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속초8.0℃
  • 맑음-0.3℃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1.6℃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12.5℃
  • 맑음북강릉8.5℃
  • 맑음강릉6.7℃
  • 구름조금동해7.4℃
  • 맑음서울6.0℃
  • 맑음인천7.7℃
  • 맑음원주2.5℃
  • 맑음울릉도10.6℃
  • 맑음수원4.1℃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2.8℃
  • 흐림울진8.9℃
  • 맑음청주5.4℃
  • 맑음대전3.5℃
  • 맑음추풍령-0.1℃
  • 구름조금안동3.1℃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9.3℃
  • 맑음군산5.0℃
  • 박무대구5.5℃
  • 맑음전주5.1℃
  • 구름조금울산9.6℃
  • 맑음창원9.9℃
  • 구름많음광주6.5℃
  • 맑음부산11.7℃
  • 맑음통영11.3℃
  • 맑음목포9.7℃
  • 맑음여수12.9℃
  • 맑음흑산도14.1℃
  • 구름조금완도9.8℃
  • 맑음고창3.5℃
  • 맑음순천2.3℃
  • 맑음홍성(예)1.8℃
  • 구름조금제주14.5℃
  • 구름많음고산14.6℃
  • 구름많음성산12.4℃
  • 구름조금서귀포13.3℃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3℃
  • 맑음양평2.4℃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0.5℃
  • 맑음홍천0.4℃
  • 맑음태백2.3℃
  • 맑음정선군0.9℃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0.7℃
  • 맑음천안0.8℃
  • 맑음보령5.6℃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0.1℃
  • 맑음3.1℃
  • 맑음부안4.5℃
  • 맑음임실1.4℃
  • 맑음정읍4.0℃
  • 맑음남원2.4℃
  • 맑음장수-0.8℃
  • 맑음고창군3.9℃
  • 맑음영광군4.3℃
  • 맑음김해시9.2℃
  • 맑음순창군2.8℃
  • 맑음북창원8.8℃
  • 구름조금양산시8.3℃
  • 맑음보성군5.5℃
  • 맑음강진군5.5℃
  • 맑음장흥3.7℃
  • 맑음해남2.1℃
  • 맑음고흥3.3℃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0.6℃
  • 맑음광양시9.9℃
  • 맑음진도군10.4℃
  • 구름많음봉화0.3℃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1.6℃
  • 구름조금영덕7.2℃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3.5℃
  • 맑음영천3.0℃
  • 맑음경주시4.3℃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3.2℃
  • 흐림밀양4.7℃
  • 맑음산청2.0℃
  • 맑음거제8.8℃
  • 맑음남해9.3℃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부르심(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5)

브라더 앤드류 칼럼

브라더 앤드류1.jpg

브라더 앤드류 

오픈도어 설립자

 

물론 회중 가운데에는 비밀경찰이 있었을 테고, 내가 한 말이 문화부장관의 귀에 들어가면 장관은 격분할 게 뻔했다. 그러나 나는 약속대로 질문했고, 질문에 대답했을 뿐이었다.

 

하나님은 당신의 영광을 위해 놀라운 방법으로 우리를 사용하신다. 그래서 박해받는 교회를 찾아갈 때마다 기대가 크다. 그곳에 가면 많은 사람에게 복음을 증거 할 기회가 생기고 고통받는 성도들과 함께 기도하고 격려하는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더구나 사역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 때면 늘 도리어 내가 그들에게 보살핌 받은 것을 느끼고 감동한다.

 

쿠바에 있는 동안 훌륭한 그리스도인을 만났다. 통역해 준 자메이카 태생의 조지였다. 그는 수년 전에 캐나다에 와서는 내가 쿠바에서 설교할 때 일어났던 기가 막힌 이야기를 전해주었다.

 

그때 나는 하바나에 있는 교회에서 말씀을 전하기 위해 강단으로 나갈 채비를 하고 있었는데 고개를 돌려보니 조지가 무릎을 꿇고 간절히 기도하고 있었다. 조지의 얼굴 표정으로 보아 굉장히 중요한 기도제목 같았다. 나는 조용히 그의 뒤에 다가가 그의 어깨에 손을 얹고 함께 기도를 드렸다. 내 기억으로는 그게 다였다. 그리고 우리는 함께 예배를 드렸고, 조지는 통역을 멋지게 잘해주었다.

 

그런데 조지는 당시 심각한 위장병을 앓고 있었다고 한다. 조지가 기도하고 있던 그 날은 통증이 평상시보다 빨리 찾아왔다. 그는 고통을 참다못해 기절하지 않을까 걱정하며 괴로워했다. 그래서 예배가 시작되기 전에 통증을 덜어달라고 간절히 기도했던 것이었다. 바로 그때 하나님은 나를 움직여 그와 함께 기도하게 하셨다.

 

나는 조지의 사정을 전혀 몰랐지만,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를 들으시고 조지의 병을 즉각적으로 고쳐주셨다. 며칠이 지나 조지는 통증이 완전히 사라진 것을 알았다. 조지는 그날 사건을 신앙의 전환기로 보고 있다. 하나님의 능력에 대한 확신이 섰기 때문이었다. 그는 목회자가 될 준비를 했고, 지금은 하바나 기독교 공동체를 적극적으로 섬기고 있다.

 

나는 이런 이야기를 무척 좋아한다. 나의 평범한 움직임 뒤에 감춰진 하나님의 비범한 움직임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바로 이것이 우리를 부르시고 우리를 통해 일하시는 하나님을 의지하는 가슴 설레는 모험이다. 조지를 고쳐주신 분은 하나님이었다. 다만 나는 누구라도 될 수 있는 축복의 통로가 된 것뿐이었다. 바로 여러분도 그런 통로가 될 수 있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