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속초20.3℃
  • 맑음20.8℃
  • 맑음철원20.5℃
  • 맑음동두천20.7℃
  • 맑음파주20.7℃
  • 맑음대관령15.8℃
  • 박무백령도17.6℃
  • 맑음북강릉19.5℃
  • 맑음강릉23.9℃
  • 맑음동해19.0℃
  • 구름조금서울22.8℃
  • 맑음인천20.0℃
  • 맑음원주20.0℃
  • 구름조금울릉도17.8℃
  • 맑음수원21.4℃
  • 맑음영월21.2℃
  • 맑음충주20.9℃
  • 맑음서산20.6℃
  • 맑음울진20.4℃
  • 맑음청주21.5℃
  • 맑음대전21.8℃
  • 맑음추풍령20.0℃
  • 맑음안동21.4℃
  • 맑음상주22.0℃
  • 구름많음포항20.4℃
  • 맑음군산20.9℃
  • 구름조금대구22.0℃
  • 맑음전주22.1℃
  • 구름많음울산19.7℃
  • 구름많음창원21.8℃
  • 구름조금광주23.1℃
  • 구름많음부산20.4℃
  • 구름많음통영22.5℃
  • 맑음목포21.7℃
  • 구름조금여수22.4℃
  • 연무흑산도18.2℃
  • 구름조금완도21.5℃
  • 맑음고창20.8℃
  • 맑음순천22.6℃
  • 맑음홍성(예)19.6℃
  • 구름많음제주21.6℃
  • 구름조금고산20.3℃
  • 구름많음성산21.5℃
  • 구름많음서귀포22.1℃
  • 구름많음진주22.7℃
  • 맑음강화20.0℃
  • 맑음양평21.1℃
  • 맑음이천21.4℃
  • 맑음인제20.6℃
  • 맑음홍천21.3℃
  • 맑음태백16.9℃
  • 맑음정선군16.6℃
  • 구름조금제천20.6℃
  • 맑음보은21.9℃
  • 맑음천안20.6℃
  • 맑음보령20.2℃
  • 맑음부여22.5℃
  • 맑음금산21.9℃
  • 맑음부안20.9℃
  • 맑음임실21.5℃
  • 맑음정읍21.4℃
  • 맑음남원22.9℃
  • 맑음장수20.5℃
  • 맑음고창군21.6℃
  • 맑음영광군21.0℃
  • 구름많음김해시22.9℃
  • 맑음순창군22.6℃
  • 구름많음북창원19.4℃
  • 구름많음양산시21.9℃
  • 맑음보성군21.8℃
  • 구름조금강진군23.7℃
  • 구름조금장흥22.4℃
  • 맑음해남22.4℃
  • 구름조금고흥22.7℃
  • 구름많음의령군23.0℃
  • 구름조금함양군23.3℃
  • 구름조금광양시22.5℃
  • 맑음진도군21.0℃
  • 맑음봉화20.5℃
  • 맑음영주20.9℃
  • 맑음문경21.5℃
  • 맑음청송군19.3℃
  • 구름조금영덕20.3℃
  • 맑음의성22.6℃
  • 맑음구미21.9℃
  • 구름많음영천22.9℃
  • 구름많음경주시21.1℃
  • 맑음거창21.5℃
  • 맑음합천22.9℃
  • 구름많음밀양23.3℃
  • 맑음산청21.2℃
  • 구름많음거제21.4℃
  • 구름많음남해22.8℃
기상청 제공
안동지역 최초의 순교자, 소텔 선교사(3)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지역 최초의 순교자, 소텔 선교사(3)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6)
김승학 목사 논문연재(6) - 소텔 선교사(3)

안동지역 최초의 순교자, 소텔 선교사(3)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소텔.jpg

소텔 선교사
(Chase C. Sawtell, 1881-1909)

 

 

목차

1. 서론

2. 소텔 선교사의 가정(家庭)

3. 소텔 가정의 신앙(信仰)

4. 소텔 선교사의 소명(召命)

5. 소텔 선교사의 성품(性品)

6. 소텔 선교사의 파송(派送)

7. 소텔 선교사의 사역(使役)

8. 소텔 선교사의 순교(殉敎)

9. 소텔 선교사의 부인, 캐더린

10. 캐더린 선교사의 특별한 공헌(貢獻)

11. 결론

 

 

7. 소텔 선교사의 사역(使役)

부산선교부의 배위량 선교사가 안동에 처음으로 복음을 전했다. 그는 1893년 5월 5일 안동에 도착했는데, 이 날 배위량 선교사 일행이 안동에 머문 시간은 하루도 되지 않았지만 이 때 뿌려진 복음은 뿌리를 내리기 시작하였다. 그 후 1902년 3월, 대구선교부의 안의와 선교사가 조사 김기원과 함께 안동의 시장에서 복음을 전하였고, 이후 방위렴, 부해리, 맹의와, 어도만 선교사도 안동을 중심으로 경북 북부지방을 순행하며 복음전파에 열심을 내었다. 안동을 포함한 경북 북부지역에 그리스도인들이 급속도로 증가하자 안의와 선교사와 부해리 선교사는 안동에 선교부가 설립되어야 함을 강력하게 주장하였다.
  
소텔 선교사는 대구선교부에서 주어진 사역을 잘 감당하고 있었다. 그는 다재다능한 재능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재정 서류 작성도 능수능란했고, 건물의 기계적 문제도 거뜬히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대구 동산병원에 물을 상시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작은 풍차를 만들어 세우기도 했다. 이처럼 소텔 선교사는 대구선교부에 없어서는 안 될 꼭 필요한 선교사였다.

