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1 (화)

  • 흐림속초16.6℃
  • 맑음10.7℃
  • 흐림철원11.7℃
  • 흐림동두천11.1℃
  • 흐림파주11.6℃
  • 구름많음대관령7.3℃
  • 맑음백령도14.8℃
  • 맑음북강릉15.1℃
  • 구름많음강릉15.1℃
  • 구름조금동해15.3℃
  • 맑음서울13.0℃
  • 맑음인천12.8℃
  • 흐림원주12.3℃
  • 구름조금울릉도15.0℃
  • 맑음수원10.8℃
  • 흐림영월10.0℃
  • 구름많음충주9.1℃
  • 구름많음서산11.4℃
  • 구름많음울진14.6℃
  • 맑음청주12.3℃
  • 맑음대전12.2℃
  • 흐림추풍령10.9℃
  • 맑음안동11.6℃
  • 흐림상주12.1℃
  • 맑음포항15.2℃
  • 구름많음군산12.5℃
  • 맑음대구14.5℃
  • 맑음전주12.3℃
  • 맑음울산14.5℃
  • 맑음창원13.9℃
  • 맑음광주13.0℃
  • 맑음부산14.1℃
  • 흐림통영12.7℃
  • 구름조금목포13.8℃
  • 맑음여수13.6℃
  • 맑음흑산도13.5℃
  • 구름많음완도14.1℃
  • 구름조금고창10.5℃
  • 흐림순천11.1℃
  • 맑음홍성(예)10.8℃
  • 구름많음제주15.0℃
  • 흐림고산15.1℃
  • 구름많음성산14.2℃
  • 구름조금서귀포14.8℃
  • 흐림진주11.0℃
  • 흐림강화12.3℃
  • 흐림양평11.0℃
  • 흐림이천11.7℃
  • 구름많음인제10.7℃
  • 흐림홍천10.6℃
  • 구름많음태백8.9℃
  • 구름많음정선군10.4℃
  • 흐림제천7.4℃
  • 흐림보은8.2℃
  • 구름많음천안7.8℃
  • 구름많음보령10.4℃
  • 구름많음부여9.8℃
  • 흐림금산10.7℃
  • 구름많음부안11.1℃
  • 흐림임실7.3℃
  • 구름많음정읍9.1℃
  • 흐림남원8.5℃
  • 흐림장수6.3℃
  • 구름많음고창군9.5℃
  • 구름많음영광군12.1℃
  • 흐림김해시13.5℃
  • 구름많음순창군8.4℃
  • 흐림북창원13.1℃
  • 흐림양산시15.4℃
  • 흐림보성군12.3℃
  • 흐림강진군11.9℃
  • 흐림장흥12.6℃
  • 구름많음해남8.8℃
  • 흐림고흥12.0℃
  • 흐림의령군10.3℃
  • 흐림함양군11.9℃
  • 흐림광양시12.8℃
  • 흐림진도군9.7℃
  • 구름많음봉화8.8℃
  • 흐림영주11.5℃
  • 흐림문경11.7℃
  • 흐림청송군10.4℃
  • 구름조금영덕14.3℃
  • 흐림의성10.2℃
  • 흐림구미13.0℃
  • 구름많음영천13.9℃
  • 구름많음경주시14.6℃
  • 흐림거창9.5℃
  • 흐림합천12.8℃
  • 흐림밀양12.4℃
  • 흐림산청12.5℃
  • 흐림거제14.6℃
  • 흐림남해14.7℃
기상청 제공
단순한 거짓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한 거짓말?

신훈식 교장의 교육단상

신훈식(교육단상).JPG

신훈식 교장

상주동부초등학교

 

얼마 전의 일이다. 한 선생님께서 수업을 마치고 1층의 교무실로 가기 위해서 계단을 내려가던 중, 아이들 역시 쉬는 시간에 운동장에 가서 조금이라도 더 놀기 위하여 계단을 뛰어 내려오는 것을 보았다. 선생님은 “얘들아~! 넘어지면 다친다. 천천히 내려와!”를 연신 반복했다. 하지만 아이들은 선생님의 말씀을 들은 채 만 채하고는 계속 뛰어 내려왔다. 그중 한 학생은 친구들의 몸통을 손으로 다다다 치면서 내려오다가 그만 넘어지고 말았다. 다행히도 1층 가까이 내려와서 넘어졌기에 크게 다치지는 않았고 멍이 들 정도의 타박상만 입었다.

