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일)

기상청 제공
김승학 목사의 논문 원문(1) - 이 땅에 거룩한 흔적을 남긴 사역자, 김영옥 목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학 목사의 논문 원문(1) - 이 땅에 거룩한 흔적을 남긴 사역자, 김영옥 목사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1)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1)
이 땅에 거룩한 흔적을 남긴 사역자, 김영옥 목사

이 땅에 거룩한 흔적을 남긴 사역자, 김영옥 목사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20190320102607_55df197fc397b641c41301ca4533346c_32jj.jpg

김영옥 목사

(金泳玉, 1871-1952) 

 

1893년 베어드 선교사에 의해 안동지역에 복음이 전해진지 124년이 지났다. 오늘의 교회는 믿음의 선배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우리 모두는 너무도 잘 안다. 훌륭한 믿음의 선배 중에는 교역자들 뿐 아니라 평신도들도 포함된다. 이 분들의 헌신의 결과로 척박한 이곳 안동에 뿌려진 복음의 씨앗은 뿌리를 내리고 자라 마을마다 교회가 서게 되었다.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요 수고임을 알기에 감사할 뿐이다. 우리 모두는 지역 복음화를 위해 희생하신 믿음의 선배들이 언제나 우리 옆에 계실 줄로 생각했다. 하지만 이분들은 예외 없이 복음의 아름다운 발자취를 남기고 하늘나라로 가셨다. 또한 이분들의 헌신을 직접 눈으로 보고 선배들을 통해 들어 알고 있는 분들 역시 차례차례 하늘나라로 가셨다. 그런데 이분들이 행한 믿음의 수고와 헌신은 문자로 기록되지 못하고 대부분 구전(口傳)으로 전수되었다. 당시는 이분들의 선한 행적(行蹟)을 기록으로 남길 만한 여유도, 역사의식도 부족했기 때문이다. 또한 교회는 믿음의 흔적이 생생하게 남아있는 유품(遺品)들을 보존할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120년이 넘는 안동지역 기독교 역사는 이들의 죽음과 함께 사라지고 있다. 반드시 기억해야할 안동지역의 복음화 과정과 하나님의 역사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다. 믿음의 미담(美談)도 우리의 뇌리 속에서 사라져 버리고 있다.

 

 안동지역의 초기 기독교를 위해 헌신하고 이들의 수고를 기억하고 있는 분들은 이미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잊혀져가는 기억을 되살리고, 총회와 노회, 각 교회에 남아있는 기록물과 그들의 유품, 그리고 후손들의 기억 속에 남아 있는 흔적과 발자취들을 발굴하고 재조명(再照明)함으로써 안동지역의 기독교 역사를 재구성해야할 책임이 있음을 알아야 한다. 특히 우리의 머릿속에서 사라지고 있고, 이미 사라져버린 위대한 믿음의 선배들의 거룩한 흔적을 찾는 것은 교회의 시대적 사명과도 같다. 김영옥 목사는 한국선교 초기 거룩한 발걸음을 통해 거룩한 흔적을 남긴 위대한 선배이다. 필자는 그에 대한 조명이 너무 늦었음에 부끄러움을 느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 경기도, 황해도, 강원도, 그리고 경상북도에서 초개와 같이 모든 것을 버리며 교회와 국가를 위해 헌신한 김영옥 목사를 연구하여 탈고하니 그동안 목사님에게 가졌던 죄송스러운 마음이 조금이라도 보상받는 느낌이다. 이제 자애로운 아버지요 할아버지, 지역의 초대교회의 기초를 든든히 세워 중심교회로 서게 한 목사, 그리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 믿음으로 두려움 없이 애국한 김영옥을 소개한다.

 

1. 언더우드 선교사를 만나 결신한 청년, 김영옥

 

경상도의 첫 한국인 목사는 김영옥(金泳玉, 1871-1952)이다. 김영옥이 비록 영남지역 최초의 한국인 목사이지만 그의 고향은 북한으로, 그는 1871412일 황해도 연백군에서 출생했다. 가난했던 그는 빈곤에서 탈출하기 위해 미국 하와이로 갈 꿈을 갖고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18세가 되던 1888년 어느 날, 평산 누님 댁에 갔다가 장로교 최초의 선교사였던 언더우드(Horace Grant Underwood) 선교사가 소래(松川)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미국으로 갈 방법을 찾기 위해 그를 찾아갔다.

