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속초31.2℃
  • 구름많음28.4℃
  • 구름많음철원27.5℃
  • 구름많음동두천28.3℃
  • 구름많음파주27.5℃
  • 구름많음대관령26.2℃
  • 흐림백령도24.7℃
  • 구름많음북강릉29.5℃
  • 구름많음강릉31.3℃
  • 구름많음동해26.6℃
  • 흐림서울27.6℃
  • 박무인천27.1℃
  • 구름많음원주28.0℃
  • 구름많음울릉도29.1℃
  • 흐림수원28.4℃
  • 구름많음영월27.2℃
  • 구름많음충주27.0℃
  • 흐림서산26.7℃
  • 흐림울진26.5℃
  • 흐림청주29.4℃
  • 흐림대전29.3℃
  • 흐림추풍령27.8℃
  • 흐림안동27.7℃
  • 흐림상주28.6℃
  • 흐림포항31.6℃
  • 흐림군산28.8℃
  • 흐림대구29.4℃
  • 흐림전주29.6℃
  • 구름많음울산31.1℃
  • 천둥번개창원26.0℃
  • 구름많음광주28.8℃
  • 천둥번개부산26.1℃
  • 흐림통영26.7℃
  • 구름많음목포30.4℃
  • 비여수27.4℃
  • 흐림흑산도26.5℃
  • 구름많음완도30.3℃
  • 구름많음고창30.7℃
  • 구름많음순천28.5℃
  • 비홍성(예)27.3℃
  • 구름많음제주33.5℃
  • 구름많음고산29.3℃
  • 구름많음성산29.8℃
  • 흐림서귀포28.2℃
  • 흐림진주28.3℃
  • 흐림강화26.9℃
  • 흐림양평27.1℃
  • 구름많음이천27.1℃
  • 구름많음인제28.0℃
  • 구름많음홍천27.3℃
  • 구름많음태백26.9℃
  • 구름많음정선군29.1℃
  • 구름많음제천26.3℃
  • 흐림보은27.1℃
  • 흐림천안27.1℃
  • 흐림보령27.5℃
  • 흐림부여28.5℃
  • 흐림금산28.4℃
  • 구름많음28.0℃
  • 흐림부안28.1℃
  • 흐림임실24.9℃
  • 구름많음정읍30.9℃
  • 흐림남원28.1℃
  • 흐림장수26.7℃
  • 구름많음고창군30.7℃
  • 구름많음영광군31.6℃
  • 흐림김해시25.7℃
  • 구름많음순창군28.7℃
  • 흐림북창원27.1℃
  • 흐림양산시26.2℃
  • 구름많음보성군30.1℃
  • 구름많음강진군30.5℃
  • 구름많음장흥30.0℃
  • 구름많음해남31.1℃
  • 구름많음고흥29.6℃
  • 흐림의령군27.9℃
  • 흐림함양군25.6℃
  • 구름많음광양시29.6℃
  • 구름많음진도군0.4℃
  • 흐림봉화26.3℃
  • 구름많음영주27.3℃
  • 구름많음문경27.7℃
  • 흐림청송군30.0℃
  • 흐림영덕29.5℃
  • 구름많음의성29.2℃
  • 구름많음구미29.6℃
  • 흐림영천29.3℃
  • 흐림경주시31.0℃
  • 흐림거창25.5℃
  • 흐림합천27.2℃
  • 흐림밀양27.2℃
  • 흐림산청25.9℃
  • 흐림거제27.0℃
  • 구름많음남해28.7℃
기상청 제공
“온라인 예배 편리해도 현장예배 선호합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온라인 예배 편리해도 현장예배 선호합니다”

기성교단 설문조사, 41%가 온라인 예배 “불만족스럽다” 답해

기성교단 설문조사, 41%가 온라인 예배 불만족스럽다답해

 

34.PNG

<자료: 한국성결신문>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교회가 현장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병행하고 있는 가운데, 성도들은 대체로 온라인 예배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장예배만큼 집중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한기채 목사, 기성) 교단지인 <한국성결신문>이 창간 30주년을 기념해 교단 내 목회자와 성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신앙의식 변화와 교회의 대응에 관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555명이 참여해 응답한 이번 설문에서 온라인 예배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1%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이는 만족스럽다”(24.2%)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불만족의 이유(복수응답)현장예배만큼 집중할 수 없어서’(71.6%), ‘예배의 현장 생동감이 떨어져서’(65.1%), ‘성도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서’(46.1%), ‘예배는 교회에서 드려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28.1%)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만족의 이유 중 가장 많은 지지를 얻은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의 소중함을 일깨워서 좋았다’(66.7%) 의견도 역시 현장예배에 대한 갈급함을 나타내는 것이었다. 그 외에 장소 제약이 없어서 좋았다’(45.6%), ‘가족이 함께 예배를 드려서 좋았다’(36.4%), ‘주일날 시간이 많이 남아 여유가 있어서 좋았다’(23.1%) 등의 이유로 온라인 예배 만족을 표시했다.

 

코로나19 이후 교회가 직면할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모이는 예배 감소와 주일성수 약화’(37.7%), ‘성도 간 교제 및 공동체성 약화’(32.6%)를 우려했다. 코로나19 이후 교회가 관심을 가져야 할 분야에 대해서는 예배의 중요성 등 신앙 기본의식 재정립이라는 응답이 67.7%로 가장 높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616일부터 22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실시했다. 직분별 참여 비율은 장로가 29.6%로 가장 많았고, 오차 범위는 95% 신뢰 수준 시 ±1.94% p이다.

 

박은숙 기자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