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구름많음속초-1.7℃
  • 맑음-8.9℃
  • 맑음철원-11.2℃
  • 흐림동두천-7.6℃
  • 흐림파주-10.2℃
  • 흐림대관령-10.4℃
  • 구름조금백령도-1.4℃
  • 구름조금북강릉-1.1℃
  • 구름많음강릉-0.4℃
  • 구름많음동해1.5℃
  • 구름조금서울-6.0℃
  • 구름조금인천-5.5℃
  • 맑음원주-3.8℃
  • 구름조금울릉도1.5℃
  • 맑음수원-5.4℃
  • 맑음영월-6.0℃
  • 맑음충주-8.2℃
  • 맑음서산-4.8℃
  • 구름많음울진-1.0℃
  • 맑음청주-3.3℃
  • 구름많음대전-3.9℃
  • 흐림추풍령-3.8℃
  • 구름많음안동-3.8℃
  • 흐림상주-2.9℃
  • 흐림포항0.7℃
  • 구름많음군산-2.1℃
  • 흐림대구-0.6℃
  • 흐림전주-1.9℃
  • 흐림울산0.7℃
  • 흐림창원0.8℃
  • 구름많음광주-0.3℃
  • 흐림부산2.1℃
  • 흐림통영2.7℃
  • 흐림목포0.8℃
  • 흐림여수1.2℃
  • 흐림흑산도3.0℃
  • 흐림완도1.2℃
  • 흐림고창-1.8℃
  • 흐림순천-1.4℃
  • 구름조금홍성(예)-5.3℃
  • 흐림제주4.4℃
  • 흐림고산4.4℃
  • 흐림성산3.4℃
  • 흐림서귀포7.7℃
  • 흐림진주0.9℃
  • 구름많음강화-8.2℃
  • 맑음양평-4.3℃
  • 맑음이천-4.9℃
  • 구름조금인제-9.2℃
  • 맑음홍천-8.1℃
  • 구름많음태백-6.8℃
  • 구름조금정선군-6.5℃
  • 맑음제천-10.0℃
  • 구름많음보은-6.3℃
  • 맑음천안-4.1℃
  • 구름많음보령-2.8℃
  • 구름많음부여-4.7℃
  • 구름많음금산-4.0℃
  • 흐림-3.8℃
  • 흐림부안-1.7℃
  • 흐림임실-2.9℃
  • 흐림정읍-2.1℃
  • 흐림남원-2.5℃
  • 흐림장수-4.1℃
  • 흐림고창군-1.7℃
  • 흐림영광군-1.3℃
  • 흐림김해시1.1℃
  • 흐림순창군-1.4℃
  • 흐림북창원2.0℃
  • 흐림양산시3.1℃
  • 흐림보성군0.6℃
  • 흐림강진군0.3℃
  • 흐림장흥0.2℃
  • 흐림해남-0.8℃
  • 흐림고흥0.2℃
  • 흐림의령군-2.1℃
  • 흐림함양군-0.7℃
  • 흐림광양시0.6℃
  • 흐림진도군1.6℃
  • 구름많음봉화-5.3℃
  • 구름많음영주-3.6℃
  • 흐림문경-3.2℃
  • 흐림청송군-3.7℃
  • 흐림영덕-1.1℃
  • 흐림의성-5.0℃
  • 구름많음구미-1.0℃
  • 흐림영천-1.2℃
  • 흐림경주시-0.2℃
  • 흐림거창-1.5℃
  • 흐림합천-1.3℃
  • 흐림밀양1.2℃
  • 흐림산청-0.3℃
  • 흐림거제2.7℃
  • 흐림남해1.7℃
기상청 제공
나사로의 죽음과 부활의 섭리(요한복음 11장 21~44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사로의 죽음과 부활의 섭리(요한복음 11장 21~44절)

말씀의 강단 - 장재효 목사

장재효 목사1.jpg

장재효 목사

(서울성은장로교회 )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오라비가 다시 살아나리라 마르다가 이르되 마지막 날 부활 때에는 다시 살아날 줄을 내가 아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23~26)

 

그 죽은 자의 누이 마르다가 이르되 주여 죽은 지가 나흘이나 되었으매 벌써 냄새가 나나이다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 말이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하시니(39~40)

