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속초8.0℃
  • 맑음3.5℃
  • 맑음철원4.0℃
  • 맑음동두천4.7℃
  • 맑음파주5.0℃
  • 맑음대관령-1.3℃
  • 맑음백령도5.8℃
  • 맑음북강릉6.9℃
  • 맑음강릉7.2℃
  • 맑음동해6.8℃
  • 맑음서울5.1℃
  • 맑음인천5.8℃
  • 맑음원주4.5℃
  • 구름조금울릉도7.0℃
  • 맑음수원7.5℃
  • 맑음영월2.0℃
  • 맑음충주3.6℃
  • 맑음서산6.5℃
  • 맑음울진7.5℃
  • 맑음청주5.2℃
  • 맑음대전5.9℃
  • 맑음추풍령3.0℃
  • 맑음안동3.6℃
  • 맑음상주5.0℃
  • 맑음포항6.8℃
  • 맑음군산6.7℃
  • 맑음대구5.2℃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6.7℃
  • 맑음창원5.7℃
  • 맑음광주5.2℃
  • 맑음부산6.4℃
  • 맑음통영7.4℃
  • 구름조금목포6.2℃
  • 맑음여수6.0℃
  • 맑음흑산도8.6℃
  • 맑음완도6.7℃
  • 맑음고창6.5℃
  • 맑음순천5.7℃
  • 맑음홍성(예)6.5℃
  • 맑음제주7.8℃
  • 맑음고산6.8℃
  • 맑음성산7.8℃
  • 맑음서귀포9.0℃
  • 맑음진주5.8℃
  • 맑음강화6.8℃
  • 맑음양평4.4℃
  • 맑음이천4.6℃
  • 맑음인제3.0℃
  • 맑음홍천3.4℃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2.6℃
  • 맑음제천2.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5.5℃
  • 맑음보령6.2℃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4.9℃
  • 맑음부안7.6℃
  • 맑음임실5.4℃
  • 맑음정읍5.6℃
  • 맑음남원4.1℃
  • 맑음장수3.6℃
  • 맑음고창군6.4℃
  • 맑음영광군6.1℃
  • 맑음김해시6.2℃
  • 맑음순창군4.7℃
  • 맑음북창원6.0℃
  • 맑음양산시7.3℃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6.6℃
  • 맑음장흥6.5℃
  • 맑음해남5.5℃
  • 맑음고흥5.9℃
  • 구름조금의령군7.1℃
  • 맑음함양군5.7℃
  • 맑음광양시6.4℃
  • 맑음진도군6.6℃
  • 맑음봉화3.4℃
  • 맑음영주3.0℃
  • 맑음문경4.7℃
  • 맑음청송군3.4℃
  • 맑음영덕6.4℃
  • 맑음의성5.1℃
  • 맑음구미6.4℃
  • 맑음영천6.7℃
  • 맑음경주시6.5℃
  • 맑음거창4.3℃
  • 맑음합천7.0℃
  • 맑음밀양6.4℃
  • 맑음산청6.5℃
  • 맑음거제7.6℃
  • 맑음남해6.5℃
기상청 제공
순교지를 찾아서(5)-문준경 전도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교지를 찾아서(5)-문준경 전도사

복음 전도의 어머니... 문준경 전도사

문준경 전도사(1891~1950)는 생전에 복음 전도자의 삶을 살다가 공산군들의 총칼에 순교당했다..jpg

▲문준경 전도사(1891~1950)는 생전에 복음 전도자의 삶을 살다가 공산군들의 총칼에 순교당했다.

 

문준경 전도사 순교기념관.jpg

▲문준경 전도사 순교기념관

 

문준경 전도사 순교 이야기

 

문준경 전도사는 1891년 전남 신안군 암태면 수곡리에서 태어났다. 17세에 결혼했지만 남편이 제대로 돌보지 않아 20여 년을 시부모와 함께 살았다. 이후 목포에서 어렵게 살다가 전도를 받아 북교동성결교회에 나가게 된다. 그리고 이성봉 목사의 영향으로 열성적인 전도자의 삶을 살게 된다.

 

문 전도사는 나이 40세에 경성성서학원에 입학해 공부했으며, 학생 시절부터 신안군 섬 전 지역을 순회하며 중동리교회를 중심으로 진리교회와 대초리교회 등 여러 교회를 설립했다. 그녀는 지역을 순회하는 도중 주민들의 부탁으로 우체부의 역할도 했고, 여러 섬을 왕래하느라 1년에 아홉 켤레나 고무신을 바꾸어 신었다고 한다.

 

1943년 일본강점기에는 신사참배를 거부하다가 모진 옥고를 겪었다. 그리고 1950104, 당시 신안군을 장악하고 있던 좌익 세력들은 국군이 증도에 들어온다는 소식이 들어오자 교인들을 처형하기 시작했다. 105일 새벽, 문 전도사를 비롯한 많은 주민들도 중동리교회 앞바다에서 총살당했다. 공산당원들은 문 전도사를 새끼를 많이 깐 씨암탉이라며 몽둥이로 내리쳤고, 문 전도사는 아버지여 내 영혼을 받으소서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총탄에 쓰러졌다.

 

문 전도사는 생전에 증도에 11개의 교회를 세웠고, 그녀의 직간접적인 영향으로 신안군에는 100개가 넘는 교회들이 세워졌다. 현재 증도는 복음화율 90%가 넘는 천사의 섬으로 변화되었다.

 

문준경 전도사 순교기념관

 

2013년 문준경 전도사의 순교기념관이 신안군 증도면에서 개관하였고, 중동리교회에는 문준경 전도사의 추모비가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