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흐림속초1.2℃
  • 흐림-3.1℃
  • 흐림철원-3.0℃
  • 흐림동두천-1.9℃
  • 흐림파주-3.0℃
  • 흐림대관령-2.1℃
  • 흐림백령도2.3℃
  • 흐림북강릉2.3℃
  • 흐림강릉5.6℃
  • 흐림동해1.6℃
  • 구름많음서울-0.1℃
  • 흐림인천0.0℃
  • 흐림원주-1.1℃
  • 흐림울릉도4.4℃
  • 흐림수원-1.1℃
  • 구름많음영월-2.9℃
  • 흐림충주-2.6℃
  • 흐림서산-1.0℃
  • 구름많음울진1.5℃
  • 흐림청주0.6℃
  • 흐림대전0.2℃
  • 흐림추풍령-2.3℃
  • 흐림안동-2.3℃
  • 흐림상주-2.3℃
  • 흐림포항3.8℃
  • 구름많음군산0.5℃
  • 흐림대구0.3℃
  • 흐림전주2.1℃
  • 흐림울산3.2℃
  • 흐림창원3.4℃
  • 흐림광주4.4℃
  • 구름많음부산4.8℃
  • 구름많음통영5.3℃
  • 흐림목포2.7℃
  • 흐림여수6.2℃
  • 흐림흑산도4.7℃
  • 흐림완도4.2℃
  • 흐림고창0.2℃
  • 흐림순천-1.5℃
  • 흐림홍성(예)-2.3℃
  • 흐림제주9.2℃
  • 구름많음고산8.1℃
  • 흐림성산6.8℃
  • 흐림서귀포9.4℃
  • 흐림진주0.1℃
  • 흐림강화-2.6℃
  • 흐림양평-2.1℃
  • 흐림이천-2.4℃
  • 흐림인제-2.8℃
  • 흐림홍천-3.1℃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3.6℃
  • 구름많음제천-5.3℃
  • 흐림보은-2.3℃
  • 흐림천안-2.5℃
  • 흐림보령-0.1℃
  • 흐림부여-1.2℃
  • 흐림금산-1.5℃
  • 흐림부안0.5℃
  • 흐림임실-1.1℃
  • 흐림정읍0.2℃
  • 흐림남원0.5℃
  • 흐림장수-1.3℃
  • 흐림고창군0.6℃
  • 흐림영광군1.7℃
  • 흐림김해시3.9℃
  • 흐림순창군0.6℃
  • 흐림북창원3.0℃
  • 흐림양산시3.3℃
  • 흐림보성군1.2℃
  • 흐림강진군1.7℃
  • 흐림장흥0.2℃
  • 흐림해남2.8℃
  • 흐림고흥-0.6℃
  • 흐림의령군0.4℃
  • 흐림함양군-0.8℃
  • 흐림광양시4.6℃
  • 흐림진도군3.2℃
  • 흐림봉화-4.1℃
  • 구름많음영주-2.8℃
  • 흐림문경-2.1℃
  • 흐림청송군-3.4℃
  • 흐림영덕-0.3℃
  • 흐림의성-2.8℃
  • 흐림구미-0.2℃
  • 흐림영천-1.3℃
  • 흐림경주시-0.2℃
  • 흐림거창-0.6℃
  • 흐림합천-0.6℃
  • 흐림밀양-0.1℃
  • 흐림산청0.2℃
  • 구름많음거제3.1℃
  • 흐림남해3.2℃
기상청 제공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從), 임학수 목사(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從), 임학수 목사(2)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7)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7) - 임학수 목사(2)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從), 임학수 목사(2)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임학수.jpg

  임학수 목사
  (林鶴洙, 1884-1969)


 

목차

서론

1. 임학수, 믿음의 조상이 되다

2. 예수 믿기로 결단하다

3. 고향 매정에 교회를 설립하다

4. 권찬영 선교사의 서기가 되다

5. 목사로 임직(任職)하다

6. 주일학교에 비상한 관심을 갖다

7. 한국교회의 미래를 준비하다

8. 자유로운 영혼을 소유하다

9. 지역의 복음화에 앞장서다

10. 사경회에 온 힘을 쏟다

 

 

4, 권찬영 선교사의 서기가 되다

1908년 안동에 선교부가 조직되고 최초의 주재선교사로 소텔 선교사가 부임했다. 그러나 1909년 가을, 소텔 선교사는 안동에서 북쪽으로 전도를 떠난 지 10일 만에 장티푸스에 걸렸고, 28세라는 젊은 나이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소텔 선교사의 순교의 피가 뿌려진 지 2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1910년 1월, 권찬영 선교사가 안동에 부임함으로써 안동선교는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권찬영 선교사는 안동에 부임한 후 무려 40년 동안 안동에 머물며 지역민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안동을 사랑했고, ‘Mr. 안동’이란 별명을 얻을 정도로 안동 땅의 사람들로부터 신뢰와 존경을 받았다.