 

아버지여 내 말을 들으신 것을 감사하나이다 항상 내 말을 들으시는 줄을 내가 알았나이다 그러나 이 말씀 하옵는 것은 둘러선 무리를 위함이니 곧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그들로 믿게 하려 함이니이다(41~42)

      

본문의 내용은 요한복음 11장에 기록된 말씀으로 예수님께서 베다니에 사는 나사로가 병들어 죽은 것을 살리신 일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올해 부활절을 맞아 죽었던 나사로를 살리신 예수님의 계획을 통해 부활의 섭리를 깨닫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1. 병든 나사로가 죽다

 

베다니는 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는 길목에 있으며 오늘 본문 부활의 주인공인 나사로와 두 여동생인 마르다와 마리아, 세 식구가 사는 동네이기도 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예루살렘으로 제자들과 동행하실 때 가끔 베다니의 나사로 집에 머무시곤 했습니다.

 

어느 날 나사로가 병이 들어 예수님께 두 자매가 사람을 보내며 소식을 전하게 합니다. “주여 보시옵소서 사랑하시는 나사로가 병들었나이다”(3)하고 간절한 마음으로 예수님께 속히 오실 것을 간청하였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들을 사랑하심에도 불구하고 지체하시며 계시던 곳에 이틀을 더 유하십니다.(6) 그 후 예수님께서 도착해 보니 나사로가 무덤에 있은 지 이미 나흘이나 지난 상태였습니다.(17)

 

마르다는 예수님을 보며 주께서 여기 계셨더라면 내 오라버니가 죽지 아니하였겠나이다”(21)하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마르다는 예수님이 나사로가 죽기 전에 병을 고쳐 주실 것으로 여겼지만 이미 죽은 지가 나흘이나 지났으니 예수님이시라도 어찌하지 못하실 것으로 생각했을 것입니다. 수심에 가득 찬 마르다를 향하여 예수님께서 네 오라비가 다시 살아나리라”(23)하고 위로해 주셨지만 마르다는 믿지를 않았습니다. 마르다는 예수님께서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는 분이심을 미처 알지 못한 것입니다.

 

2. 나사로가 죽기를 기다리신 예수님

 

나사로가 죽기를 기다리신 것은 예수님이 놀라운 계획을 가지고 계셨기 때문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시길 이 병은 죽을병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함이요 하나님의 아들이 이로 말미암아 영광을 받게 하려 함이라”(4)고 하셨음을 그 근거로 들 수 있습니다. 이는 나사로의 죽음이 아주 죽는 죽음이 아니라, 죽었다가 다시 살아나게 하시어 그 부활이 어떻게 이루어지는가를 입체적으로 확실히 보여 주시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예수님이 말씀의 권세로 시체가 썩어 냄새가 나는 나사로를 살아나게 하심으로써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 아버지께서 예수님을 보내신 것을 믿게 하려고 하신 것입니다.(41)

 

예수님은 죽은 나사로를 살리심으로 질병만 고치시는 분이 아니라 죽은 자도 살리시는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보여 주셨습니다. 또한,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부활의 소망 즉 복음을 믿도록 하기 위하여 병든 나사로를 죽을 때까지 기다리시고 죽은 후에 가셔서 그를 다시 살리신 것입니다. 이것은 나사로의 죽음과 그의 부활을 통하여 모든 사람에게 부활에 대해 실제로 눈앞에서 보여 주시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나사로가 병들어 죽어가고 있다고 기별을 받았음에도 이틀을 더 머무신 것입니다. 그 이틀 동안 죽기를 기다리신 것입니다.

 

3. 다시 살아난 나사로

 