 

그러나 안동, 영주, 청송 등 경북북부지역의 복음화 필요성이 대두되자 선교협의회는 1908년 안동선교부 설치를 확정하고 소텔 선교사가 초대 주재선교사로 임명되었다. 소텔 선교사는 1908년 12월 1일 대구를 출발하여 안동에 도착하여 선교기지가 될 임시주택 한 채를 구입하였다. 또한, 1909년 2월 강원도 원주에서 사역하던 오월번 선교사가 조사인 김영옥과 함께 안동으로 내려왔다. 이후 의료선교사인 별리추가 원주에서 안동으로 전임함으로써 안동선교부는 비로소 선교부로서의 완전한 조직을 갖추게 되었다.

 

안동선교부의 초대 주재선교사로 도착한 소텔 선교사의 주된 사역은 캠프를 개설하여 성경공부반을 운영하는 일이었다. 7일 동안 계속된 캠프에는 무려 150명이 참석했는데, 소텔 선교사는 이들을 조 편성하여 낮에는 전도하고, 밤에는 집회를 열어 하루 일과를 나누었다. 그 결과 안동읍 유일한 교회였던 안동교회는 매일 밤 신자들로 가득했다. 안동선교부가 개설된 이후 1년도 경과하지 않은 상황에서 안동으로 온 소텔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었던 것이다. 복음을 들은 사람들이 결신하였고, 결신한 자들을 모아 훈련시켰으며, 훈련받은 이들을 마을로 보내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게 했다. 소텔 선교사의 복음전도 패러다임은 전도, 양육, 파송의 방식이었다. 낮에 복음을 전하고 돌아온 사람들과 복음을 수용한 사람들, 또한 복음에 관심을 갖게 된 사람들을 모아 밤에 집회를 열었는데 무려 200명이나 되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비록 소텔 선교사가 안동선교부에서 활동한 기간은 길어야 1년, 짧으면 수개월에 불과했지만 안동선교부가 조직된 지 1년 만에 이루어진 놀라운 성과는 이와 같은 소텔 선교사의 사역을 통해 이루어졌다. 이후 복음이 활발하게 전파되고, 훈련된 평신도들의 증가로 인해 안동 땅에 자생적인 교회들이 세워질 토양을 만드는데 소텔 선교사가 크게 기여했던 것이다.

 

소텔1.jpg

소텔 선교사가 구입한 안동선교부의 첫 임시주택. 오월번 선교사 가족도 191063일 안동에 도착하여 77일 두 번째 주택으로 이사하기 전 까지 한 달 남짓 거처했다.

 

8. 소텔 선교사의 순교(殉敎)

1909년 가을, 소텔 선교사와 오월번 선교사는 안동에서 수일 동안 전력을 다해 복음을 전한 이후 소텔 선교사는 안동에서 북쪽으로, 오월번 선교사는 서쪽으로 나누어 복음을 전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전도의 길을 떠난 지 10일 만에 소텔 선교사는 장티푸스에 걸렸다. 소텔 선교사는 선교 후원금을 아끼려고 인내하면서 조랑말을 타고 대구에 도착했다. 처음에 소텔 선교사의 병은 중한 것이 아니었지만 별세하기 이틀 전부터 심각한 상태가 되어 안타깝게도 1909년 11월 16일, 28세라는 젊은 나이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소텔 선교사의 무덤은 현재 대구동산병원 경내의 은혜정원에 있다. 남편을 먼저 보낸 부인 캐더린 선교사는 남편의 묘비에 “나는 그들(조선인들)을 사랑하겠노라”라고 적었다. 그런데 이 문구는 소텔이 오마하 신학교에 다닐 때 자신이 한 말이다. 소텔의 신학교 동창인 월트 레이놀즈가 기억하고 있다가 묘비에 새긴 것이다. 소텔 선교사는 조선을 사랑했기 때문에 내한했고, 조선과 조선 사람들을 사랑하다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하늘나라로 갔으며, 지금도 하늘나라에서 한국인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고 있을 것이다. 그는 안동 땅에 순교의 피를 뿌린 최초의 순교자였다. 안동 선교는 이처럼 피를 흘림으로써 시작되었던 것이다. 
 
안동선교부의 초대 선교사로 부임한 소텔 선교사가 1909년 11월 16일, 장티푸스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자 안동 선교부의 정상적인 선교활동이 다소 지연될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동지역의 선교는 결코 지체될 수 없는 일이었다. 순교의 피가 뿌려진 지 2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1910년 1월, 권찬영 선교사가 안동에 부임함으로써 안동선교는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권찬영 선교사는 소텔 선교사가 순교한 지 1년이 지난 후 소텔 선교사의 동서가 되었다. 안동에 발령받은 그는 별세한 소텔 선교사의 처제인 엘렌과 1911년 2월에 결혼하였으며, 정년으로 1950년 미국으로 귀국하기 전까지 무려 40년 동안 안동지역의 선교에 온 힘을 다 쏟았다. 권찬영 선교사가 소텔 선교사가 졸업한 미국 오하마 장로교 신학교 동문이었다는 사실은 안동을 향하신 하나님의 구원 계획을 깨달을 수 있게 하는 중요한 대목이라고 할 수 있다. 하나님의 오묘한 섭리로 안동에서의 구원사역은 큰 단절 없이 계속될 수 있었던 것이다.

 

소텔2.jpg

190910월경 사진. 오른쪽이 오월번 선교사, 왼쪽이 소텔 선교사이고, 그 옆에 김영옥 조사가 서있다. 김영옥은 19119, 안동교회 초대 담임목사가 되었다.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