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토)

  • 맑음속초11.6℃
  • 맑음8.9℃
  • 맑음철원7.8℃
  • 맑음동두천10.9℃
  • 맑음파주7.9℃
  • 맑음대관령5.1℃
  • 구름많음백령도13.3℃
  • 맑음북강릉11.3℃
  • 맑음강릉12.5℃
  • 맑음동해12.0℃
  • 맑음서울13.7℃
  • 구름조금인천13.7℃
  • 맑음원주11.1℃
  • 맑음울릉도12.8℃
  • 구름조금수원11.4℃
  • 맑음영월10.1℃
  • 맑음충주9.1℃
  • 구름조금서산10.2℃
  • 맑음울진10.0℃
  • 구름많음청주14.9℃
  • 구름많음대전12.6℃
  • 구름많음추풍령7.6℃
  • 맑음안동10.9℃
  • 구름많음상주10.3℃
  • 맑음포항13.7℃
  • 구름조금군산12.4℃
  • 맑음대구13.0℃
  • 구름조금전주14.8℃
  • 맑음울산12.0℃
  • 구름조금창원13.2℃
  • 구름많음광주14.8℃
  • 구름조금부산14.7℃
  • 구름많음통영14.2℃
  • 구름조금목포14.4℃
  • 구름많음여수15.7℃
  • 구름많음흑산도14.4℃
  • 구름많음완도13.8℃
  • 구름많음고창11.4℃
  • 구름조금순천9.4℃
  • 구름조금홍성(예)10.6℃
  • 맑음제주16.0℃
  • 구름조금고산15.8℃
  • 구름조금성산12.8℃
  • 맑음서귀포14.8℃
  • 구름많음진주9.8℃
  • 구름많음강화13.3℃
  • 맑음양평10.6℃
  • 맑음이천10.2℃
  • 맑음인제6.9℃
  • 맑음홍천9.8℃
  • 맑음태백6.6℃
  • 맑음정선군8.0℃
  • 맑음제천6.8℃
  • 구름많음보은8.2℃
  • 구름많음천안9.7℃
  • 구름많음보령12.0℃
  • 구름많음부여10.3℃
  • 구름조금금산8.8℃
  • 구름조금부안13.2℃
  • 구름조금임실8.8℃
  • 구름많음정읍11.4℃
  • 구름조금남원10.9℃
  • 구름조금장수7.5℃
  • 구름많음고창군10.1℃
  • 구름많음영광군11.8℃
  • 구름조금김해시14.9℃
  • 구름조금순창군11.2℃
  • 구름조금북창원13.3℃
  • 구름조금양산시12.3℃
  • 구름조금보성군10.5℃
  • 구름많음강진군11.5℃
  • 구름조금장흥9.7℃
  • 구름조금해남8.5℃
  • 맑음고흥9.6℃
  • 구름조금의령군9.2℃
  • 구름많음함양군8.1℃
  • 구름조금광양시15.2℃
  • 구름조금진도군11.0℃
  • 맑음봉화6.4℃
  • 맑음영주6.6℃
  • 구름조금문경9.4℃
  • 맑음청송군7.1℃
  • 맑음영덕9.0℃
  • 맑음의성8.2℃
  • 구름조금구미10.0℃
  • 맑음영천9.4℃
  • 맑음경주시8.9℃
  • 구름많음거창9.3℃
  • 구름많음합천9.6℃
  • 구름많음밀양11.2℃
  • 구름조금산청10.0℃
  • 구름조금거제12.8℃
  • 구름많음남해13.7℃
기상청 제공
안동이 배출한 첫 해외선교사, 이대영 목사(4‧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이 배출한 첫 해외선교사, 이대영 목사(4‧끝)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2)-이대영 목사

안동이 배출한 첫 해외선교사, 이대영 목사(4‧끝)

 

85207d3f53e0befb3b30af2fc74d34ba_1517280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fe0f5bef1929b26b850aba7ae517d8ac_1530515
 이 대 영 목사

(李大榮, 1887~1968)

 

 

11. 이대영, 사역을 통해 일본에 저항하다 

 