예수님께서는 죽은 나사로를 보고 잠들었다”(11)고 말씀하셨습니다. 잠들었다고 표현하신 것은,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서 성령께 쓰임 받다가 육신이 죽을 때 그것은 영원히 죽은 것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우리는 앞으로 예수님이 재림하시면 신령한 몸으로 다시 살아나게 됩니다. 생명부활에 참여할 소망이 있음을 믿으시면 됩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나사로가 그때 죽었지만 다시 살아날 것을 미리 아신 까닭에 잠들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제자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오해하여 나사로가 죽은 것이 아니라 자고 있다면 병이 나을 줄로 생각하였습니다. 제자들은 아직도 나사로에 대한 예수님의 계획을 알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나사로가 죽은 지 나흘이나 되어서야 예수님께서 도착하셨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무덤에 가셔서 돌을 옮겨 놓으라고 말씀하십니다. 마르다가 믿지 않자 예수님은 내 말이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 하지 아니하였느냐”(40)고 명하자 그제야 사람들을 시켜 돌을 옮겨 놓았습니다. 이에 예수님께서 나사로를 향하여 큰 소리로 나사로야 나오너라”(43) 하고 부르시니 수족을 베로 동인 채로 나사로가 나오며 다시 살아나게 된 것입니다.

 

4. 나사로의 부활이 주는 의미

 

나사로가 부활한 일로 인하여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믿고 내세 소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병든 자가 고침 받는 일도 기적이지만 죽은 자가 살아난 것은 더 큰 기적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나사로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난 놀라운 기적을 경험하게 되었고 예수님께서 자신에게 행하신 일을 사람들에게 전파하는 데 쓰임 받는 자가 되었습니다. 저와 여러분들도 예수님이 택하신 그 시간부터 남은 평생을 예수님께서 쓰실 계획을 세우셨다는 사실을 믿어야 합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앞으로 어떻게 쓰실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것이 기대되지 않습니까?

 

부활은 생명의 부활과 심판의 부활이 있고 또 일시적 부활이 있습니다. 나사로처럼 죽었다가 살아나더라도 육체의 생명이 다하면 다시 죽는 것을 일시적 부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늘 우리가 확실히 깨달아야 할 것이 있습니다. “선한 일을 행한 자는 생명의 부활로, 악한 일을 행한 자는 심판의 부활로 나오리라”(5:29)고 말씀하신 것처럼 일시적 부활보다 더 중요한 생명의 부활에 참여한 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믿지 않는 자들도 부활합니다. 그것이 바로 심판의 부활이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 부활한 몸은 영원히 죽지 않습니다. 영원히 죽지 않으니까 생명의 부활은 천국 가서 예수님과 영원히 사는 것이지만 심판의 부활은 예수님 앞에 그들의 행위록에 의한 재판을 받고 불못에 던져지게 되는 것입니다. “각 사람이 자기의 행위대로 심판을 받고 사망과 음부도 불못에 던져지니 이것은 둘째 사망 곧 불못이라 누구든지 생명책에 기록되지 못한 자는 불못에 던져지더라”(20:13~15)고 기록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우리가 예수님을 반드시 믿어야 할 이유가 있습니다. 만약 예수님을 믿지 않는다면 불못에서 영원한 고통 속에 살게 된다는 사실입니다. “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니 나를 믿는 자는 죽어도 살겠고 무릇 살아서 나를 믿는 자는 영원히 죽지 아니하리니 이것을 네가 믿느냐?”(25~26)하고 예수님이 물으실 때 우리는 어떻게 답해야 할까요? “주는 그리스도시요 세상에 오시는 하나님의 아들이신 줄 내가 믿나이다”(27)라고 말한 마르다의 고백처럼 답해야 할 것입니다. 그리하면 마지막 날 주님이 오실 때 생명의 부활로 예수님과 영원히 함께할 것입니다.

 

(권면의 말씀)

 

우리 주님은 십자가를 지시고 죽임당하셨다가 사흘 만에 다시 살아나심으로 예수님만이 인류를 죄악에서 구원하실 분이심을 몸소 보여 주셨습니다. 또한,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사망을 영생으로 바꾸어 주신 유일한 분으로 부활의 소망을 품게 하여 주셨습니다. “예수는 우리가 범죄한 것 때문에 내줌이 되고 또한 우리를 의롭다 하시기 위하여 살아나셨느니라”(4:25)고 말씀하신 부활의 소망을 만천하에 선포하고, 예수님이 가라 하면 가고, 예수님이 하라 하시면 하고, 예수님 뜻대로 쓰임 받기를 힘써 보시기 바랍니다. 생명의 주권자이신 예수님만 믿고 의지하며 순종함으로 쓰임 받아서 생명의 부활에 성도 여러분도 빠짐없이 다 참여 할 수 있기를 축원합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