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맑음속초-0.9℃
  • 맑음-2.8℃
  • 맑음철원-3.6℃
  • 맑음동두천-0.5℃
  • 맑음파주-1.4℃
  • 맑음대관령-5.0℃
  • 구름많음백령도0.8℃
  • 맑음북강릉0.1℃
  • 맑음강릉1.0℃
  • 맑음동해3.1℃
  • 맑음서울1.5℃
  • 맑음인천1.0℃
  • 맑음원주-0.4℃
  • 흐림울릉도3.0℃
  • 맑음수원-1.4℃
  • 맑음영월-0.3℃
  • 맑음충주-2.4℃
  • 맑음서산0.2℃
  • 맑음울진2.4℃
  • 맑음청주1.5℃
  • 맑음대전0.5℃
  • 맑음추풍령-1.1℃
  • 맑음안동1.0℃
  • 맑음상주-0.4℃
  • 구름조금포항5.2℃
  • 구름조금군산2.6℃
  • 맑음대구2.9℃
  • 구름조금전주1.9℃
  • 맑음울산5.0℃
  • 맑음창원2.6℃
  • 구름조금광주3.0℃
  • 맑음부산5.6℃
  • 맑음통영4.9℃
  • 맑음목포2.7℃
  • 맑음여수5.4℃
  • 구름많음흑산도4.4℃
  • 흐림완도4.7℃
  • 구름조금고창1.1℃
  • 맑음순천1.1℃
  • 맑음홍성(예)0.0℃
  • 구름많음제주8.5℃
  • 흐림고산7.3℃
  • 흐림성산7.8℃
  • 구름많음서귀포8.2℃
  • 맑음진주1.3℃
  • 맑음강화-2.0℃
  • 맑음양평-1.3℃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4.2℃
  • 맑음홍천-2.4℃
  • 맑음태백-2.5℃
  • 맑음정선군-2.8℃
  • 맑음제천-2.8℃
  • 맑음보은-1.7℃
  • 맑음천안0.2℃
  • 구름조금보령0.9℃
  • 구름조금부여1.2℃
  • 맑음금산-1.8℃
  • 구름조금부안0.6℃
  • 구름많음임실-1.1℃
  • 흐림정읍1.0℃
  • 구름많음남원2.4℃
  • 맑음장수-1.3℃
  • 구름많음고창군1.1℃
  • 구름조금영광군0.5℃
  • 맑음김해시4.9℃
  • 흐림순창군2.0℃
  • 맑음북창원4.0℃
  • 맑음양산시3.7℃
  • 맑음보성군1.4℃
  • 구름많음강진군2.6℃
  • 맑음장흥0.7℃
  • 흐림해남1.9℃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0.8℃
  • 구름조금함양군-1.0℃
  • 구름조금광양시4.8℃
  • 흐림진도군4.0℃
  • 맑음봉화-2.4℃
  • 맑음영주-2.1℃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1.4℃
  • 구름조금영덕2.4℃
  • 맑음의성-1.0℃
  • 맑음구미0.0℃
  • 맑음영천2.2℃
  • 맑음경주시1.9℃
  • 구름조금거창0.3℃
  • 맑음합천1.8℃
  • 맑음밀양1.8℃
  • 구름조금산청1.1℃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1.8℃
기상청 제공
안동이 배출한 첫 해외선교사, 이대영 목사(3)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이 배출한 첫 해외선교사, 이대영 목사(3)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2)-이대영 목사

안동이 배출한 첫 해외선교사, 이대영 목사(3)

 

 

 

654ac6794f185b73aeb35609c67a37e1_1519192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74f2c5d795151fbb14b263a144b5cc52_1528348

 

이 대 영 목사

(李大榮, 1887~1968)

      

 

9. 이대영, 중국선교를 향한 부르심에 순종하다

  

이대영 목사는 안동교회 2대 담임목사로 교회에 충성을 다하던 중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전도국의 부름을 받고 중국 산동 반도 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 1

    

대한예수교 장로회 총회는 1913년 한국교회 최초로 해외선교사를 파송하였다. 박태로, 사병순, 김영훈 목사는 중국 산동지방 선교사로 파송된 한국교회 최초의 선교사들이었다. 하지만 이들은 현지 부적응과 건강문제로 1917년 귀국하였다. 위기에 처한 선교를 위해 총회는 1917년 홍승한과 방효원을 산동에 다시 선교사로 파송하였고, 1918년 박상순, 1922년 이대영, 1931년 김순호, 1937년 방지일을 산동에 파송하였다.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초기에 파송된 선교사는 이대영을 제외하고는 모두 이북출신이었다. 따라서 이대영은 영남지역에서 세계에 파송한 첫 선교사인 것이다.

    

이대영 목사는 우선 가족을 두고 홀로 1922년 6월 13일 중국 래양에 도착하였다. 평북노회 여전도회는 이대영 선교사의 선교비를 후원함으로써 선교에 동참하였다. 그는 래양에 도착한 후 10개월 동안 언어공부와 현지적응에 열중했으며, 이듬해인 1923년 4월 즉묵(卽墨)을 선교지로 정하고 한국을 떠나 중국에 도착한 가족과 함께 본격적인 사역을 시작하였다. 그는 중국선교에 헌신하고자 중국 교역자 모임에 참석할 뿐 아니라 경안노회에서 이명하여 중국 산동성 중회기독교회 교동(嵺東)노회에 가입하였다. 그는 현지인과의 이질감을 불식하기 위해 항상 중국인 옷을 입고 중국인들과 더불어 생활했으며, 특히 표준중국어와 산동어를 익혀 중국말로 설교할 수 있을 즈음에는 왕성한 전도와 교회개척에 전력투구할 수 있었다.

