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5.4℃
  • 맑음-0.3℃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1.3℃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0.3℃
  • 맑음춘천1.8℃
  • 구름조금백령도2.7℃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8.8℃
  • 맑음동해8.6℃
  • 맑음서울2.8℃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4.4℃
  • 맑음울릉도8.4℃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2.8℃
  • 맑음서산1.2℃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3.8℃
  • 맑음추풍령4.9℃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6.5℃
  • 맑음포항10.7℃
  • 맑음군산4.4℃
  • 맑음대구9.6℃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11.0℃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13.1℃
  • 맑음통영12.6℃
  • 맑음목포8.7℃
  • 맑음여수11.8℃
  • 맑음흑산도8.8℃
  • 맑음완도9.9℃
  • 맑음고창5.0℃
  • 맑음순천8.5℃
  • 맑음홍성(예)2.9℃
  • 맑음1.6℃
  • 맑음제주12.6℃
  • 맑음고산12.2℃
  • 맑음성산11.0℃
  • 맑음서귀포14.8℃
  • 맑음진주7.2℃
  • 맑음강화1.4℃
  • 맑음양평3.3℃
  • 맑음이천1.9℃
  • 맑음인제0.4℃
  • 맑음홍천1.9℃
  • 맑음태백-0.9℃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2.1℃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2.7℃
  • 맑음부여4.4℃
  • 맑음금산4.2℃
  • 맑음3.1℃
  • 맑음부안6.1℃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6.2℃
  • 맑음남원6.3℃
  • 맑음장수1.6℃
  • 맑음고창군5.9℃
  • 맑음영광군6.8℃
  • 맑음김해시10.8℃
  • 맑음순창군5.9℃
  • 맑음북창원10.6℃
  • 맑음양산시10.0℃
  • 맑음보성군7.7℃
  • 맑음강진군8.3℃
  • 맑음장흥5.7℃
  • 맑음해남5.5℃
  • 맑음고흥7.4℃
  • 맑음의령군6.4℃
  • 맑음함양군6.2℃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8.5℃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9℃
  • 맑음청송군2.2℃
  • 맑음영덕8.5℃
  • 맑음의성3.3℃
  • 맑음구미6.6℃
  • 맑음영천7.9℃
  • 맑음경주시6.4℃
  • 맑음거창4.6℃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6.9℃
  • 맑음산청8.6℃
  • 맑음거제11.5℃
  • 맑음남해10.4℃
기상청 제공
한 사람이어도 충분합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사람이어도 충분합니다.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코로나로 인해서 우리의 모임이 힘을 잃었습니다. 그 이유 중에 하나가 예전에 비해서 사람이 많이 모이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 모임을 중단하거나 그 열심이 식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진지하게 생각해 보면 많이 모인다고 해서 사람이 많이 바뀌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한 사람의 가치관이 바뀌는 것은 누군가가 한 사람을 향한 애정과 기도가 있을 때입니다.

 

천안아산제자교회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그 교회에 한 분이 전도되어 나오셨는데, 그분은 교회에 관심은 있지만 중국집을 하고 있어서 늘 점심시간을 중심으로 하루의 일정을 맞추다 보니 주일 오전예배는 나오고 싶어도 나올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 이야기를 들은 목사님께서 그러면 주일 아침 7시에 예배를 드릴 테니까 그 시간에 나와서 예배를 드린 후에 가서 일해 보시라고 권했답니다.

 

그 다음 주일부터 한 사람의 교인을 앉혀 놓고 목사님은 예배를 드리기 시작했는데 한 달, 두 달, 육 개월이 지나고 마침내 일 년 육 개월이 지난 어느 날 구원의 확신을 가지게 된 그분이 더 이상 1부 예배는 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하더랍니다. 왜냐하면, 이제 하나님이 믿어졌기에 주일에는 가게 문을 닫겠다는 고백과 함께 그리스도인답게 장사를 하겠다는 결단으로 중국집을 하면서도 일체의 배달은 하지 않고, 술은 팔지 않고, 곱빼기를 주문하는 분에게도 보통과 같은 음식값만 받기로 했다고 하더랍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삼일반점이라는 그 음식점은 점심시간에 줄을 서서 음식을 먹는 집이 되었고, 준비한 음식재료가 떨어지는 오후 서너 시가 되면 그분은 가게문을 닫고 오히려 전도를 했고, 마침내는 신실한 목자가 되었습니다. 오래도록 기다려준 목사님의 사랑에 변화된 그 목자는 자신이 배운 그대로 목원 한 사람 한 사람을 소중히 섬겨 주어서 여러 목장이 분가되었고, 그 목장을 통해서 변화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분은 자신의 집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마트의 경영기법을 가르쳐서 여러 곳에 개업하게 했고 그분처럼 목자가 되는 놀라운 간증을 하고 있습니다.

 

한 사람의 마음에 큰 감동을 끼칠 때 그 한 사람으로 인해서 또 다른 한 사람이 구원을 받고 삶의 변화가 일어나는 것이 복음의 능력입니다. 얼마나 많이 모이느냐? 라는 숫자 보다는 한 사람을 변화시킨 간증이 더 중요합니다. 많은 숫자가 모이지 않아도 한 사람을 향한 섬김은 언제나 가능하지 싶습니다. 목장, 한 사람이어도 힘을 내셔야 합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