 

임학수는 1910년 권찬영 선교사의 서기(書記)로 일했는데, 아마 한국에 도착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권찬영 선교사가 한국의 문화와 언어에 서툴렀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권찬영 선교사와 함께 생활하면서 설교도 하고 예배도 인도할 수 있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과 비교해 임학수는 빨리 조사가 될 수 있었다. 그 결과 그는 권찬영 선교사의 선교 구역인 아곡교회, 원림교회, 예천의 지보 섭밧교회에서 조사로서 사역을 잘 감당했다. 그 후 1919년 제6회 경북노회에서 공식적으로 조사로 인정받게 되었으며, 1922년 경안노회가 조직된 후에는 장사리, 국곡, 덕봉, 아탐실, 수동, 하화교회 등 6처 교회에서 조사로 봉사했다.

 

1923년 5월, 임학수 가족이 안동교회로 이명한 후에도 임학수는 조사의 직분을 가졌기에 주일마다 여러 교회를 찾아다니며 성도들을 돌보는 일을 감당했을 것이다. 이후 그의 조사 사역은 계속되어 1924년에는 국곡, 아곡, 수동, 장사리, 소호리, 원림, 구미교회에서 역시 조사로 사역했다.  

 

5. 목사로 임직(任職)하다

1901년 5월, 마포삼열 선교사는 자신의 사랑채에서 김종섭, 방기창 등 2명을 모집하여 신학교육을 시작했다. 이어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던 미국북장로교, 미국남장로교 등 4개의 장로교선교회에서 공동으로 운영하는 학교 설립이 요청되었고, 1904년 평양에 장로회신학교가 정식으로 출범하게 되었다. 평양신학교의 당시 입학조건은 까다로운 편으로 상당한 학식과 자격을 갖춘 자로 제한했다. 평양신학교는 총 5년간의 교육과정으로 진행됐는데, 매년 3개월은 학교에서 집중적으로 공부하고, 나머지 9개월은 거주하고 있는 교회에서 사역하는 식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나 1920년에 이르러 1년 2학기 3년 과정의 학제를 가진 전문학교 제도를 도입했다.

 

조사로 교회를 돌보던 임학수는 1921년 가을, 비교적 늦은 37세로 평양신학교에 입학했다. 1921년 제9회 경북노회에서 특별 신학생으로 임학수의 평양신학교 입학이 허락되었으며, 별(別) 신학과에 입학한 지 3년 후인 1925년 1월 7일, 제7회 경안노회가 회집된 안동교회에서 문답을 거치고 나서 임학수는 목사 임직을 받았다. 임학수는 임직 후에 소호리교회 등 5개 교회를 섬겼으며, 고향인 녹전교회에서도 목회를 했다. 또한 경안신학원의 전신인 인노절 기념 성경학원 강사로 수년간 제자들을 양성했다.

 

6. 주일학교에 비상한 관심을 갖다

1926년에 대한제국의 순종황제가 별세한 후에 6·10만세 운동이 발생했다. 6·10만세 운동에서 학생운동 조직들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였는데, 이를 계기로 이후 학생은 독자적인 운동 주체로 부상하게 되었으며, 기독교는 더욱 일제의 감시와 탄압의 대상이 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환경 속에서 임학수 목사는 조국의 미래가 다음 세대의 교육에 달려 있다고 생각하고 인재양성에 매진하였다. 무엇보다 그는 주일학교에 관한 관심이 지대했다. 1930년에는 새롭게 주일학교 임원을 구성했는데, 담임목사를 주일학교 교장으로 결의했다. 이것은 담임목사가 주일학교 신앙교육에 책임을 지고 지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임학수 목사가 부임하기 1년 전인 1928년 9월 경안노회 역사상 처음으로 제1회 경안주일학교대회가 안동교회에서 열린 적이 있었다. 이 대회는 안동, 영주, 예천, 봉화, 의성, 청송, 영양, 영덕 등 지역에서 2,300여 명이 참석하는 등 뜨거운 열기 속에 진행되었다. 이후 5년이 지난 1933년 4월 6일부터 5월 3일까지 제2회 경안주일학교대회가 역시 안동교회에서 열렸다. 임학수 목사는 5년 동안 중단되었던 안동지역의 주일학교 교사대회를 복원함으로써 교사들의 사명감을 회복시키고자 했으며, 각 교회의 주일학교가 든든히 서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자 했다.

 

또한, 임학수 목사는 청소년에 관해 관심을 기울였다. 당시 교회 주일학교는 초등학생을 양육하는 유년부와 장년 성도를 교육하는 장년부만 존재했다. 그래서 임학수 목사는 ‘안동 기독소녀회’(1928년 조직)란 기구를 1930년 ‘기독 소년·소녀회’로 규칙을 제정하고 그 대상을 남학생으로까지 확대했다. 또 청소년 활성화를 위해 소년·소녀 현상(懸賞) 동화대회를 열 수 있도록 협력했다. 이처럼 임학수 목사가 시무할 때 안동교회는 구체적인 청소년 사역을 시작하고 지원함으로써 청소년의 체계적인 신앙교육과 양육이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임학수 1.jpg

2회 경안주일학교대회.(193346일부터 53일까지 안동교회에서 열렸다)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