 강흥구)5일 밤 마라톤회의 결과 서울동남노회정상화를위한비상대책위원회 소속 목사들이 서울동남노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재심 소송을 인용한다고 발표했다.

 

재판국은 지난해 87일 명성교회 손을 들어 준 원심판결이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가 있다면서 이를 취소한다고 판결했다. 표결에는 재판국원 15명 중 14명이 참여했으며, 재판원들 전원 합의에 따라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송을 제기한 서울동남노회 비대위 소속 이용혁 목사는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총회 재판국이 법리대로 판단해 준 데 따른 당연한 결과라며 교단 내에서 더는 세습은 안된다는 마침표를 찍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명성교회 측은 재심 사유가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불법적으로 열린 재판 결과에 대해 인정하기 어렵다라며 판결에 반발했다.

 

명성교회는 지난 6일 장로 일동 명의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명성교회의 후임목사 청빙은 세습이 아닌 성도들의 뜻을 모아 당회와 공동의회의 투표를 거친 적법한 절차라며 교회는 김하나 담임목사의 위임목사로서 사역이 중단 없이 지속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불복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이후 재판국의 판결문은 지난 16일 원고와 피고에 전달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판결문에는 전임자 은퇴 이후 장(()에 상관없이 전임 은퇴한 목사는 은퇴하는 목사에 해당한다고 해석함이 입법 취지에 부합하다라고 명시돼 있다. 이는 김삼환 목사 이후 타 담임목회자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아들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의 담임목사직을 이은 것은 목회지 대물림에 해당한다고 명백하게 지적한 것이다.

 

한편, 판결문이 송달된 것과 관련, 서울동남노회 최관섭 노회장은 노회에 판결문을 수취하지 말고 돌려보내라고 이야기해 놓았다재판이 절차적으로 하자가 있고, 불법 재판이라 이를 인정할 수 없다는 취지로 수취거절을 했다. 총회에서 다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08060076766683_2.jpg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지난 85명성교회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결의에 대해 무효라고 판결했다.(사진=연합뉴스)

 

 

박은숙 기자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