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3.8℃
  • 맑음-2.9℃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1.6℃
  • 맑음파주-0.9℃
  • 맑음대관령-4.1℃
  • 구름많음백령도1.8℃
  • 구름조금북강릉3.1℃
  • 구름조금강릉4.0℃
  • 맑음동해4.4℃
  • 맑음서울0.3℃
  • 맑음인천1.2℃
  • 맑음원주1.0℃
  • 흐림울릉도4.1℃
  • 맑음수원0.1℃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0.2℃
  • 구름많음서산3.8℃
  • 구름많음울진4.7℃
  • 맑음청주2.2℃
  • 맑음대전2.3℃
  • 맑음추풍령1.3℃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2.1℃
  • 구름많음포항4.5℃
  • 흐림군산3.8℃
  • 맑음대구3.3℃
  • 맑음전주2.9℃
  • 맑음울산4.0℃
  • 맑음창원3.4℃
  • 흐림광주6.1℃
  • 맑음부산4.4℃
  • 맑음통영4.9℃
  • 흐림목포7.2℃
  • 맑음여수5.2℃
  • 흐림흑산도8.0℃
  • 흐림완도7.5℃
  • 흐림고창6.1℃
  • 맑음순천3.8℃
  • 맑음홍성(예)3.2℃
  • 흐림제주9.2℃
  • 흐림고산9.1℃
  • 흐림성산8.2℃
  • 흐림서귀포8.4℃
  • 맑음진주0.8℃
  • 맑음강화0.6℃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0.9℃
  • 맑음인제-0.3℃
  • 맑음홍천-1.8℃
  • 맑음태백-1.6℃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0.6℃
  • 맑음보은2.0℃
  • 구름조금천안1.9℃
  • 흐림보령3.8℃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0℃
  • 맑음2.6℃
  • 흐림부안4.6℃
  • 맑음임실1.7℃
  • 흐림정읍4.0℃
  • 맑음남원1.9℃
  • 맑음장수-0.6℃
  • 흐림고창군4.5℃
  • 흐림영광군6.4℃
  • 맑음김해시3.7℃
  • 흐림순창군3.9℃
  • 맑음북창원5.0℃
  • 맑음양산시4.8℃
  • 맑음보성군6.8℃
  • 흐림강진군6.9℃
  • 흐림장흥6.5℃
  • 흐림해남6.3℃
  • 흐림고흥5.6℃
  • 맑음의령군0.5℃
  • 맑음함양군3.2℃
  • 맑음광양시4.4℃
  • 흐림진도군7.7℃
  • 맑음봉화1.3℃
  • 맑음영주1.2℃
  • 맑음문경0.9℃
  • 맑음청송군0.6℃
  • 구름많음영덕4.0℃
  • 맑음의성-1.8℃
  • 맑음구미2.1℃
  • 맑음영천2.9℃
  • 맑음경주시3.6℃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0.5℃
  • 맑음밀양3.3℃
  • 맑음산청3.3℃
  • 맑음거제5.2℃
  • 맑음남해5.3℃
기상청 제공
열매를 원하시는 하나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석길 목사 칼럼

열매를 원하시는 하나님!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가을입니다. 가을은 결실의 계절입니다. 인생에도 가을이 있습니다. 청춘을 봄이라고 한다면, 중년은 가을입니다. ,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이 있듯이 인생의 주기도 유·소년기, 청년기, ·장년기, 그리고 노년기가 있습니다. 신록의 봄은 인생의 유·소년기라고 할 때, 녹음의 여름은 청년기, 수확의 계절 가을은 중·장년기, 그리고 찬바람이 이는 겨울은 인생의 노년기에 해당할 것입니다.

 

그중에 열매를 맺어야 할 시기는 가을입니다. 가을을 앞두고 있는 사람, 이미 가을을 맞아 열매를 거두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나님은 열매를 원하시는 분입니다. 누가복음 136~9절 말씀을 보면, 무화과나무에 대한 비유가 나옵니다. 마태복음 21, 마가복음 11장에서는 무화과나무가 잎만 무성하고 열매가 없음을 보시고 저주하심으로 나무가 말라 죽었습니다. 누가복음의 말씀은 무화과나무는 열매를 맺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교훈의 말씀입니다.

 

먼저, 무화과나무의 존재 목적은 열매입니다. 무화과나무는 관상용 나무가 아닙니다. 왜냐하면 볼품이 없기 때문입니다. 키 작은(3~4m) 갈잎나무로 잎은 크나 가지가 이리저리 틀어지며 제멋대로 자랍니다. 옆으로 퍼져 자라기 때문에 재목으로도 쓸 수 없습니다. , 무화과나무는 볼품도 없고 아름다운 꽃도 없고, 향기도 없습니다. 단지 존재할 목적이 있다면 열매입니다.

 

그러나 6절 말씀에 보면, 무화과나무에 열매가 없음을 말씀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3년 동안 열매가 없다고 합니다. 3년 동안 물을 주고, 거름을 주고, 가꾸면서 노력했는데 열매가 없습니다. 그때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듯 주인의 호령이 들립니다. “찍어 버리라! 어찌 땅만 버리게 하겠느냐!”라는 말입니다. 무화과나무의 신세는 종말을 고해야 할 시간이 가까이 온 것입니다.

 

이때, 과원지기가 주인에게 중재안을 제시했습니다. “주인이여 금년에도 그대로 두소서 내가 두루 파고 거름을 주리니 이후에 만일 열매가 열면 좋거니와 그렇지 않으면 찍어 버리소서(13:8)”라고 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무화과나무를 말씀하실 때 비유라고 하셨습니다. 이 비유에서 무화과나무는 이스라엘입니다. 주인은 하나님이십니다. 과원지기는 우리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이 중재 역할로 나타납니다. 주인은 찍어 버리겠다고 할 때, 과원지기 되시는 예수님은 아직 소망이 있고, 희망이 있다고 하십니다. 이것이 우리 예수님의 중보적 역할이시며 우리의 영원한 중보자 되시는 분입니다.

 

과원지기는 내가 1년 더 수고하겠습니다.”라고 하며 1년의 기회를 얻었습니다. 1년은 나무에게 주어진 것이 아니라 과원지기에게 1년 수고할 기회가 주어진 것입니다. 과원지기의 애정과 사랑 때문에 나무는 1년 더 살게 되었습니다. 1년 수고한다는 그 자체가 참사랑입니다. 그 사랑 때문에 변하는 것입니다.

 

사람에게는 초인적인 힘이 있습니다. 이 힘은 뜨거운 사랑을 느낄 때, 혹은 감격과 감동을 받을 때 나타납니다. 오늘의 말씀은 비유했습니다. 나무는 이스라엘 즉, 우리 성도들을 말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사랑을 느낄 때(나를 위해 이 땅에 오셨고, 나의 죄를 위해 십자가를 지셨고, 우리의 영원한 소망과 존귀의 관을 주시기 위해 부활, 승천하셨습니다), 새로운 기적이 나타나 아름다운 신앙의 열매를 맺을 수 있습니다.

 

나무에게 과원지기가 있었듯이 우리에게 예수님이 계십니다. 예수님이 나를 위해 중보하며 사랑하고 있다는 뜨거운 주님의 사랑이 내 마음을 감동케 해 이 세상에서 예수님의 증인으로서 성령의 열매와 전도의 열매를 많이 맺는 사랑받는 성도들과 독자들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가을은 열매의 계절입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