3·1운동 이후 민족혼을 배우기 원했던 의식 있는 젊은이들이 교회로 몰려들기 시작했다. 특히 우리나라 기독교 청년운동의 출발이자 상징이 된 기독청년면려회는 1921년 2월 5일 이대영 목사가 안동교회 제2대 담임목사로 교회를 섬길 때 안동교회에서 최초로 조직되었다. 면려회에 가입한 청년들은 성경을 공부하고, 교회의 여러 기관에서 봉사했으며, 복음을 들고 전도하는 일에도 최선을 다했고, 헌신을 다짐하는 예배 순서를 가졌다. 또한, 야간학교를 개설했으며 물산장려운동, 문맹퇴치, 농촌사업 등 범국민운동을 다각적으로 전개하였다. 이대영 목사가 1921년 안동교회에 부임하자마자 이런 성격을 갖고 있는 기독청년면려회 운동을 공식적으로 승인한 것은 비록 그가 목회자였지만 어떤 정신을 갖고 있었는지를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fe0f5bef1929b26b850aba7ae517d8ac_1530515

▲1927년에 준공된 선도당. 선교센타로 이대영 선교사가 예배 인도와 성경 교육을 했다.

 

이와 같은 이대영 목사의 대일관(對日觀)은 산동반도에서 선교하던 시절에도 분명하게 드러난다. 약 10여 년 동안 이대영 목사와 동역했던 방지일 목사는 다음과 같이 증언한 바 있다. “당시 일본교회는 일제치하에 있던 중국에 선교사를 파송해 선교에 힘썼지만 쉽지 않았다. 그러자 일본인 목사는 내선일체(內鮮一體)를 주장하면서 함께 선교하자고 했고, 이대영 목사는 ‘우리가 너희 마루는 닦아 줄 수는 있지만 목사로서는 함께 못 한다’고 거절했다. 이후 일본 목사에 의해 고발되어 일본경찰에게 밤새도록 조사를 받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너무 억울해서 이대영 목사와 손을 잡고 통곡하며 운 적이 있다.” 이대영 목사는 일제의 압제 하에 있는 조국을 위해 무력 투쟁은 할 수 없었지만 조선의 국민으로서, 그리스도인으로서, 또한 목사로서 최소한의 저항정신을 갖고 드러내었던 것이다.

    

12. 이대영, 일평생 기도의 사람으로 살다

 

이대영은 기도의 사람이었다. 그는 기도의 은사가 있었고, 한 번 무릎을 꿇으면 오랜 시간동안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던 기도의 종이었다. 그는 매일 새벽기도회를 마친 후 5시부터 9시나 10시 까지 계속해 기도했다. 그래서 가족들은 이 목사와 아침 식사를 할 수 없었으며, 점심이나 저녁식사만 함께 할 수 있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그는 여러 사역을 시작할 때 반드시 기도로 시작할 정도로 기도의 사람이었다. 특히 ‘성령을 충만히 받자’는 설교에서 이대영 목사는 중국 화북신학교 교장 가옥명 박사의 말을 인용하여 기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기도를 많이 하면 성령의 능력이 많고, 기도를 적게 하면 성령의 능력이 적고, 기도하지 아니하면 성령의 능력이 없다.” 누구보다 기도의 능력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대영 목사는 쉬지 않고 기도했으며, 그의 사역 역시 기도로 시작하여 기도로 마치는 기도의 사역이었다고 할 수 있다.

    

13. 이대영, 안동교회 초대 담임목사인 김영옥을 만나다

  

이대영 목사는 1921년 1월 제9회 경북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았다. 그리고 고시위원 중에는 안동교회 초대 담임인 김영옥 목사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대영의 목사 임직에 김영옥 목사가 깊이 관계하고 있었던 것이다. 더욱이 목사 임직 후 1달도 경과하지 않은 1921년 2월, 이대영 목사는 김영옥 목사 뒤를 이어 안동교회 제2대 담임목사로 부임하여 교회를 섬기게 되었다.

 

 fe0f5bef1929b26b850aba7ae517d8ac_1530515

▲칭따오 신의로에 있는 이대영 선교사 사역 병원과 학교.

 

 

그러나 이대영 목사는 이때 김영옥 목사를 처음으로 만난 것이 아니다. 훗날 김영옥 목사의 손자인 김형태 목사가 결혼식 장소를 부탁하기 위해 승동교회 이대영 목사를 찾았을 때 그는 자신이 김영옥 목사에게 세례를 받았음을 김형태 목사에게 밝혔다고 한다.

