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8 (토)

  • 구름조금속초9.6℃
  • 구름많음5.8℃
  • 맑음철원6.7℃
  • 맑음동두천7.0℃
  • 맑음파주7.1℃
  • 구름많음대관령5.8℃
  • 구름많음춘천7.8℃
  • 맑음백령도11.3℃
  • 구름많음북강릉10.4℃
  • 구름많음강릉11.4℃
  • 맑음동해11.7℃
  • 구름조금서울11.2℃
  • 구름조금인천12.0℃
  • 맑음원주8.5℃
  • 맑음울릉도12.2℃
  • 맑음수원11.6℃
  • 구름많음영월8.7℃
  • 맑음충주8.3℃
  • 맑음서산8.1℃
  • 구름많음울진11.3℃
  • 맑음청주11.6℃
  • 맑음대전9.8℃
  • 맑음추풍령7.3℃
  • 박무안동8.4℃
  • 구름많음상주10.0℃
  • 맑음포항13.5℃
  • 맑음군산11.1℃
  • 맑음대구9.5℃
  • 맑음전주10.7℃
  • 구름조금울산13.7℃
  • 구름많음창원13.5℃
  • 구름조금광주12.4℃
  • 구름조금부산14.4℃
  • 구름많음통영14.4℃
  • 구름많음목포13.0℃
  • 구름많음여수15.1℃
  • 구름많음흑산도15.4℃
  • 흐림완도15.4℃
  • 맑음고창9.4℃
  • 구름많음순천8.1℃
  • 맑음홍성(예)7.2℃
  • 맑음8.9℃
  • 비제주15.6℃
  • 흐림고산16.6℃
  • 흐림성산16.1℃
  • 흐림서귀포17.0℃
  • 구름많음진주10.3℃
  • 맑음강화7.4℃
  • 구름많음양평8.9℃
  • 맑음이천8.2℃
  • 흐림인제8.7℃
  • 구름많음홍천8.6℃
  • 흐림태백7.4℃
  • 흐림정선군8.3℃
  • 맑음제천5.4℃
  • 맑음보은8.0℃
  • 맑음천안9.0℃
  • 맑음보령8.8℃
  • 맑음부여9.1℃
  • 맑음금산7.1℃
  • 맑음10.1℃
  • 맑음부안9.2℃
  • 맑음임실6.8℃
  • 맑음정읍8.0℃
  • 맑음남원9.4℃
  • 구름많음장수6.1℃
  • 맑음고창군8.8℃
  • 맑음영광군9.3℃
  • 구름많음김해시13.2℃
  • 구름조금순창군8.8℃
  • 구름조금북창원13.3℃
  • 구름조금양산시14.8℃
  • 구름많음보성군11.0℃
  • 구름많음강진군12.3℃
  • 구름많음장흥11.7℃
  • 흐림해남11.9℃
  • 구름많음고흥13.7℃
  • 구름조금의령군11.1℃
  • 맑음함양군7.1℃
  • 구름많음광양시14.3℃
  • 흐림진도군14.0℃
  • 흐림봉화5.7℃
  • 맑음영주7.0℃
  • 맑음문경8.5℃
  • 맑음청송군6.7℃
  • 구름조금영덕9.5℃
  • 맑음의성7.1℃
  • 맑음구미8.8℃
  • 맑음영천7.3℃
  • 맑음경주시8.5℃
  • 맑음거창7.4℃
  • 맑음합천9.3℃
  • 구름조금밀양12.9℃
  • 맑음산청8.9℃
  • 구름많음거제14.4℃
  • 구름많음남해14.3℃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14)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14)

나의 출애굽기(14)

 

드보라

 

38. 1주일 만에 북송 고문과 구타를 당하다.

 

나는 1주일 만에 북송을 당했다. 다리 건너 북한 땅으로 오자마자 공기가 달라졌다. 보위부 요원들은 우리에게 쌍욕을 하면서 혹시 중국에서 숨겨온 돈이 있으면 지금 바치면 40%는 국가에 바치고 60%는 다시 돌려주겠다고 하며 돈 숨긴 것을 내놓으라고 했다. 물론 아무도 그 말을 믿지 않았다. 개중에 몇 명이 돈을 바치기도 했지만 약속대로 돈을 돌려받은 사람은 없었다.

 

이어서 신체검사를 빙자한 고문이 시작되었다. 보위부원의 지시를 따라 모든 사람이 옷을 벗어야 했다. 옷을 다 벗자 이번에는 반복해서 앉았다 일어났다 하는 고문을 시켰다. 소위 펌프 고문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나는 집에서 가져온 돈을 자궁 안에 감춰 놓았었다. 혹시나 그 돈이 빠질까 조마조마해가며 앉았다 일어났다를 하기 시작했다.

 

보위부원은 300번 앉았다 일어났다를 시켰다. 조심한다고 했지만, 보위부원의 똑바로 하라는 호통 소리에다가 붙잡힌 이후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허약한 상태였던 지라 곧 머릿속이 새하얘지고 정신이 혼미해졌다. 돈이 빠지지 않도록 최대한 조심했지만 한 50번쯤 했을까. 아니나다를까 자궁 안에 숨긴 돈이 뚝 떨어지고 말았다. 급한 마음에 아직 간부가 못 봤을 때 다시 숨기려고 손으로 돈을 집으려고 했지만, 간부의 발길질이 먼저 날아왔다.

 

이 간나 XX, 이 더러운 돈 좀 보라우, 어딜 속이고 돈을 숨기고 있는 기야!”

 

결국, 나는 돈을 다 뺏기고 심하게 두드려 맞았다. 때리는 매도 아팠지만, 그보다 먼저 내 생명줄이 끊어졌구나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

 

39. 열악한 환경의 보위부 감옥 생활.

 

보위부 감옥은 사람이 너무 많았다. 땀내, 화장실 냄새가 진동하였다. 잘 때 다리를 쭉 뻗고 잘 수 없어서 다리 위에 다리가 겹쳐서 누웠다. 식사시간이 되니까 밥을 주는데 밥이라고 하기도 민망한 물건이었다. 누런 옥수수 국수를 물을 한가득해서 끓인 것인데 국물 색깔만 누런빛이 있었다. 게다가 국에서 썩은 냄새가 났다. 그것을 작은 공기에다가 3-4숟가락 퍼주면 쭉 마시는 것이다.

 

나는 너무 냄새가 메스꺼워서 도저히 먹을 수가 없었다. 내가 코를 막고 불편한 속을 붙잡고 있으니까 옆에서 안 먹을 거면 자기 달라고 했다. 그 친구는 내 밥그릇을 받자마자 허겁지겁 그 국물을 입안에 털어 넣었다.

 

이렇게 밥을 한 끼 안 먹으니까 얼마 지나지 않아 너무 배가 고팠다. 별이 머리 주위를 빙빙 도는 것 같았다. 조사를 받고 자백서를 써야 하는데 글이 제대로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아무리 냄새가 고약하고 먹을 만한 음식이 아니더라도 먹을 수밖에 없었다. 다시 식사시간이 되었고 이번에는 눈 딱 감고, 코 막고 그 옥수수 국물을 쭉 들이켰다.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