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19)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19)

나의 출애굽기(19)

 

드보라

 

49. 기도의 응답 동생을 만나게 되다

 

, 그 친척 ○○○ 맞아?”

네 맞습니다.”

야 이 간나야, 니 친척 찾았다.”

 

그 말을 듣고 한동안 멍하니 있었다. 그 악질 간부가 내 동생을 찾아서 내 소식을 알려준 것이다. 탈출에 실패해서 집결소에 있으면서 다음에는 어디로 끌려갈 것인가 걱정하며 나는 죽었구나 하는 생각뿐이었는데 이렇게 내 동생을 찾았다.

 

간부에게서 이 이야기를 듣는 순간 나는 그 할머니 참 용하다.’하고 생각했다. 그리고 할머니에게 보답하고 싶어서 저녁에 받은 옥수수 국수면 절반을 봉지에 싸서 할머니에게 줬다. “, 니 시킨 대로 했더니 동생 찾았다. 하나님인지 뭔지 참 용하다.” 할머니는 자기 일처럼 너무 기뻐하면서 잘됐다 잘됐다.”하고 좋아했다.

 

나는 이렇게 동생을 찾았다. 그렇지만 나에게 기도를 가르쳐 준 할머니는 북에 남은 가족도 없으니 나갈 희망이 없어 보였다. 그런데 그 할머니는 자기가 빨리 나갈 것이라고 자주 이야기했다. 가족도 없는 사람이 어찌 나가는지 솔직히 믿지 않았다. 그런데 예상치 못할 일이 일어났다.

 

50. 할머니와 손자가 집결소에서 모범출소가 되다

 

그 할머니는 손자와 함께 북송되었는데 그 당시 손자의 나이가 15살이었다. 이 손자가 집결소 간부들의 이쁨을 받아서 할머니도 일도 보내지 않고 편하게 지낼 수 있었다. 그러던 중에 여름이 끝나가고 날씨가 선선해졌다. 김장철이었다. 집결소에서도 대량으로 김장을 담갔다.

 

김장을 담그기 위해서는 당연히 배추나 무, 소금 등이 필요하다. 그렇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북한에는 소금이 귀하고 가격도 상당히 나간다. 그런데 하루는 집결소 간부들이 웅성거리는 소리가 났다. 이 할머니 이름으로 중국 쪽에서 집결소로 자그마치 2톤이나 되는 소금을 선물한 것이다. 덕분에 이 할머니와 손자는 모범출소가 됐다.

 

가족도 없는 할머니의 안위를 걱정했던 나로서는 정말 놀랄 수밖에 없는 일이었다. 할머니 말대로 정말 나보다도 먼저 집결소에서 나가게 된 것이다. 다만 지금도 아쉬운 것은 그 할머니의 이름이나 살았던 지역 등을 여쭙지 못했다. 인제 와서 사람을 찾고 싶어도 도저히 찾을 방법이 없다. 나에게 처음으로 하나님과 예수님을 알 기회가 되었던 할머니. 잘 지내시는지 지금도 궁금하다.

 

하나님이 누구신지 예수님이 누구신지 제대로 알지도 못했던 나에게 은혜를 베푸신 하나님의 사랑이 감사하고, 또 나에게 기도를 가르쳐줬던 그 할머니의 헌신과 사랑이 생각나며 오늘따라 그 집결소에서 만난 할머니의 모습이 그립다. 아마 지금도 하나님의 공주로서 은혜가 충만한 삶을 살고 계시리라 생각한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