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구름조금속초0.2℃
  • 구름많음-3.2℃
  • 흐림철원-3.8℃
  • 흐림동두천-1.9℃
  • 구름많음파주-3.3℃
  • 구름많음대관령-2.6℃
  • 구름많음백령도3.2℃
  • 박무북강릉1.2℃
  • 구름많음강릉1.2℃
  • 구름많음동해2.6℃
  • 구름많음서울2.4℃
  • 박무인천2.4℃
  • 구름많음원주0.4℃
  • 구름조금울릉도3.1℃
  • 박무수원-0.1℃
  • 흐림영월-0.7℃
  • 구름많음충주0.0℃
  • 흐림서산-0.3℃
  • 구름많음울진4.6℃
  • 연무청주2.9℃
  • 구름많음대전3.1℃
  • 흐림추풍령1.2℃
  • 구름많음안동0.4℃
  • 흐림상주1.2℃
  • 흐림포항3.9℃
  • 흐림군산3.2℃
  • 흐림대구2.5℃
  • 박무전주3.6℃
  • 흐림울산4.0℃
  • 구름많음창원4.7℃
  • 흐림광주5.4℃
  • 흐림부산6.6℃
  • 흐림통영5.6℃
  • 구름많음목포4.4℃
  • 흐림여수7.9℃
  • 구름많음흑산도5.0℃
  • 구름많음완도6.5℃
  • 구름많음고창0.6℃
  • 흐림순천4.5℃
  • 박무홍성(예)-0.7℃
  • 흐림제주10.0℃
  • 흐림고산10.3℃
  • 흐림성산8.8℃
  • 흐림서귀포10.5℃
  • 흐림진주5.6℃
  • 구름많음강화-0.8℃
  • 구름많음양평-0.5℃
  • 구름많음이천-0.2℃
  • 흐림인제-0.4℃
  • 구름많음홍천-1.6℃
  • 구름많음태백-2.2℃
  • 구름많음정선군-0.3℃
  • 구름많음제천-1.9℃
  • 흐림보은-0.5℃
  • 흐림천안-0.9℃
  • 구름많음보령0.9℃
  • 흐림부여2.1℃
  • 흐림금산1.7℃
  • 구름많음0.2℃
  • 구름많음부안2.1℃
  • 구름많음임실1.6℃
  • 흐림정읍1.6℃
  • 흐림남원4.8℃
  • 흐림장수3.2℃
  • 흐림고창군0.8℃
  • 구름많음영광군0.6℃
  • 구름많음김해시4.4℃
  • 흐림순창군3.0℃
  • 구름많음북창원5.4℃
  • 흐림양산시4.3℃
  • 흐림보성군6.8℃
  • 구름많음강진군3.6℃
  • 구름많음장흥3.4℃
  • 구름많음해남1.7℃
  • 흐림고흥3.3℃
  • 구름많음의령군3.4℃
  • 흐림함양군5.1℃
  • 흐림광양시7.4℃
  • 구름많음진도군3.3℃
  • 흐림봉화-1.9℃
  • 흐림영주0.0℃
  • 흐림문경1.2℃
  • 흐림청송군-3.2℃
  • 흐림영덕1.3℃
  • 흐림의성-1.2℃
  • 흐림구미2.9℃
  • 흐림영천0.0℃
  • 흐림경주시0.3℃
  • 흐림거창5.1℃
  • 흐림합천5.2℃
  • 구름많음밀양2.8℃
  • 흐림산청4.8℃
  • 구름많음거제5.7℃
  • 흐림남해7.0℃
기상청 제공
김승학 목사의 논문 원문(7)-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從), 임학수목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학 목사의 논문 원문(7)-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從), 임학수목사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7)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7)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從), 임학수목사

일평생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은 주의 종(), 임학수목사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임학수 목사.jpg

임학수 목사
(林鶴洙, 1884-1969)

 

임학수 목사는 안동 땅에서 출생하고 안동 땅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아 하늘나라에 갔다. 그는 안동 땅에서 예수님을 만났고, 안동지역에 있는 교회를 섬겼다. 그는 하나님이 보내신 교회, 크고 작은 교회를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 섬겼다. 그래서 그가 시무한 교회는 든든히 설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가 교회를 섬긴 시대 상황은 결코 만만한 세월이 아니었다. 일제가 우리나라를 강점하고 강압적으로 통치하던 시대였다. 보통 사람들인 백성의 삶도 고단했지만 예수를 믿는 사람들의 삶은 더 고난의 연속이었다. 황국신민화를 강요하는 일제의 정책 하에서 예수 믿는 것은 상상 이상으로 힘들었기 때문이다. 특히 임학수 목사는 단순한 성도로서가 아니라 교회의 지도자인 목사로 살아야 했기 때문에 더 큰 믿음과 용기, 그리고 인내와 소망이 필요했다. 그러나 임 목사는 어려운 시기에 교회의 지도자와 경안노회의 중심인물로 그 사명을 잘 감당했다.

