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목)

기상청 제공
한교총, ‘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한 한국교회기도회’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한교총, ‘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한 한국교회기도회’ 개최

12일 광림교회서 ··· 차별금지법‧사립학교법‧모자보건법 등 우려 표명

12일 광림교회서 ··· 차별금지법사립학교법모자보건법 등 우려 표명

 

KakaoTalk_20201127_172719645.png

11위장된 차별금지법 반대와 철회를 위한 한국교회기도회에 참석한 교계 지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교총 제공)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등 한국교회 연합기관과 단체들이 매월 한국교회기도회를 개최하고 있다.

 

11위장된 차별금지법 반대와 철회를 위한 한국교회기도회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주관으로 지난 12일 오전 7시 서울 광림교회에서 열렸다.

 

이날 1부예배에서 설교를 전한 감리회 이 철 감독회장은 교회의 영향력은 교회의 회복에 달려있다, “차별금지법과 싸우면서도 교회는 예수님의 사랑의 통로가 되어야 하고 사랑을 실천해야 한다. 같이 기도하고 믿음의 희생자로 서가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권면했다.

 

이어 진행된 2부 특강과 기도회에서는 한교총 김태영 대표회장이 사립학교법 개정안과 관련한 사립학교의 자주성과 공공성은 동시에 보장되어야 한다는 성명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사립학교법 개정안 반대를 천명했다.

 

김 대표회장은 “10개의 사립학교법이 국회에 상정된 상태다. 사립학교법이 개정되면 법인이사회 절반은 개방이사가 들어와 기독교 정체성이 무너질 가능성이 크다기독사학도 자정의 노력을 기울이면서 사립학교법 개정반대를 위해 기도하고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기성 총회장 한기채 목사는 현재 정부가 입법 추진 중인 모자보건법 등 개정안이 낙태를 합법화하는 개악이 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한 총회장은 정부와 교회가 낙태 합법화 대신 임산부미혼모 지원 시스템과 이들을 보호할 사회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윤재 변호사와 한국청년입법연구회 라승현 씨는 반성경적 사회 논제에 대처하는 기독 청년의 시민운동이 교회 안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는 내용으로 특별 강연과 사례 발표를 했다.

 

한편, 이날 기도회에 참석한 각 교단 총회장과 교계 대표들은 릴레이기도를 통해 국가와 정부, 코로나19 종식, 한국교회와 관련한 주요 문제 등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12월 한국교회기도회는 기독교한국성결교회 주관으로 다음 달 16일 중앙성결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박은숙 기자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