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8 (금)

  • 구름조금속초7.6℃
  • 맑음5.8℃
  • 맑음철원4.1℃
  • 맑음동두천5.2℃
  • 맑음파주4.8℃
  • 구름많음대관령2.1℃
  • 구름조금백령도6.0℃
  • 구름조금북강릉6.3℃
  • 구름조금강릉7.8℃
  • 맑음동해7.0℃
  • 연무서울6.5℃
  • 맑음인천5.5℃
  • 맑음원주4.9℃
  • 구름조금울릉도7.6℃
  • 맑음수원6.8℃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1℃
  • 구름조금서산6.5℃
  • 맑음울진8.4℃
  • 연무청주6.3℃
  • 맑음대전7.2℃
  • 맑음추풍령5.4℃
  • 맑음안동7.7℃
  • 맑음상주7.3℃
  • 맑음포항10.4℃
  • 맑음군산7.0℃
  • 맑음대구8.3℃
  • 맑음전주7.2℃
  • 맑음울산9.3℃
  • 맑음창원8.2℃
  • 맑음광주8.5℃
  • 맑음부산10.1℃
  • 맑음통영9.5℃
  • 맑음목포7.5℃
  • 맑음여수9.0℃
  • 구름많음흑산도7.6℃
  • 맑음완도9.1℃
  • 맑음고창7.4℃
  • 맑음순천8.1℃
  • 구름조금홍성(예)6.8℃
  • 맑음제주9.6℃
  • 맑음고산9.1℃
  • 맑음성산11.6℃
  • 맑음서귀포10.2℃
  • 맑음진주10.4℃
  • 구름조금강화4.8℃
  • 맑음양평5.6℃
  • 맑음이천6.8℃
  • 구름많음인제4.5℃
  • 맑음홍천5.5℃
  • 맑음태백4.2℃
  • 맑음정선군5.0℃
  • 맑음제천5.0℃
  • 맑음보은6.6℃
  • 맑음천안6.1℃
  • 맑음보령6.6℃
  • 맑음부여7.2℃
  • 맑음금산6.5℃
  • 맑음부안7.4℃
  • 맑음임실7.2℃
  • 맑음정읍6.7℃
  • 맑음남원7.6℃
  • 맑음장수7.0℃
  • 맑음고창군7.4℃
  • 맑음영광군6.9℃
  • 맑음김해시10.1℃
  • 맑음순창군8.4℃
  • 맑음북창원9.3℃
  • 맑음양산시11.0℃
  • 맑음보성군9.7℃
  • 맑음강진군9.0℃
  • 맑음장흥8.8℃
  • 맑음해남7.2℃
  • 맑음고흥9.5℃
  • 맑음의령군9.5℃
  • 맑음함양군9.6℃
  • 맑음광양시9.6℃
  • 맑음진도군7.3℃
  • 맑음봉화5.9℃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7.4℃
  • 맑음청송군6.4℃
  • 맑음영덕7.9℃
  • 맑음의성9.0℃
  • 맑음구미8.1℃
  • 맑음영천8.5℃
  • 맑음경주시8.6℃
  • 맑음거창8.4℃
  • 맑음합천10.0℃
  • 맑음밀양9.9℃
  • 맑음산청9.8℃
  • 맑음거제9.2℃
  • 맑음남해8.2℃
기상청 제공
목사 · 애국자 · 인간 박상동 목사 - 김승학 목사의 논문 원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사 · 애국자 · 인간 박상동 목사 - 김승학 목사의 논문 원문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4)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4)
목사 · 애국자 · 인간 박상동 목사

목사·애국자·인간 박상동 목사

 

 

김승학 목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박상동 목사 사진.PNG

박상동 목사 (朴尙東, 1894~1949)

 

들어가면서

 