 

오늘날 한국교회는 황금만능주의와 세속화의 공격에 속수무책으로 당해 위기를 맞고 있다. 거룩한 영향을 줄 수 있는 교회, 영적 리더십을 가진 존경받는 주의 종, 그리고 세상으로부터 인정받는 성도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현실을 보며 낙망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러다가 교회가 영영 회복할 수 없는 지경에 빠지는 것은 아닌지 염려하게 된다. 그러나 교회의 능력은 분명히 회복될 수 있다. 왜냐하면 교회는 그리스도의 피 값으로 세워진 그리스도의 몸이기 때문이다. 오늘의 교회는 과거의 교회와 과거의 선배들이 남겨놓은 교훈을 배워야 한다. 교회역사를 올바로 이해해야 하며, 거룩한 영향력을 끼친 믿음의 선배의 삶을 본받아야 한다. 그 중의 한 사람이 바로 임학수 목사다. 그는 분명한 소명의식을 갖고 헌신한 사명자였다. 그는 신실한 하나님의 일꾼인 동시에 도전하는 교회의 일꾼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임학수 목사의 신앙과 삶을 연구하고 정리한 글은 이교남 목사가 쓴 ‘한학자 임학수 목사’ 외에는 거의 없다. 그가 안동지역이라는 복음의 변방에 있었기 때문이다. 비록 선교부가 위치해 있었지만 안동은 작은 도시였기 때문에 안동지역에서 활동한 교역자나 평신도들은 한국교회에 알려지기 보다는 묻혀 있을 수밖에 없는 태생적인 한계를 지녔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임학수 목사는 조용하지만 분명한 흔적을 남긴 주의 종이었다. 그래서 임학수 목사의 성품, 인격, 신앙을 포함한 삶은 오늘을 사는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큰 도전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소논문은 이러한 목적을 위해 연구되었다. 연구 결과 필자는 지금까지 밝혀지지 않고 영원히 잊혀 질 수 있었던 임 목사의 신앙과 삶을 새롭게 발굴할 수 있었다. 이제부터 일평생 단 한 번도 경안노회를 떠나지 않고 충성을 다한 믿음의 대선배인 임학수 목사가 걸어간 거룩한 구원사역의 흔적을 찾아보도록 하자.

 

1. 임학수(林鶴洙), 믿음의 조상(祖上)이 되다

 

임학수는 1884년 6월 23일 부친 임보현과 모친 정덕희 사이에서 장남으로 안동군 녹전면 매정리(일명 갈골)에서 출생했다. 특히 1885년은 원두우(元杜尤, Horace Grant Underwood) 선교사와 아편설라(亞扁薛羅, Henry Gerhard Appenzeller) 선교사가 인천 제물포에 첫발을 밟은 해로 그 의미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임학수의 본관은 부안으로 호는 영온(嶺穩) 혹은 영루(嶺樓)이다. 령(嶺)은 재, 산봉우리라는 의미를 갖는다. 온(穩)은 ‘평온하다’와 ‘곡식을 거두어 모으다’는 뜻을 갖는다. 따라서 영온(嶺穩)은 ‘평온한 산봉우리’라는 의미로 산봉우리가 조용하고 평안한 것처럼 하나님의 교회가 평온하기를 소망했던 것 같다. 또한 영온(嶺穩)은 ‘곡식을 거두어 모으는 산봉우리’라는 의미로 산봉우리 같은 하나님의 교회가 자신의 사역을 통해 구원받은 알곡과 같은 성도들이 넘쳐나기를 소원했던 것 같다. 또한 루(樓)는 다락의 뜻으로 영루(嶺樓)는 산봉우리에 있는 다락과 같은 망대를 의미한다. 다시 말해 임학수 목사는 악한 세력이 성도들을 침범하지 못하도록 조망하고 감시함으로써 교회와 성도들을 지키는 것이 자신의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다.

