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속초8.0℃
  • 맑음-0.3℃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1.6℃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12.5℃
  • 맑음북강릉8.5℃
  • 맑음강릉6.7℃
  • 구름조금동해7.4℃
  • 맑음서울6.0℃
  • 맑음인천7.7℃
  • 맑음원주2.5℃
  • 맑음울릉도10.6℃
  • 맑음수원4.1℃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2.8℃
  • 흐림울진8.9℃
  • 맑음청주5.4℃
  • 맑음대전3.5℃
  • 맑음추풍령-0.1℃
  • 구름조금안동3.1℃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9.3℃
  • 맑음군산5.0℃
  • 박무대구5.5℃
  • 맑음전주5.1℃
  • 구름조금울산9.6℃
  • 맑음창원9.9℃
  • 구름많음광주6.5℃
  • 맑음부산11.7℃
  • 맑음통영11.3℃
  • 맑음목포9.7℃
  • 맑음여수12.9℃
  • 맑음흑산도14.1℃
  • 구름조금완도9.8℃
  • 맑음고창3.5℃
  • 맑음순천2.3℃
  • 맑음홍성(예)1.8℃
  • 구름조금제주14.5℃
  • 구름많음고산14.6℃
  • 구름많음성산12.4℃
  • 구름조금서귀포13.3℃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3℃
  • 맑음양평2.4℃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0.5℃
  • 맑음홍천0.4℃
  • 맑음태백2.3℃
  • 맑음정선군0.9℃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0.7℃
  • 맑음천안0.8℃
  • 맑음보령5.6℃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0.1℃
  • 맑음3.1℃
  • 맑음부안4.5℃
  • 맑음임실1.4℃
  • 맑음정읍4.0℃
  • 맑음남원2.4℃
  • 맑음장수-0.8℃
  • 맑음고창군3.9℃
  • 맑음영광군4.3℃
  • 맑음김해시9.2℃
  • 맑음순창군2.8℃
  • 맑음북창원8.8℃
  • 구름조금양산시8.3℃
  • 맑음보성군5.5℃
  • 맑음강진군5.5℃
  • 맑음장흥3.7℃
  • 맑음해남2.1℃
  • 맑음고흥3.3℃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0.6℃
  • 맑음광양시9.9℃
  • 맑음진도군10.4℃
  • 구름많음봉화0.3℃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1.6℃
  • 구름조금영덕7.2℃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3.5℃
  • 맑음영천3.0℃
  • 맑음경주시4.3℃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3.2℃
  • 흐림밀양4.7℃
  • 맑음산청2.0℃
  • 맑음거제8.8℃
  • 맑음남해9.3℃
기상청 제공
아이들이 보고 배울까봐 겁이 난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기대도 않는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아이들이 보고 배울까봐 겁이 난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기대도 않는다

 

KakaoTalk_20200925_170022150.png

한국교회언론회가 18일 게시한 논평.(사진=한국교회언론회 홈페이지 캡처)

       

서구 사회에는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라는 말이 있다. 이는 역사적으로도 매우 오래된 것인데, 초기 로마 시대 황제와 원로원과 귀족은 국가에 경쟁적으로 세금을 더 내고, 귀족들은 평민보다 먼저 전쟁터로 달려나가 목숨을 바쳐 싸웠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사회 지도층의 도덕, 윤리의식과 그리고 국가가 위기를 맞았을 때 솔선수범하여 모범을 보이며 희생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나라도 어쩌면 이런 서구 정신에 의하여 오늘을 살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1950년 북한 공산군의 침략을 받아 6.25 전쟁이 벌어졌을 때, 미군이 참전하게 된다. 그때, 미군 현역 장성의 아들 142명이 남의 나라 전쟁에 참전하여, 그중에 35명이 전사하거나 부상당하였다. 세계적으로도 국가의 위기 때에 왕의 아들과 대통령의 아들들도 전쟁에 참가하여 목숨을 잃거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한 경우는 허다하다.

 

그런데 최근 5선 의원이자, 당 대표를 지냈고, 현재 행정부 요직의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이 군대에서 휴가를 받았던 문제와, 추 장관과 여당 주변의 태도를 보면서, 연일 국민들을 화나게 만든다.

 

여기에는 여러 가지 논란이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당시 거대 정당의 당 대표였던 엄마가 아니었다면, 현재 항간에 알려진 일들이 언감생심(焉敢生心) 가능했겠느냐는 것이다. 그래도 추 장관은 자신이 억울하다며 국민들에게 진정으로 사과하지 않고 버티고 있다.

 

당시 그 아들을 동료들이 , , 제너널 0일병’(King+God+General)이라고 불렀다고 하는데, 이것이 특혜 중의 특혜라는 것을 나타내는 수식어가 아닌가? 그런데도 청와대와 현 여당은 이에 대하여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미적거리고 있다.

 

오히려 일부 여당 의원들은 추 장관과 그 아들을 구하기 위하여, 서슴없이 스키조 파시즘’(Schizo fascism-자기 잘못을 남 탓으로 돌리고, 반대자들을 공격하고 단죄하여 권력을 유지하는 것) 행태를 보이고 있다. 문제의 본질은 덮어두고, 자기들끼리 힘을 모아 비판하는 국민들과 싸우려고 한다.

 

심지어 여당의 원내 대변인은 추 장관의 아들을 빗대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는 황당한 논평까지 냈다. 누구를 안중근 의사와 비교하는가? 이런 비약도 가능한 것인가?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

 

군대를 다녀온 젊은이들과 아들을 군에 보낸 부모들의 마음은 어떨까? 엄연한 사실과 잘못을 두고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보는가?

 

이를 보고 있는 젊은이들의 마음은 현 정부에서 한없이 멀어지고 있다. 또 상식도 기본도 없는 너무나도 다른 특혜 세계를 보면서 국민들의 마음도 깊은 실망에 빠졌다.

 

국민들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문제에서부터, 사기·횡령·배임 등 8가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위안부 할머니 문제, 최근에는 같은 당의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의 문제까지, 계속되는 국민 우롱에 할 말을 잃었다.

 

현 정부와 공직자들에게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기대도 하지 않는다. 일반 국민들 평균치의 도덕성만이라도 보여주면 좋겠다. 제발 내로남불만 보여주지 않아도 좋겠다.

 

현 더불어민주당은 소위 민주화를 이루는데 기여했다고 스스로 생각하고, 전 정권의 적폐를 청산했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점점 시간이 흐르면서, 현 정권도 전 정권 못지않게, 아니 그보다 훨씬 더한 파시즘에 빠져간다는 것에 국민들은 크게 절망하고 있다.

 

이런 지도층의 특혜와 불법, 이에 대하여 잘못을 사과하기는커녕, 오히려 집단적으로 묻어 덮어가려는 행태를 보면서, 자라나는 아이들이 보고 배울까 봐 겁난다. 집이 무너지는 곳은 서까래가 문제가 아니라 기둥이 썩어서이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