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20.3℃
  • 맑음20.8℃
  • 맑음철원20.5℃
  • 맑음동두천20.7℃
  • 맑음파주20.7℃
  • 맑음대관령15.8℃
  • 박무백령도17.6℃
  • 맑음북강릉19.5℃
  • 맑음강릉23.9℃
  • 맑음동해19.0℃
  • 구름조금서울22.8℃
  • 맑음인천20.0℃
  • 맑음원주20.0℃
  • 구름조금울릉도17.8℃
  • 맑음수원21.4℃
  • 맑음영월21.2℃
  • 맑음충주20.9℃
  • 맑음서산20.6℃
  • 맑음울진20.4℃
  • 맑음청주21.5℃
  • 맑음대전21.8℃
  • 맑음추풍령20.0℃
  • 맑음안동21.4℃
  • 맑음상주22.0℃
  • 구름많음포항20.4℃
  • 맑음군산20.9℃
  • 구름조금대구22.0℃
  • 맑음전주22.1℃
  • 구름많음울산19.7℃
  • 구름많음창원21.8℃
  • 구름조금광주23.1℃
  • 구름많음부산20.4℃
  • 구름많음통영22.5℃
  • 맑음목포21.7℃
  • 구름조금여수22.4℃
  • 연무흑산도18.2℃
  • 구름조금완도21.5℃
  • 맑음고창20.8℃
  • 맑음순천22.6℃
  • 맑음홍성(예)19.6℃
  • 구름많음제주21.6℃
  • 구름조금고산20.3℃
  • 구름많음성산21.5℃
  • 구름많음서귀포22.1℃
  • 구름많음진주22.7℃
  • 맑음강화20.0℃
  • 맑음양평21.1℃
  • 맑음이천21.4℃
  • 맑음인제20.6℃
  • 맑음홍천21.3℃
  • 맑음태백16.9℃
  • 맑음정선군16.6℃
  • 구름조금제천20.6℃
  • 맑음보은21.9℃
  • 맑음천안20.6℃
  • 맑음보령20.2℃
  • 맑음부여22.5℃
  • 맑음금산21.9℃
  • 맑음부안20.9℃
  • 맑음임실21.5℃
  • 맑음정읍21.4℃
  • 맑음남원22.9℃
  • 맑음장수20.5℃
  • 맑음고창군21.6℃
  • 맑음영광군21.0℃
  • 구름많음김해시22.9℃
  • 맑음순창군22.6℃
  • 구름많음북창원19.4℃
  • 구름많음양산시21.9℃
  • 맑음보성군21.8℃
  • 구름조금강진군23.7℃
  • 구름조금장흥22.4℃
  • 맑음해남22.4℃
  • 구름조금고흥22.7℃
  • 구름많음의령군23.0℃
  • 구름조금함양군23.3℃
  • 구름조금광양시22.5℃
  • 맑음진도군21.0℃
  • 맑음봉화20.5℃
  • 맑음영주20.9℃
  • 맑음문경21.5℃
  • 맑음청송군19.3℃
  • 구름조금영덕20.3℃
  • 맑음의성22.6℃
  • 맑음구미21.9℃
  • 구름많음영천22.9℃
  • 구름많음경주시21.1℃
  • 맑음거창21.5℃
  • 맑음합천22.9℃
  • 구름많음밀양23.3℃
  • 맑음산청21.2℃
  • 구름많음거제21.4℃
  • 구름많음남해22.8℃
기상청 제공
영주노회 농어촌부‧역사위원회, ‘유재기 목사 학술포럼’ 열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영주노회 농어촌부‧역사위원회, ‘유재기 목사 학술포럼’ 열어

농촌교회 선교정책, 역사에서 찾다!

농촌교회 선교정책, 역사에서 찾다!

 

KakaoTalk_20190923_110030267.jpg

     학술 포럼을 마치고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농어촌교회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학술포럼이 영주노회 농어촌부(부장 박지현 목사)와 역사위원회(류재록 목사)의 공동주최로 지난 830() 영주노회 내매교회(담임목사 윤재현)에서 열렸다.

 

농촌교회 선교정책, 역사에서 찾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에서는 허심 유재기 목사에 대해 논문을 쓴 김병희 교수(대신대학교, 서변제일교회)가 발표를 맡았고 손산문 교수(영남신학대학교, 자천교회)가 논찬을 했다.

 

발표에서 김 교수는 한국교회 농촌운동에서 배민수 목사, 강병주 목사, 유재기 목사를 빼고는 논할 수 없다. 특히 유재기 목사(1902-1949)는 칠곡교회, 대구침산교회, 대구제일교회 등에서 사역하면서 청년들을 모아 예수촌 운동을 펼쳤고, 이것은 전국적으로 확산돼 한국교회 농촌운동의 모범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질의 응답시간에 김 교수와 손 교수는 예수촌 운동은 가난한 농촌사회의 경제적 가난을 극복하고 자립적으로 이상적인 기독교 농어촌공동체를 만들려는 운동이었다고 평가했다. 오늘날 교회는 경제공동체운동, 다문화공동체운동 등으로 이어져야 하며, 지역과 밀착된 교회, 마을 속에서 교회 만들기 운동이 한국교회의 대안이 되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우병백 기자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