 

임학수는 1894년 박계남과 결혼하여 임상경, 임상교 남매와 손자 1명과 손녀 4명을 두었다. 1911년 10월 23일, 임학수는 매정교회에서 세례를 받았다. 그의 모친인 정덕희는 1913년 6월 14일에, 처(妻)인 박계남은 1916년 2월 16일에, 장남 임상경은 1922년 매정교회에서 각각 세례를 받았다. 임학수가 복음을 받아들이고 난 후에 모든 식구들이 예수를 믿게 되었던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임학수는 한 가문에 있어서 믿음의 조상(祖上)과 같은 존재라고 할 수 있다. 1909년 9월, 임학수에 의해 설립된 매정교회를 섬기던 임학수 가정은 1923년 5월 10일 안동의 어머니(母) 교회인 안동교회로 이명(移名)했으며, 이명한 후에는 온 가족이 줄곧 안동교회를 위해 헌신했다.


임학수 목사의 장남(長男)인 임상경은 안동교회에서 장립집사와 장로의 직분을 받았으며, 오랫동안 제직회 서기, 당회서기로 봉사했다. 임학수 목사의 자부(子婦)인 강신덕은 교회학교 교사, 청년회, 성가대에서 헌신했다. 특히 강신덕은 당시 내매교회를 섬기고 있던 백부(伯父) 강병주 목사의 조카로 대구 신명여학교를 졸업한 신식 여성으로 학창시절에는 육상, 테니스 등 운동도 잘 했다고 한다.

당시 임학수 목사와 강병주 목사가 친밀한 관계에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임상경과 강신덕은 결혼하게 되었다. 임학수 목사의 손녀인 임화자 권사는 어머니 강신덕를 이렇게 기억한다:

 

어머니 강신덕은 신앙이 두터운 믿음의 가정에서 태어나 신학문을 배운 여성으로 깊은 신앙과 지혜로 슬기롭게 어려운 목사 가정의 살림을 잘 꾸렸다. 대가족 집안일도 많았지만 하루도 빠짐없이 새벽기도회에 참석하고 주일학교 반사, 여전도회 임원, 구역권찰로 주의 몸된 교회를 위해 열정적으로 헌신했다. 사경회나 교회행사 때마다(크리스마스 새벽송 찬양대 식사) 식사 준비로 봉사를 하던 모습이 떠오른다. 목사관 뜰에서 몇 백 명의 밥을 큰 가마솥 3개에 불을 지펴서 하는 일은 늘 어머니의 몫이었다.

 

강신덕의 가정은 초기 한국교회부터 오늘날 까지 믿음의 큰 산맥을 이룬 가정이다. 큰 아버지인 강병주 목사는 평양신학교 14회 졸업생으로 내매교회, 영주교회, 그리고 풍기교회를 담임하면서 6차례 경안노회장을 역임했으며, 1933년 총회의 부름을 받고 서울로 임지를 옮겨 총회 산하교회의 신앙교육과 교사양성과정을 책임지며 교사양성에 주력한 분이다. 또한 서울의 새문안교회를 담임한 강신명 목사는 강병주 목사의 장남이기도 하다. 이처럼 임학수 목사의 후손은 뿌리 깊은 믿음의 가정으로 어디서나 주님의 교회에 헌신하는 일꾼들이 되었다. 노후에 장남을 따라 부산으로 이사한 강신덕은 거성교회에서 권사로 임직을 받았다. 임상경 부부는 거성교회를 섬기다가 별세하였다.


임학수 목사의 장녀인 임상교는 권사로 대구 신암교회에서 시무하였으며, 손자 임재오는 부산 거성교회에서 장로로 시무하였다. 친손녀인 임순오는 부산 수영로 교회에서 권사로, 임양자는 안동교회에서 집사로, 임화자는 서울 밀알교회에서 집사로 헌신하고 있다. 부모세대의 믿음과 헌신을 계승하여 후손들이 계속해서 아름다운 믿음의 가문을 이어가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임학수 목사의 평소의 삶은 비단 신앙 뿐 아니라 인격, 품성 등에 있어서 자녀손들에게 선한 영향을 주었기 때문에 적어도 임학수 목사로 인해 교회를 이탈하지는 않았던 것이다. 그만큼 임학수 목사는 목사로서의 삶도, 부모로서의 삶도, 또한 인간으로서의 삶도 모자람이 없는 삶을 살았음을 알 수 있다. 여기서 우리는 임학수가 한 가정의 믿음의 조상이 됨을 분명하게 알 수 있다.

 

(이하 내용은 논문원문 첨부파일 참조)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첨부파일 다운로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