 

문제는 이튿날 발생하였다. 아이의 멍든 모습을 본 부모가 학교에 찾아와서 강력하게 항의를 하며 난리를 치는 것이었다. “어떻게 선생님이 아이의 발을 그것도 계단에서 걸 수 있냐?”고 하면서…. 집에서 아이의 멍든 모습을 본 부모님이 아이에게 다그치자 그만 조심성 없이 다녔다고 혼날까 봐서 선생님이 계단에서 발을 걸어 넘어졌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다. 물론 증인인 다른 아이들과의 삼자대면으로 거짓말이었음이 밝혀졌음에도 불구하고 나중에 들리는 말로는 학교가 아이들과 짜고서는 자기 아이에게 덮어씌웠다는 것이다. 사과하는 것도 부족할 판인데 뻔뻔한 정도가 도를 넘는다. 더더욱 슬픈 사실은 학부모에게 멱살 안 잡히고 머리채 안 잡힌 것만도 그나마 다행이라고 자조(自嘲)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학부모교육을 할 때면 강조하는 내용이 있다. 자녀의 이야기를 100%로는 믿지 말라는 것이다. 100% 믿게 되면 큰 실수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자녀의 거짓말하는 습관을 바로 잡지 못한다는 것이다. 위의 부모 역시 자기 자녀의 말만 믿고서 여러 사람을 힘들게 했음은 물론이고 이 사실을 아는 모든 이에게 일방적인 것이겠지만 부끄러움을 당했을 것이다. 집에 가서 학교 선생님에게 혼이 났다고 이야기를 하면 부모님에게 다시 혼났던 어린 시절을 생각해보면 격세지감(隔世之感) 밖에는 없다. 이 아이가 자라서 얼마나 무서운 인물로 성장할지가 걱정되고 두려울 뿐이다. 자녀는 부모의 거울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모두 크든 작든 한 번쯤은 거짓말을 해보았을 것이다. 거짓말을 할 때는 나 이외는 절대 진실을 알지 못할 것이라는 착각에 빠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진실을 알고 있는 이는 나만이 아니다. 하늘에 계신 하나님과 당사자인 상대방이다. 아나니아와 삽비라는 거짓을 말하므로 죽었으나 다윗은 잘못을 인정하고 회개(悔改)를 하였기에 비록 벌은 받았지만 죽음은 면할 수 있었다.

 

사람들에게 “다방과 카페의 차이를 아시나요?”라고 물으면 내가 말하고자 하는 답을 하는 이는 거의 없다. 다방은 안에서도 밖에서도 서로를 볼 수 없게끔 차단되어 있음에 반하여 카페는 서로를 볼 수 있다. 내 안의 내면도 타인이 볼 수 있게끔 개방한다면 거짓이 없는 나를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나를 숨기면 숨길수록 거짓을 만들게 될 것이며 이는 죄이다. 익명으로 말을 할 때 많은 사람은 무례하게 얘기를 한다. 하지만 실명으로 말을 하게 하면 점잖아진다. 나 이외에는 다른 사람이 알지 못한다고 확신할 때에 숨기고 거짓을 말하게 된다. 하지만 모두가 알고 있고 언제든지 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죄를 짓지 못할 것이다.

 

그렇다 할지라도 자기의 욕심을 위해서라면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는 이들이 너무나 많다.  거짓말의 대가로 받는 징계가 너무 가볍기 때문이다. 학교는 물론이고 가정에서부터 교육이 무너진 것도 현실이다. 아이들을 금쪽같게만 생각하지 초달을 하려고 하지는 않는다. 가벼운 징계만으로도 반듯하게 키울 수 있는 자녀와 학생을 그냥 내버려 둠으로써 구불구불하게 자라도록 둔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아니 포크레인으로도 못 막는다. 그 결과는 우리 사회가 막대한 비용과 에너지를 낭비하게 되는 다시 안아야 할 재앙이다. 세계에서 사기범죄가 가장 많은 나라가 되었고 지금도 뉴스를 틀면 거짓말 때문에 온 나라가 시끄럽다.

 

거짓말의 근원은 욕심이고 거짓말을 가볍게 생각하는 이 나라는 결국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느니라’(약1:15)가 될 것이 틀림없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