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맑음속초10.2℃
  • 맑음8.9℃
  • 맑음철원8.6℃
  • 맑음동두천9.2℃
  • 맑음파주9.6℃
  • 맑음대관령7.8℃
  • 구름조금백령도7.5℃
  • 맑음북강릉10.0℃
  • 맑음강릉12.1℃
  • 맑음동해9.8℃
  • 연무서울9.6℃
  • 연무인천7.6℃
  • 맑음원주10.4℃
  • 흐림울릉도9.0℃
  • 맑음수원10.4℃
  • 맑음영월11.6℃
  • 맑음충주10.3℃
  • 맑음서산9.8℃
  • 구름많음울진10.7℃
  • 맑음청주11.4℃
  • 맑음대전12.0℃
  • 흐림추풍령5.8℃
  • 박무안동6.3℃
  • 흐림상주7.4℃
  • 흐림포항9.1℃
  • 맑음군산10.9℃
  • 흐림대구7.1℃
  • 구름조금전주10.7℃
  • 비울산8.0℃
  • 박무창원6.8℃
  • 구름많음광주10.8℃
  • 흐림부산10.1℃
  • 흐림통영8.9℃
  • 구름조금목포7.1℃
  • 흐림여수9.5℃
  • 구름조금흑산도8.9℃
  • 흐림완도9.9℃
  • 맑음고창10.7℃
  • 흐림순천7.9℃
  • 맑음홍성(예)9.9℃
  • 흐림제주11.2℃
  • 흐림고산10.8℃
  • 흐림성산12.4℃
  • 흐림서귀포14.2℃
  • 흐림진주10.1℃
  • 구름조금강화8.6℃
  • 맑음양평11.4℃
  • 맑음이천10.7℃
  • 맑음인제11.0℃
  • 맑음홍천10.8℃
  • 맑음태백9.0℃
  • 맑음정선군11.9℃
  • 맑음제천10.6℃
  • 구름조금보은9.3℃
  • 맑음천안11.1℃
  • 맑음보령11.0℃
  • 맑음부여12.6℃
  • 흐림금산7.5℃
  • 맑음부안10.0℃
  • 흐림임실8.6℃
  • 구름조금정읍9.6℃
  • 흐림남원8.0℃
  • 흐림장수6.8℃
  • 구름조금고창군9.1℃
  • 구름조금영광군9.0℃
  • 흐림김해시7.9℃
  • 흐림순창군9.3℃
  • 흐림북창원7.2℃
  • 흐림양산시10.3℃
  • 흐림보성군10.5℃
  • 흐림강진군9.4℃
  • 흐림장흥8.9℃
  • 흐림해남10.3℃
  • 흐림고흥9.2℃
  • 흐림의령군7.5℃
  • 흐림함양군11.9℃
  • 흐림광양시10.7℃
  • 구름조금진도군8.7℃
  • 흐림봉화8.1℃
  • 흐림영주8.2℃
  • 흐림문경6.8℃
  • 흐림청송군7.0℃
  • 흐림영덕9.7℃
  • 흐림의성6.1℃
  • 흐림구미7.3℃
  • 흐림영천7.1℃
  • 흐림경주시8.0℃
  • 흐림거창9.3℃
  • 흐림합천9.3℃
  • 흐림밀양9.1℃
  • 흐림산청9.4℃
  • 흐림거제8.0℃
  • 흐림남해9.0℃
기상청 제공
김승학 목사의 논문원문(5) - 90년 동안 한 교회를 섬긴 여성지도자 김점향 권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학 목사의 논문원문(5) - 90년 동안 한 교회를 섬긴 여성지도자 김점향 권사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5)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5)
90년 동안 한 교회를 섬긴 여성지도자 김점향 권사

90년 동안 한 교회를 섬긴 여성지도자 김점향 권사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김점향.jpg

김점향 권사

(1907~1998)

 

안동교회 첫 예배는 4명씩 동수(同數)의 남·여가 함께 예배를 드 렸다. 외할머니 등에 업혀 예배를 드린 아기를 포함하면 4명의 남성, 5명의 여성이 된다. 안동교회는 시작부터 균형 잡힌 성() 비율로 하나님을 예배했던 것이다. 당시 상당한 남존여비(男尊女卑) 사상이 지배하고 있던 안동 땅에서 동수의 남녀가 함께 예배를 드림으로 교회가 출범할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의 은혜가 아닐 수 없다. 당시 시대적 상황은 남성중심의 교회로 나아갈 수밖에 없었겠지만 그래도 교회 안에서 여성의 발언권도 무시할 수 없었다. 초기부터 뛰어난 여성 일꾼들이 안동교회에 존재했기 때문이다. 그들은 선교사와 남성 교인들을 도와 새롭게 출범한 안동교회를 든든히 세워나가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본 글은 3살 때 외할머니 등에 업혀 안동교회 첫 예배에 참석한 이래 무려 90년 동안 안동교회를 섬긴 김점향 권사님에 관한 것이다. 결혼 후 수년 동안 안동을 떠나 영주로 외도(外道)하기는 했지만 거의 100년 가까이 동안 한 평생 안동교회를 섬겼으며, 장성한 이후에는 안동교회 여전도회와 경안노회 여전도회의 중심인물로 여전도회를 든든히 세운 여성 지도자였다. 그가 세상을 떠난 지 무려 20년이 지난 지만 그를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그가 안동교회 뿐 아니라 경안노회를 대표하는 여성 지도자였다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신앙과 인격, 그리고 품성은 그를 여성 지도자가 아니라 성()에 관계없이 교회와 노회의 지도자 반열(班列)에 올려놓았다고 생각한다. 이제 신앙과 관련된 김점향의 생애(生涯)를 살펴보자.

