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맑음속초8.3℃
  • 구름많음6.1℃
  • 구름조금철원4.7℃
  • 구름많음동두천5.8℃
  • 흐림파주5.6℃
  • 맑음대관령1.2℃
  • 흐림백령도9.8℃
  • 맑음북강릉7.3℃
  • 맑음강릉9.3℃
  • 맑음동해9.6℃
  • 흐림서울8.4℃
  • 맑음인천8.4℃
  • 구름많음원주7.5℃
  • 맑음울릉도8.6℃
  • 맑음수원8.7℃
  • 구름조금영월7.4℃
  • 구름조금충주7.2℃
  • 맑음서산9.0℃
  • 맑음울진10.2℃
  • 맑음청주9.7℃
  • 맑음대전9.6℃
  • 맑음추풍령7.9℃
  • 맑음안동8.6℃
  • 맑음상주9.1℃
  • 맑음포항12.1℃
  • 맑음군산10.8℃
  • 맑음대구11.1℃
  • 맑음전주10.2℃
  • 맑음울산11.3℃
  • 맑음창원11.2℃
  • 맑음광주10.7℃
  • 맑음부산12.9℃
  • 맑음통영12.7℃
  • 구름조금목포10.6℃
  • 맑음여수12.8℃
  • 구름많음흑산도10.1℃
  • 맑음완도12.4℃
  • 맑음고창9.5℃
  • 맑음순천10.4℃
  • 맑음홍성(예)9.6℃
  • 맑음제주12.3℃
  • 맑음고산11.8℃
  • 구름조금성산11.8℃
  • 맑음서귀포16.4℃
  • 맑음진주12.6℃
  • 구름많음강화6.7℃
  • 구름많음양평8.6℃
  • 구름많음이천7.3℃
  • 구름조금인제6.1℃
  • 구름많음홍천7.2℃
  • 맑음태백4.0℃
  • 구름많음정선군5.9℃
  • 구름조금제천6.4℃
  • 맑음보은7.9℃
  • 맑음천안8.8℃
  • 구름조금보령9.4℃
  • 맑음부여10.3℃
  • 맑음금산9.0℃
  • 맑음9.0℃
  • 구름조금부안10.2℃
  • 맑음임실8.5℃
  • 맑음정읍9.4℃
  • 맑음남원10.0℃
  • 맑음장수7.4℃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6℃
  • 맑음김해시12.1℃
  • 맑음순창군9.9℃
  • 맑음북창원11.9℃
  • 맑음양산시13.2℃
  • 맑음보성군12.8℃
  • 맑음강진군12.0℃
  • 맑음장흥11.6℃
  • 맑음해남11.3℃
  • 맑음고흥11.3℃
  • 맑음의령군12.0℃
  • 맑음함양군10.0℃
  • 맑음광양시12.3℃
  • 구름조금진도군11.1℃
  • 맑음봉화7.2℃
  • 구름조금영주7.4℃
  • 맑음문경8.2℃
  • 맑음청송군8.5℃
  • 맑음영덕10.0℃
  • 맑음의성9.3℃
  • 맑음구미9.9℃
  • 맑음영천10.2℃
  • 맑음경주시11.2℃
  • 맑음거창9.1℃
  • 맑음합천11.5℃
  • 맑음밀양11.7℃
  • 맑음산청10.7℃
  • 맑음거제9.9℃
  • 맑음남해9.4℃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부르심(7)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7)

브라더 앤드류 칼럼

브라더 앤드류1.jpg

브라더 앤드류 

오픈도어 설립자

 

내가 탄 비행기는 암스테르담까지 얌전히 날아가지 못했다. 경유지인 마드리드에서 이륙이 지연되는 바람에 우리는 항공사가 제공하는 멋진 호텔에서 하룻밤을 보내야 했다. 양말만 신은 채 호텔 로비에 서 있는 내 모습이 흥미로웠는지 모두들 이상한 눈초리로 쳐다보았다. 그러나 나는 다른 사람의 눈을 의식할 겨를이 없었다. 쿠바를 떠날 때 목사님이 마지막으로 해준 말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선교사님, 이렇게 사랑으로 모든 걸 다 주시니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선교사님은 목숨만 빼고 다 주셨습니다.”

 

내가 더는 쿠바에 갈 수 없게 되자, 나는 유럽에 있는 성도들에게 쿠바로 갈 것을 도전했다. 쿠바 교회에는 중보 기도와 재정과 기독교 출판물이 너무나 필요했다. 내 도전에 응한 사람들 가운데 앙스와 리네라는 네덜란드인 두 명이 있었다. 모두 50대 후반의 여성으로 프랑스 산간 지방에서 함께 사는 친구 사이였고, 이미 유럽에서 오픈도어선교회 사역에 여러 차례 참여한 경험이 있었다. 두 멋진 여성은 하나님에 대한 진정한 현신을 보여주었고, 그것은 내가 본받고 싶을 정도였다. 내가 쿠바에 대해 강하게 도전했을 때 두 여성은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다.

 

나는 그들에게 쿠바에 대해 장황하게 설명할 겨를이 없었다. 단지 쿠바의 실정과 스페인어 성경과 기독교 서적 몇 권, 그리고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두세 사람의 이름과 연락처만 일러주었다. 나는 그들을 적재적소로 이끄실 하나님만 신뢰했다. 아무튼, 내가 그들에게 준 연락처는 하바나에 있는 오픈도어 교회로 알려져 있는 큰 교회였다.

 

두 여성은 하나바에 도착하자마자 호텔방으로 직행, 합심하여 기도하면서 주님의 뜻을 구했다. 두 사람은 기도하다가 성령 하나님이 그들을 레닌 공원으로 이끄신다는 느낌을 받았다. 두 사람은 바로 지도를 들고 레닌 공원을 찾아 나섰다.

 

한편, 도시 한쪽에서는 유세비오 페레즈라는 목사님 한 분이 역시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감옥에서 풀려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목사님은 매우 의기소침해져서 목회 사역을 그만두고 싶은 지경에까지 이르렀다. 목회자는 사회적으로 멸시받고 공권력의 탄압에 시달리고 있었다. 기독교 신앙인이기 때문만은 아니고 목회자를 사회의 기생충으로 여기기 때문이었다. 유세비오 목사님은 소외감과 무력감을 느끼면서 신앙의 가치에 회의를 품고 있었다.

 

바로 그날, 유세비오 목사님은 기도 중에 성령 하나님이 자신을 레닌 공원으로 이끄시는 느낌을 받았다. 그곳에 가면 누군가가 자신에게 용기를 불어넣어 줄 것 같았다. 그래서 목사님은 자신이 나사로라고 부르는 차를 타고 레닌 공원으로 향했다. 나사로라는 이름은 1950년형 시보레 자동차가 여러 차례 폐차의 위기를 넘겼기 때문에 붙인 것이었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