안동교회 제4대 담임목사(1925~1927)로 시무한 박상동(朴尙東, 1894~1949) 목사는 아버지가 목사였고, 목사의 아들을 두었으며, 한국교회에서는 단 한자리 수에 불과한 직계목사 손자를 둔 4대 목사가문(家門)의 중심이었다. 그의 조부(祖父부친(父親) 뿐 아니라 그 역시 민족을 사랑한 애국자였다. 그래서 고등학생 신분으로 6개월의 옥고(獄苦)를 치르기도 했다. 극일(克日)하기 위해 박상동 목사는 고등학교를 마치자마자 일본유학을 떠났다. 일본에서 4년 동안 신학을 공부하며 오사카(大版)와 고베(神戶)에 거주하고 있던 재일교포를 위해 쉬지 않고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개척했다. 귀국한 후 안동교회를 섬기면서 전도, 사회봉사, 교회조직의 변화, 다음세대의 신앙교육 등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그의 헌신을 통해 안동교회는 새롭게 리모델링(Remodeling)되어 시대에 맞는 교회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었다. 박상동 목사는 누구보다 재일교포를 사랑했기 때문에 이민자의 삶의 고단함과 고통을 외면하지 못하고 안동교회 사역을 중단한 채 일본으로 건너간 예민한 영성의 사람이었다. 그는 오사카와 나고야, 그리고 인근 지방의 복음화와 교회개척에 거룩한 발자취를 남겼다. 박상동 목사는 현해탄을 넘나들며 한국과 일본에 복음을 전한 위대한 전도자였던 것이다. 그는 당시 한국과 재일교회를 위한 사도바울과 같은 사람이었다. 하지만 일제 말엽 그는 교포들의 인권개선노력과 민족독립운동의 죄목으로 또 다시 옥고를 치렀다. 생사(生死)의 고비에서 해방과 함께 석방되어 귀국한 박상동 목사는 끝없는 복음의 열정으로 교회를 섬기다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박상동 목사는 복음을 위해서라면 어떤 고초도 마다하지 않고 자신의 등에 십자가를 지는 강인한 성격의 소유자였지만 성도와 자녀에게는 인자하고 겸손한 목사요 아버지였다. 그는 음악을 좋아했으며 자식들에게 사랑의 아버지로 기억되고 있다. 이 글은 박상동 목사의 일생을 기록한 소고(小考)이다. 하지만 이 글에는 잊지 않고 기억해야할 믿음의 가문, 믿음의 사람의 거룩한 흔적을 포함하고 있다. 이제 독립운동가요, 복음전도자요, 교육자요, 아버지요, 음악을 좋아한 사람이요, 목사요, 인격자인 인간 박상동을 감사한 마음, 기대하는 마음으로 만나보자

 

1. 마태복음 1장의 낳고, 낳고, 낳고를 재현(再現)한 가정

 

 마태복음 1장은 예수 그리스도의 족보를 기록하고 있다. 그 족보는 아담에서 시작하지 않고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한다. 비록 아담이 인류 최초의 사람이긴 하지만 범죄함으로 하나님으로부터 멀어졌고, 하나님께서 의로 여기신 믿음의 역사는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마태복음 1장의 족보는 육신의 족보라기보다는 믿음의 족보요 하늘나라 백성의 계보라고 할 수 있다. 안동교회 4대 담임목사로 사역한 박상동(朴尙東, 1894~1948) 목사 집안도 초창기 한국교회 믿음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명문가문이다. 오늘도 박상동 목사의 가문은 한국교회의 살아있는 믿음의 역사를 중단 없이 써가고 있다. 130년의 한국기독교 역사에서 현재까지 4대 직계목사 가문을 이어가고 있고, 5대 목사가 배출될 예정이라고 한다. 사실 목사의 아들이 목사가 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목사 아버지는 자신이 겪은 험난한 목회의 길을 자녀들이 겪기를 원치 않을 뿐 아니라 목사 자녀들도 목사 아버지의 좁은 목회의 길을 보며 쉽게 그 길을 가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상동 목사는 아버지가 걸어간 목회의 길을 걸었을 뿐 아니라 그의 아들과 손자까지 목사가 된 것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라고 할 수 있다.

 

1) 1대 박영화 목사

 박상동은 1894년 경북 의성군 비안면(比安面) 쌍계리(雙溪洞)에서 박영화(朴永和, 1859~1923)의 장남으로 출생했다. 박영화는 1902년경에 김인옥, 이성준의 전도를 받고 전 가족(부친인 박용한과 38) 모두가 예수를 믿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군위군 호암교회에 출석하다가 그 다음 해인 1903, 많은 핍박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쌍계교회를 세우게 되었다. 하지만 박영화는 1908년 세례를 받았다. 그는 특별히 교육에 관심을 갖고 1910년 농촌지역 복음화와 인재양성을 위해 쌍계교회에 정림학교(1920년 폐교)를 설립하여 운영한 명망 있는 지역의 지도자였다. 더욱이 박영화는 당시 선교사의 조사(助事, Helper)로 활발히 사역한 인물이었다. 경안노회 70년사는 그가 의성 지역의 유력한 조사였음을 밝히고 있다. 더욱이 경상노회록에 의하면 박영화는 쌍계교회 장로로 임직 받고 노회 총대로 참석할 정도로 당시 의성 지역의 교회지도자였다. 19141230일 부산진 여학교에서 회집된 제9회 경상노회 회의록에는 그의 이름을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서기가 회원을 조명하니 참석원은 목사의 방혜법, 권임함, 김기원, 홍승한, 심취명, 김영옥, 왕대선, 매견시, 맹호은, 예알배, 라대벽, 권일두, 권찬영, 인로절, 제씨요. 장로의 허 일, 황재은, 정재순, 박영화, 박상순, 최경호, 리준섭, 권덕생, 김덕경, 김응진, 김복명 제씨라. 