 

1. 할머니 등에 업혀 안동교회 첫 예배에 참석한 아기

 

19098월 둘째 주일인 8, 안동교회는 감격스러운 첫 예배를 드렸다. 안동 읍() 최초의 교회가 설립된 것이다. 당시 안동 최초의 근대서점인 기독서원(基督書院)에서 8명이 모여 첫 예배를 드렸고, 안동 땅에 복음이 전해지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었다. 당시 기독서원은 5칸의 초가가옥으로 현재 안동교회 앞 도로 건너편에 위치하고 있었다. 첫 예배를 드린 초대교인의 이름은 김병우, 강복영, 원화순, 원홍이, 권중락, 박끝인, 정선희, 김남홍 제씨였다. 첫 예배가 드려졌던 190988일 주일 아침의 상황을 외손녀 김점향은 기억하고 있었다. 다음은 생전(生前)에 김점향이 기억하고 있는 내용이다. 김남홍의 집은 현재 100주년 기념관 바로 뒤편 화성동 언덕에 위치해 있었는데, 그날 아침 평소에 들을 수 없는 북소리가 들려왔다는 것이다. 주일 아침 누군가 북을 치면서 마을을 돌며 동네 사람들을 모았던 것이다. 김남홍이 무슨 생각으로 동내 아래에 있던 기독서원에 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 발걸음은 그를 예수 믿게 하는 기회가 되었다. 기독서원에 간 김남홍은 모여 있던 사람들에게 여기 오면 아들을 낳을 수 있느냐는 질문을 했다고 한다. 그때 거기에 있던 사람들로부터 아들을 낳을 수 있을 뿐 아니라 하나님으로부터 큰 복을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후부터 빠지지 않고 예배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그 결과 김남홍은 안동교회의 첫 예배에 참석한 초대교인(初代敎人)이 되었다.

 

생전에 김점향은 매우 중요한 증언(證言)을 남긴 바 있다. 그것은 외할머니 김남홍의 등에 업혀 자신이 안동교회의 첫 예배에 참석했다는 것이다. 음력으로 1907625일 출생한 김점향은 세 살밖에 되지 않았다. 따라서 그때 직접 본 상황을 그가 기억할 수는 없었을 것이고, 아마 훗날 할머니 김남홍으로 부터 들은 것을 기억했을 것이다. 이 증언이 사실이라면 당시 안동교회의 첫 예배자는 8명이 아니라 9명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것은 첫 예배 참석자의 수가 단순히 한 명 증가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첫 예배 참석자가 어른만이 아니라 아기도 포함되는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되는 것이다. 안동교회가 다음세대와 장년세대, 즉 전세대가 포함되어 출발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비록 한명의 어린 아기라도 이것은 안동교회의 미래를 미리 보여주는 거룩한 비전과도 같다고 할 수 있다. 첫 예배자의 성별과 연령은 다음과 같다. 3세 김점향(), 27세 강복영(), 21세 권중락(), 31세 김병우(), 38세 박끝인(), 45세 김남홍(), 53세 원홍이(), 55세 원화순(), 56세 정선희(). 하나님께서는 안동교회가 어린이, 청년, 장년, 그리고 노년이 적절히 균형을 이룬 건강한 교회로 시작하게 하셨고, 그 이후 지난 100여 년 동안 어린이, 청년, 노인, 남성과 여성 등 전() 세대가 하나님을 예배하는 건강한 교회가 될 수 있게 하셨던 것이다.

 

외할머니 김남홍은 1910818일에 학습(學習)을 받고, 1911817일에 세례(洗禮)를 받음으로 안동교회의 세례교인이 되었다. 이것은 안동교회에서 베푼 두 번째 세례였다. 북소리에 이끌려 어떨 결에(?) 예배에 참석했지만 그 후 김남홍은 세례까지 받고 본격적으로 예수를 믿게 되었던 것이다. 특히 그는 1913년에 조직된 안동교회 여전도회의 중심회원으로 열심히 참여하였다. 당시 여전도회 회원들은 주로 개인적으로 전도하는 일에 힘을 쏟았다. 여전도회는 매월 첫 번째 주일 화요일 저녁에 월례회(月例會)가 있었고, 보통 약 30명 정도가 모였다고 전해진다. 월례회 순서에는 예배와 헌금 순서가 포함되어 있었다. 또한 김남홍의 남편인 권정택은 안동교회 첫 세례자 9인 중의 한 사람이었다. 당시 안동 읍에는 그리스도인이 거의 없는 상태로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모두 그리스도인의 가정 분위기에서 외손녀인 김점향은 성장할 수 있게 하였다. 이것은 김점향이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 속에서 자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을 것이고, 그는 자연스럽게 믿음을 갖게 되었을 것이다. 그 결과 김점향은 안동교회와 경안노회의 여성 사역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었다.

 

(이하 내용은 논문원문 첨부파일 참조)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