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흐림속초16.6℃
  • 맑음10.7℃
  • 흐림철원11.7℃
  • 흐림동두천11.1℃
  • 흐림파주11.6℃
  • 구름많음대관령7.3℃
  • 맑음백령도14.8℃
  • 맑음북강릉15.1℃
  • 구름많음강릉15.1℃
  • 구름조금동해15.3℃
  • 맑음서울13.0℃
  • 맑음인천12.8℃
  • 흐림원주12.3℃
  • 구름조금울릉도15.0℃
  • 맑음수원10.8℃
  • 흐림영월10.0℃
  • 구름많음충주9.1℃
  • 구름많음서산11.4℃
  • 구름많음울진14.6℃
  • 맑음청주12.3℃
  • 맑음대전12.2℃
  • 흐림추풍령10.9℃
  • 맑음안동11.6℃
  • 흐림상주12.1℃
  • 맑음포항15.2℃
  • 구름많음군산12.5℃
  • 맑음대구14.5℃
  • 맑음전주12.3℃
  • 맑음울산14.5℃
  • 맑음창원13.9℃
  • 맑음광주13.0℃
  • 맑음부산14.1℃
  • 흐림통영12.7℃
  • 구름조금목포13.8℃
  • 맑음여수13.6℃
  • 맑음흑산도13.5℃
  • 구름많음완도14.1℃
  • 구름조금고창10.5℃
  • 흐림순천11.1℃
  • 맑음홍성(예)10.8℃
  • 구름많음제주15.0℃
  • 흐림고산15.1℃
  • 구름많음성산14.2℃
  • 구름조금서귀포14.8℃
  • 흐림진주11.0℃
  • 흐림강화12.3℃
  • 흐림양평11.0℃
  • 흐림이천11.7℃
  • 구름많음인제10.7℃
  • 흐림홍천10.6℃
  • 구름많음태백8.9℃
  • 구름많음정선군10.4℃
  • 흐림제천7.4℃
  • 흐림보은8.2℃
  • 구름많음천안7.8℃
  • 구름많음보령10.4℃
  • 구름많음부여9.8℃
  • 흐림금산10.7℃
  • 구름많음부안11.1℃
  • 흐림임실7.3℃
  • 구름많음정읍9.1℃
  • 흐림남원8.5℃
  • 흐림장수6.3℃
  • 구름많음고창군9.5℃
  • 구름많음영광군12.1℃
  • 흐림김해시13.5℃
  • 구름많음순창군8.4℃
  • 흐림북창원13.1℃
  • 흐림양산시15.4℃
  • 흐림보성군12.3℃
  • 흐림강진군11.9℃
  • 흐림장흥12.6℃
  • 구름많음해남8.8℃
  • 흐림고흥12.0℃
  • 흐림의령군10.3℃
  • 흐림함양군11.9℃
  • 흐림광양시12.8℃
  • 흐림진도군9.7℃
  • 구름많음봉화8.8℃
  • 흐림영주11.5℃
  • 흐림문경11.7℃
  • 흐림청송군10.4℃
  • 구름조금영덕14.3℃
  • 흐림의성10.2℃
  • 흐림구미13.0℃
  • 구름많음영천13.9℃
  • 구름많음경주시14.6℃
  • 흐림거창9.5℃
  • 흐림합천12.8℃
  • 흐림밀양12.4℃
  • 흐림산청12.5℃
  • 흐림거제14.6℃
  • 흐림남해14.7℃
기상청 제공
영덕군, 신생아 증감 비율 전국 2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 신생아 증감 비율 전국 2위!

출산장려금 지원 확대, 출산·보육 인프라 구축 힘써

 

사진자료1(2018.10.2.)영덕군보건소 베이비 마사지 프로그램.jpg

 

영덕군이 신생아 증감비율 전국 2위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인구통계에 따르면 영덕의 신생아 수가 2016163명에서 2017208명으로 28%나 증가했다.

 

전국적으로 저출산이 심각한 상황에서 영덕의 출산율이 크게 증가한 것은 출산장려금 확대와 출산·보육 인프라 구축에 힘쓴 결과다.  

 

2016년 합계출산율(합계출산율 : 가임여성(15~49) 1명이 평생 출산하는 평균 자녀 수) 1.225로 초저출산 사회(초저출산 사회 : 합계출산율 1.3명 이하)에 접어들자 영덕군은 영덕군 출산장려금 등 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했다. 그 결과 첫째·둘째 자녀 이상 출산장려금 규모가 크게 늘었다. 두 자녀 가정의 경우 출생아 건강보험료 360만 원 포함, 183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경상북도 군부에서 지원규모는 2위를 차지한다.

 

영덕군에 앞서 출산장려금 지원 정책으로 큰 효과를 본 곳은 전남 해남군이다. 해남군은 2012년 양육비 지원을 현실화하며 20111.52명이던 합계출산율이 20122.47명으로 치솟았다. 전국 229개 시군구에서 해남이 2012년부터 6년간 합계출산율 1위를 차지했지만 총인구는 꾸준히 감소해 경제적 지원 위주의 인구정책은 한계에 부딪히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해남군 사례를 참고해 영덕군은 출산장려금 지원이 끝나는 시점에서 우려되는 인구유출을 막고자 임신·출산·보육 인프라 구축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관내 어린이집 13개소(공립 5, 민간 8) 12개소가 한국보육진흥원 평가인증 시설이며 민간 어린이집 보육수준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킨 결과 보건복지부 선정 공공형 어린이집이 5개소(63%)로 늘었다. 또한 가족품앗이 활동에 필요한 공간을 제공하고 부모의 양육부담을 덜기 위해 공동육아 나눔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엔 세이브더칠드런 공모사업으로 지품면에 팡팡놀이터를 완공해 농어촌지역 아동이 방과 후에도 안전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으며 16천만 원을 들여 신축 보건소에 영유아를 위한 장난감 도서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생애맞춤형 출산·육아 상담지원센터 구축사업이 2018년 경북도 저출산 공모사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영덕군은 임신·출산·보육정책 통합 컨트롤타워를 구축하는 한편 저출산 극복 기본계획 조례 제정과 중장기 5개년계획 용역을 추진해 지역특성을 반영한 종합적이고 실질적인 인구정책 수립에 힘쓰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인구감소가 국가위기를 가져오고 있는 만큼 지역맞춤형생애주기별 인구정책을 추진해 아이와 함께 행복한 영덕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