 

이런 박영화는 1914년 평양신학교에 입학하여 1918년 제 11회로 졸업하고 동년 619일 경북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은 후 쌍계교회 초대 담임목사로 시무했다. 그는 19193·1 의성만세운동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2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룬 후 경남 거제시 사능면에 위치한 사능교회 초대담임 목사로 부임하였다. 이후 박영화 목사는 거제도와 통영 등 경남지역 초기 교회의 존경받는 목회자로 자리매김하였다.

 

2) 2대 박상동 목사

 이러한 신앙적 분위기에서 출생하고 성장한 박상동은 아버지와 기독교에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는 기독교학교인 대구의 계성학교 출신으로, 부친과 함께 3·1 만세운동의 옥고를 치룬 후 일본 고베에 있는 칼빈계 고베중앙신학교(神戶中央神學校)를 졸업하였다. 졸업한 박상동은 1925년 귀국하여 안동교회 강도사로 부임하였다. 1925617일 안동교회에서 소집된 제8회 경안노회록은 신학졸업생 박상동씨를 노회장이 임시노회를 소집하는 대로 강도사로 세워주기로 가결했음을 기록하고 있다. 박상동은 안동교회 강도사로 시무하면서 평양신학교에서 별신학(別神學) 과정 1년간을 수학하였다. 그 당시 외국에서 공부한 사람이 장로교 목사가 되려면 평양신학교에 가서 1년 동안 공부해야만 했기 때문이다. 1926616일 안동교회에서 회집된 제10회 경안노회에서 안동교회는 박상동 강도사를 동사목사로 청원하였고, 노회는 임사부에 맡겨 처리하도록 결의하였다. “안동교회에서 박상동 강도사를 동사목사로 청원하노니 허락 주시되 헌법대로 오는 9월에 장립허락까지 달라는 청원은 임사부로, 박상동에 목사장립을 위하여 별노회 소집은 회장에게 위임하기로 가결하다.” 결국 192691일 영주읍 교회에서 개회된 경안노회(11) 임시노회에서 안수 후 안동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하였다. 1885년 기독교가 이 땅에 들어온 지 41년 만에 직계(直系)로 부자(父子)가 목사 임직자가 됨으로써 아버지, 아들 목사가 탄생하게 되었다.

 

3) 3대 박대선 목사

 박영화 목사 가문의 직계 3대 목사인 박대선 목사는 1916년 경북 의성군 비안면에서 박상동 목사의 장남으로 출생하였다. 그는 1928년 파송 받아 오사카에서 순회목사로 일본에 파송된 부친 박상동 목사와 함께 일본에 체류하면서 1940년 일본관서학원대학교 영문과와 1942년 동대학 신학과를 졸업하고 1955년 미국 보스톤대학교 신학대학원에서 구약신학전공으로는 한국인 최초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일본에 체류할 당시인 1940년부터 1942년까지 니시노미야시 한인교회의 담임전도사로 사역했으며, 귀국하여 1942년부터 1950년까지 평양 창광산교회, 박구리교회, 중앙교회, 서평양교회 등을 섬겼다. 박대선이 어렸을 때 사람들이 넌 이담에 커서 무엇이 될래?”라고 물으면 서슴없이 난 목사가 될 겁니다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어렸을 때 한 이 대답은 대학생이 되어서도 한 번도 변한 적이 없을 정도로 박대선은 소명의식이 투철했다. 특히 1945년부터 1950년 까지 평양성화신학교 교장대리로 학교를 책임지고 경영하였다. 박대선 목사는 1955년부터 1964년까지 서울 감리교신학대학교 교수를 역임했고, 1959년부터 1962년까지는 서울 광화문감리교회 담임으로 목회를 이어갔다.

(이하 내용은 논문원문 첨부파일 참조)

 

첨부파일 다운로드

  • 김승학 목사 논문 원문4- 박상동목사.hwp (72.0K)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