그러나 언더우드 선교사로

부터 복음을 제시받은 김영옥은 미국 갈 결심을 포기함과 동시에 회심하고 예수를 믿게 되었다. 결국 그는 장로교 최초의 선교사인 언더우드로부터 세례까지 받게 되었던 것이다. 김영옥 목사의 손자인 김형태 목사(서울 연동교회 원로목사, 대한예수교장로회 증경총회장)는 당시의 상황을 이렇게 적고 있다.

 

1888년 너무나 빈한하고 힘든 생활에서 벗어나 보고자 할아버님은 평산 누님 댁에 갔다가 리승만(할아버님 보다 2세 연하) 씨를 만나 사의하고 마침 황해도 장연 소래(松川) 교회에 미국 선교사가 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갔는데, 이것이 그의 일생을 변화시킨 전환기가 되었다. 미국 북장로교 초대 선교사인 언더우드 목사는 1885년 내한하여 육척 키에 얼굴이 준수하고 말하는 것이 분명하여 총명하게 보이는 할아버님을 보고 예수 믿기를 권유하였다. 언더우드 선교사는 인재를 알아보고 키울 줄을 아는 안목이 있었다. 성령의 감화를 받은 할아버님은 그 때 결신하여 그에게서 세례를 받고 하와이 이민 대신 언더우드 선교사의 마부가 될 것을 결정했다. 

 

전혀 뜻하지 않게 언더우드 선교사로부터 예수님을 소개받은 김영옥은 세례 까지 받게 되었을 뿐 아니라 언더우드 선교사의 마부로 복음사역의 적극적인 도우미가 되었다. 참고로 소래교회는 황해도 장연군 대구면 송천리(松川里)1883516일에 세워진 교회다. 소래교회는 언더우드와 아펜젤러 선교사가 인천항에 입국하기 2년 전부터 시작되었던 것이다. 소래교회는 선교사에 의해 세워진 것이 아니라 서상륜·서경조 형제에 의해 자생적으로 세워진 한국 최초의 자생교회(自生敎會)라고 할 수 있다. 서상륜은 로스(John Ross) 선교사를 도와 최초의 우리말 성경인 '예수셩교누가복음전셔'를 출간한 후 한국교회 최초의 권서인이 되어 고향 의주에서 복음을 전하다가 발각되자 동생 서경조와 함께 외가인 황해도 소래로 내려와 복음을 전했다. 그 후 신자들이 생기자 18835월 작은 초가집을 예배당으로 삼아 예배를 드림으로써 한국 최초의 자생적인 소래교회가 탄생하게 되었다.

 

 

2. 목사 임직 이전의 복음전도자, 김영옥

 

 회심 이후 김영옥은 복음사역을 위해 하나하나 착실한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복음전파사역에 관한 김영옥의 결심은 하나님께서 부르실 때 까지 중단 없이 계속되었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한 이후 그는 단 한 번도 곁길로 간 적이 없다. 또한 그는 하나님의 일을 충성스럽게 감당하기 위한 준비에도 게으르지 않았다. 회심한 김영옥은 복음사역을 온전히 수행하기 위해 수년 동안 선교사의 도움을 받아 복음전도자가 갖추어야 할 것들을 성실하게 배우기 시작했던 것이다. 그는 능동적으로 복음을 전하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기 위해 1년 만에 한문 신·구약 성경 모두를 통독(通讀)할 정도로 열심이었다. 또한 선교사들로부터 전도법과 장로교회에 관해 배웠으며 선교사들과 간단히 대화할 수 있는 영어실력도 갖추게 되었다. 모든 과정을 이수한 김영옥은 실력 있는 매서인(賣書人)이 되었을 뿐 아니라 선교사를 도와 공식적인 매서인으로서 사역할 수 있었다.

 

(이하 내용은 논문원문 첨부파일 참조)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