    

이처럼 김영옥 목사는 이대영 목사의 세례와 목사 임직에 관계가 있었으며, 후에 1957년 9월 그의 손자 결혼식 주례를 이대영 목사가 승동교회에서 함으로 그 긴밀한 관계가 이어졌던 것이다.

    

14. 이대영, 중국을 떠나 한국교회를 섬기다

  

이대영 목사는 첫 번째 담임사역지인 안동교회에서의 14개월, 1948년 가족을 남겨둔 채 상해를 거쳐 귀국함으로써 두 번째 사역지인 중국 산동에서의 33년을 마치고 마지막 사역지인 서울 승동교회에 67세인 1952년 담임목사로 부임하였고, 3년 후인 1955년 위임목사가 되었다. 1955년 4월 7년 동안 중국에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귀국하였고, 총회는 선교사역 30주년 기념예배 및 환영회를 개최하여 주었다. 이후 이대영 목사는 1956년 9월 새문안교회에서 열린 제41회 총회에서 총회장으로 피선되었다. 신앙의 대선배로서, 인격자로서, 또한 총회장으로서 이대영 목사는 은혜롭게 회의를 진행했다고 평가받는다.

    

하지만 1959년 장로교단 분열 시에 이대영 목사는 큰 어려움을 겪었다. 승동교회에서 개최된 제59회 총회에서 교단분열의 분쟁이 시작된 것이다. 교단 분열의 여파는 승동교회의 분열로 이어졌고, 이후 4년 동안 계속된 분쟁으로 70세가 넘은 이대영 목사는 많은 상처를 입게 되었다. 그러나 교회분쟁이라는 난제를 잘 마무리 하고 안정을 찾은 이후 1968년 11월 2일 만 81세로 하나님 나라에 입성하였다.

 

fe0f5bef1929b26b850aba7ae517d8ac_1530515
▲본국에서 개회된 장로교 총회에서 선교보고를 하기 위해 선교지인 산동성을 떠나기 전 가족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다.

 

 

결론

  

이대영 목사는 20세에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61년 동안 묵묵히 하나님의 거룩한 일을 감당한 신실한 종이었다. 그의 신앙여정은 핍박과 고난의 연속이었다. 집안의 핍박을 피해 흥해에서 목회자로서 훈련을 받은 그는 결국 고향인 예천 금곡에 복음을 전하는 전도인이 되었고, 여러 교회의 전도인과 조사로 사역하다가 평양신학교를 마친 후 목사안수를 받고 안동지역의 중심교회인 안동교회의 제2대 담임목사로 사역하였다. 비록 14개월이라는 짧은 시무 기간에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나나낸 뛰어난 목회자였다. 특히 그는 거룩한 비전을 쫓는 순종의 종이었다. 1922년 총회의 부름을 받고 중국 산동반도에 나가 복음을 전하고 한인들을 돌보았던 탁월한 리더였다. 중국이 공산화된 후 선교사역을 중단하고 철수한 후 서울 승동교회 담임목사로, 또한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제41회 총회장으로 교회와 총회를 섬긴 영적 거인이었다.

    

이대영 목사는 넓은 포용력이 가진 인물이었다. 그는 한국뿐아니라 중국에서도 많은 이들로부터 흠모의 대상이었다. 또한 재중동포들을 돌보는 일에 최선을 다했던 애국자였다. 그는 때때로 오늘 해야 할 것과 하지 못할 것을 용기 있게 일본인 앞에서 증언했다. 그 결과 일본 경찰에 여러 날 동안 취조를 받아야 했다. 또한 그가 말씀을 전한 마을은 새로운 변화가 일어났다. 그가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섬겼던 안동에서 어린이, 청년, 그리고 장년의 부흥이 일어났다. 중국 땅에서도 그가 섬겼던 중국교회 성도들의 믿음은 성장하고, 교회는 든든히 서 갈 수 있었다. 이대영, 그는 쉬지 않고 믿음으로 간구하는 기도의 종이었기 때문이다.

    

이대영 목사는 복음을 받아들인 후 그리스도의 심장을 가지고 예수님을 위해 헌신했던 하나님의 종이었다. 믿음의 선배인 그가 우리 마을, 안동지방에서 출생하고, 안동에서 교회를 섬겼다는 것이 자랑스러울 뿐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