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속초1.2℃
  • 흐림-3.1℃
  • 흐림철원-3.0℃
  • 흐림동두천-1.9℃
  • 흐림파주-3.0℃
  • 흐림대관령-2.1℃
  • 흐림백령도2.3℃
  • 흐림북강릉2.3℃
  • 흐림강릉5.6℃
  • 흐림동해1.6℃
  • 구름많음서울-0.1℃
  • 흐림인천0.0℃
  • 흐림원주-1.1℃
  • 흐림울릉도4.4℃
  • 흐림수원-1.1℃
  • 구름많음영월-2.9℃
  • 흐림충주-2.6℃
  • 흐림서산-1.0℃
  • 구름많음울진1.5℃
  • 흐림청주0.6℃
  • 흐림대전0.2℃
  • 흐림추풍령-2.3℃
  • 흐림안동-2.3℃
  • 흐림상주-2.3℃
  • 흐림포항3.8℃
  • 구름많음군산0.5℃
  • 흐림대구0.3℃
  • 흐림전주2.1℃
  • 흐림울산3.2℃
  • 흐림창원3.4℃
  • 흐림광주4.4℃
  • 구름많음부산4.8℃
  • 구름많음통영5.3℃
  • 흐림목포2.7℃
  • 흐림여수6.2℃
  • 흐림흑산도4.7℃
  • 흐림완도4.2℃
  • 흐림고창0.2℃
  • 흐림순천-1.5℃
  • 흐림홍성(예)-2.3℃
  • 흐림제주9.2℃
  • 구름많음고산8.1℃
  • 흐림성산6.8℃
  • 흐림서귀포9.4℃
  • 흐림진주0.1℃
  • 흐림강화-2.6℃
  • 흐림양평-2.1℃
  • 흐림이천-2.4℃
  • 흐림인제-2.8℃
  • 흐림홍천-3.1℃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3.6℃
  • 구름많음제천-5.3℃
  • 흐림보은-2.3℃
  • 흐림천안-2.5℃
  • 흐림보령-0.1℃
  • 흐림부여-1.2℃
  • 흐림금산-1.5℃
  • 흐림부안0.5℃
  • 흐림임실-1.1℃
  • 흐림정읍0.2℃
  • 흐림남원0.5℃
  • 흐림장수-1.3℃
  • 흐림고창군0.6℃
  • 흐림영광군1.7℃
  • 흐림김해시3.9℃
  • 흐림순창군0.6℃
  • 흐림북창원3.0℃
  • 흐림양산시3.3℃
  • 흐림보성군1.2℃
  • 흐림강진군1.7℃
  • 흐림장흥0.2℃
  • 흐림해남2.8℃
  • 흐림고흥-0.6℃
  • 흐림의령군0.4℃
  • 흐림함양군-0.8℃
  • 흐림광양시4.6℃
  • 흐림진도군3.2℃
  • 흐림봉화-4.1℃
  • 구름많음영주-2.8℃
  • 흐림문경-2.1℃
  • 흐림청송군-3.4℃
  • 흐림영덕-0.3℃
  • 흐림의성-2.8℃
  • 흐림구미-0.2℃
  • 흐림영천-1.3℃
  • 흐림경주시-0.2℃
  • 흐림거창-0.6℃
  • 흐림합천-0.6℃
  • 흐림밀양-0.1℃
  • 흐림산청0.2℃
  • 구름많음거제3.1℃
  • 흐림남해3.2℃
기상청 제공
예장(통합) 경북지역 7개 노회, 신임 임원 조직하고 새출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장(통합) 경북지역 7개 노회, 신임 임원 조직하고 새출발

사람이 마땅히 우리를 그리스도의 일꾼이요 하나님의 비밀을 맡은 자로 여길지어다 그리고 맡은 자들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니라”(고전4:1~2)

 

오늘의 한국교회는 인본주의 신앙, 물질만능주의 가치관, 외적 성장 추구 등으로 속절없이 무너지고 정체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길이 어둡고 막막할수록 우리는 하나님 말씀으로, 초대교회의 영성으로 다시 돌아가 민족과 사회를 선도하는 교회 본연의 사명을 감당해야 할 것이다.

 

예장(통합) 경북지역 7개 노회 신임 임원이 지난 10월 정기노회를 통해 새로 선출되었다. 이에 임원들의 당선을 축하하며, 모든 성도들의 기도와 협력으로 노회가 발전하고 교회가 안정되고 경북의 복음화가 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신임 노회장들의 취임사와 함께 신임 임원진을 소개한다.

 

<취임사 - 경안노회 제186-187회기 노회장 김영윤 목사>

사도 바울이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이라고 고백한 것처럼 돌아보니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였습니다. 처음 목회를 시작할 때의 그 간절한 심령이 눈물이 되고 기도가 되어 지금 이 자리에 서게 되었으니 더욱 겸손할 따름입니다.

 

혼탁한 현시대 속에서 지금의 목회 현장에는 그 어느 때보다 우리의 기도와 성령의 능력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그리하여 하나님이 주신 지혜로 다시 한 번 한국교회를 선도(先導)해 나갈 수 있는 경안노회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취임사 - 경북노회 제185-186회기 노회장 하동오 목사>

교회가 가고자 하는 길은 생명과 평화, 치유의 길입니다. 교회는 말씀으로 시대를 품고 위로하며, 하나님 나라로 초대하는 사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노회는 그런 교회들이 함께 손잡고 걸어가는 길벗 공동체, 성령의 공동체입니다.

 

104회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는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라는 이정표를 제시했습니다. 경북노회는 총회와 함께 호흡을 맞추며, 온 세상에 울려 퍼질 희망을 노래하는 행복한 길벗, 아름다운 동행이 되겠습니다.

 

<취임사 - 영주노회 제72-73회기 노회장 송인화 장로>

부족한 종이 노회를 섬길 수 있게 허락하신 하나님과 노회원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노회장으로서 성경과 교단 헌법, 노회 규칙에 따라 맡은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겠습니다.

 

또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이기에 노회 기관들이 소통하고 연합하며 성장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영주노회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노회, 한국교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은혜로운 노회가 되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경안노회]

경안노회.jpg

 

[경북노회]

경북노회.jpg

 

[경동노회]

경동노회.jpg

 

[경서노회]

경서노회.jpg

 

[포항노회]

포항노회.jpg

 

[포항남노회]

포항남노회.jpg

 

[영주노회]

영주노회.jpg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