    

그러나 총회의 심각한 재정압박과 선교지의 어려움으로 선교사의 소환 문제가 총회의 중요한 안건으로 상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일시 귀국한 이대영 선교사의 끈질긴 설득으로 1925년 9월 제14회 총회는 이대영 선교사의 연임을 결정했다. 이에 힘을 얻은 이대영 목사는 즉묵으로 돌아가 조선인 교회를 돌보며 1927년 8월 즉묵예배당과 전도기관 건물을 준공할 수 있었다. 이대영 목사는 뜨거운 복음의 열정으로 교회개척과 돌봄 사역, 전도지 배부 및 순행, 매서사역, 강연 및 사경회 인도 등 즉묵, 궁가장, 박자, 오산위, 대인관, 지방, 풍성, 곽리 등 즉묵현 주변 8개의 지방교회들을 돌보았다. 또한 파송 받은 지 6년 동안 열심히 사역을 감당한 결과 1928년 11월 그가 속한 교동노회에서 노회장으로 피선되었고, 한국장로교회가 1923년 외국에 최초로 설립한 성경학교인 내양화동 성경학교 교장으로 사역하였다.

    

이대영은 선교사역을 총회에 보고하기 위해 가족을 남겨 둔 채 홀로 1948년 7월 일시 귀국했다. 하지만 총회를 마치고 출국을 기다리던 중 10월 중국공산당이 국민당을 몰아내고 중화인민공화국 정권을 세우게 되어 중국으로 다시 돌아 갈 수 없었다. 그러자 그는 국내 중국인 교회인 중화기독교회의 담임목사로 섬기기도 했다. 그는 다시 중국에 선교의 문이 열릴 때까지 당분간 선교사 신분을 유지한 채 국내에서 순회사역을 계속했다. 그러다가 1954년 4월 중국에 남아있던 가족이 무사히 귀국하였고 영락교회에서 이대영 선교사 선교 33주년 기념 및 가족 환영예배가 성대히 거행되었다. 

 

 

10. 이대영, 선교지의 동역자와 함께 전력투구하다

  

이대영은 동역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확실하게 알고 있던 사람이다. 그래서 그는 총회에서 파송한 여러 선교사들과 동역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다. 특히 1937년 파송되어 산동에 온 방지일 목사와 무려 10년 동안 동거동락하며 중국선교에 전력했다. 1945년 8월 15일 일제가 패망한 후에도 이대영 목사는 방지일 목사와 동역을 통해 현지에 거류하고 있던 동포들을 도와 무사히 한국으로 귀환할 수 있게 했다. 이때 이대영 목사는 한국교민회를 조직하여 교류민 단장을, 방지일 목사는 교포중학교 교장을 하였다.

    

1913년 산동반도 선교가 처음으로 시작된 이래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로부터 파송된 선교사들의 헌신으로 1919년의 교세는 예배처소는 6곳, 학교는 3개교, 49명의 세례교인, 학습이 40명, 평균 출석 60여명의 교회로 성장했다. 1922년 6월에는 이대영이 선교사로 파송되었고 1923년에는 선천에서 일하던 의사인 주현칙 장로가 합류해 래양에 병원을 개설했다. 이처럼 선교사들이 늘어나고 사업이 확장되면서 산동선교는 괄목할만한 성장을 보였다. 1920년 래양에 새 교회당 건물을 마련했으며, 1921년부터는 래양에 성경학원을 설립하여 본토인 목회자를 양성하기 시작하였다. 더욱이 이대영 목사는 산동에서 사역할 당시 동역자들에게 설교할 기회를 많이 줄 정 도로 배려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성경학자로 교인들에게 인기가 높았던 반쉰청 목사, 행정가인 쇼요섭 목사와 동역함으로써 중국교회를 든든히 세워나갔다.

    

특히, 그는 현지인을 목회자로 영성하고 세우는 일에 게으르지 않았다. 그 결과, 1929년에는 산동선교의 결실로 얻은 중국인 류수파(劉書法)가 목사로 장립되기까지 했다. 류수파는 방효원 선교사가 제로(濟魯)대학에 보내 공부시키고 목사로 키워 중국교회를 위해 동역한 대표적인 인물이다. 또한, 이대영 목사는 범순청 목사와 서로의 선교담당지역을 같이 돌보며 협렸했다. 이대영 목사는 현지인 리더와 동역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었던 것이다. 그는 피선교지에서 주종의식을 가지고는 결코 복음의 확장성을 기대할 수 없음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래서 현지인들을 교육하고 양육하여 현지인 리더십을 세우는 일에 누구보다 우선했고, 그 결과 산동지역의 교회들은 선교사들과 현지인 지도자들이 대등한 관계에서 교회를 든든히 세워갈 수 있었던 것이다. 


74f2c5d795151fbb14b263a144b5cc52_1528348

▲앞줄 왼쪽부터 반쉰청 목사, 쇼요섭 목사, 류수파 목사

뒷줄 왼쪽부터 이대영 선교사, 방효원 선교사, 박상순 선교사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