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5.4℃
  • 맑음-0.3℃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1.3℃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0.3℃
  • 맑음춘천1.8℃
  • 구름조금백령도2.7℃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8.8℃
  • 맑음동해8.6℃
  • 맑음서울2.8℃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4.4℃
  • 맑음울릉도8.4℃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2.8℃
  • 맑음서산1.2℃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3.8℃
  • 맑음추풍령4.9℃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6.5℃
  • 맑음포항10.7℃
  • 맑음군산4.4℃
  • 맑음대구9.6℃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11.0℃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13.1℃
  • 맑음통영12.6℃
  • 맑음목포8.7℃
  • 맑음여수11.8℃
  • 맑음흑산도8.8℃
  • 맑음완도9.9℃
  • 맑음고창5.0℃
  • 맑음순천8.5℃
  • 맑음홍성(예)2.9℃
  • 맑음1.6℃
  • 맑음제주12.6℃
  • 맑음고산12.2℃
  • 맑음성산11.0℃
  • 맑음서귀포14.8℃
  • 맑음진주7.2℃
  • 맑음강화1.4℃
  • 맑음양평3.3℃
  • 맑음이천1.9℃
  • 맑음인제0.4℃
  • 맑음홍천1.9℃
  • 맑음태백-0.9℃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2.1℃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2.7℃
  • 맑음부여4.4℃
  • 맑음금산4.2℃
  • 맑음3.1℃
  • 맑음부안6.1℃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6.2℃
  • 맑음남원6.3℃
  • 맑음장수1.6℃
  • 맑음고창군5.9℃
  • 맑음영광군6.8℃
  • 맑음김해시10.8℃
  • 맑음순창군5.9℃
  • 맑음북창원10.6℃
  • 맑음양산시10.0℃
  • 맑음보성군7.7℃
  • 맑음강진군8.3℃
  • 맑음장흥5.7℃
  • 맑음해남5.5℃
  • 맑음고흥7.4℃
  • 맑음의령군6.4℃
  • 맑음함양군6.2℃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8.5℃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9℃
  • 맑음청송군2.2℃
  • 맑음영덕8.5℃
  • 맑음의성3.3℃
  • 맑음구미6.6℃
  • 맑음영천7.9℃
  • 맑음경주시6.4℃
  • 맑음거창4.6℃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6.9℃
  • 맑음산청8.6℃
  • 맑음거제11.5℃
  • 맑음남해10.4℃
기상청 제공
천 목사는 어느 편일까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 목사는 어느 편일까요?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신학생 시절에 같이 자취했던 절친 목사와 통화를 했습니다. 개척 이후 아름답게 성장하고 있는 교회인데 요즘 어떻게 예배를 드리는지를 물었습니다. 자기들은 정부에서 방역지침을 내리기 전에 자발적으로 온라인 예배를 드린다고 합니다. 뉴스에서 말하기 전에 교인들에게 교회에 오지 말고 집에서 예배를 드리라 했고 수요일, 새벽기도회까지 그렇게 한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이웃하고 있는 사람들이 교회에 대해서 신뢰를 보낼 것이고, 또 교인들을 보호할 수 있답니다. 그는 말하기를 하나님의 나라가 건물 안에 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 줄 수 있는 오히려 좋은 기회라고 합니다.(맞는 말입니다)

 

요즘 9시 뉴스에 몇 번 나온 핫한 세계로교회 손현보 목사와 통화를 했습니다. 신학교에서 7년 동안 같이 공부한 동기입니다. 그 친구의 기질과 열심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 교회는 주일은 물론이거니와 새벽기도회, 수요예배 실황을 동영상 촬영해서 자발적으로 공무원에게 보낸답니다. 오천 명이 앉을 수 있는 좌석에 우리는 거리 두기를 철저히 해서 20명이 아닌 천 명이 예배하고 있으니 교회를 폐쇄시켜 달라고 했답니다. 다른 교회도 그렇게 하자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교회가 폐쇄당하면 헌법소원을 해서 대한민국 헌법이 말하는 종교의 자유와 양심의 자유에 대해서 재판을 받겠다는 겁니다. 그는 말하기를 교회만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편파적이기 때문에 헌법의 기준으로 판단을 받아서 다른 교회에 희망을 주겠다는 것이었습니다.(용기가 부러웠습니다)

 

두 명의 친구는 모두 옳습니다. 그런데 천 목사는 이도 저도 아니었습니다. 교회에 오지 말라는 매몰찬 말을 못하니까 교회를 폐쇄시킨다는 경고장도 받았습니다. 그렇다고 폐쇄시켜 달라고 할 만큼의 용기는 더더욱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소리 지르고 싶지만, 담임목사의 입장에서는 투쟁이 전부는 아닌 듯합니다.

 

코로나 팬데믹을 영적전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지? 피할 수 없는 새로운 시대 전환으로 준비해야 하는지? 묻고 물으면서 주일이면 텅 빈 예배당에서 4부 예배까지 목이 쉬도록 설교하는 천 목사는 어느 편일까요? 어리버리해 보이지만 분명한 것은 하나님의 편에 서서 교인을 지키고 싶어하는 마음은 이전보다 더 간절하답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