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2.6℃
  • 맑음-0.8℃
  • 맑음철원-1.8℃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2.1℃
  • 맑음춘천0.9℃
  • 맑음백령도2.4℃
  • 맑음북강릉4.4℃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7.0℃
  • 맑음서울2.3℃
  • 맑음인천2.0℃
  • 맑음원주3.0℃
  • 맑음울릉도8.5℃
  • 맑음수원1.9℃
  • 맑음영월2.0℃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0.5℃
  • 맑음울진6.7℃
  • 맑음청주5.0℃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3.9℃
  • 맑음안동4.9℃
  • 맑음상주4.9℃
  • 맑음포항9.7℃
  • 맑음군산3.3℃
  • 맑음대구8.7℃
  • 맑음전주4.8℃
  • 맑음울산10.4℃
  • 맑음창원10.9℃
  • 맑음광주7.3℃
  • 맑음부산12.0℃
  • 맑음통영11.4℃
  • 맑음목포8.3℃
  • 맑음여수11.0℃
  • 맑음흑산도8.6℃
  • 맑음완도9.3℃
  • 맑음고창3.5℃
  • 맑음순천7.3℃
  • 맑음홍성(예)1.4℃
  • 맑음0.4℃
  • 맑음제주11.7℃
  • 맑음고산12.6℃
  • 맑음성산10.2℃
  • 맑음서귀포13.9℃
  • 맑음진주5.8℃
  • 맑음강화0.2℃
  • 맑음양평2.8℃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1.0℃
  • 맑음태백-1.3℃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0.1℃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9℃
  • 맑음보령3.3℃
  • 맑음부여2.8℃
  • 맑음금산1.5℃
  • 맑음3.4℃
  • 구름많음부안4.3℃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4.4℃
  • 맑음남원3.7℃
  • 맑음장수0.3℃
  • 맑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6.1℃
  • 맑음김해시10.5℃
  • 맑음순창군6.2℃
  • 맑음북창원9.6℃
  • 맑음양산시7.9℃
  • 맑음보성군5.6℃
  • 맑음강진군6.7℃
  • 맑음장흥4.3℃
  • 맑음해남4.9℃
  • 맑음고흥5.3℃
  • 맑음의령군4.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9.7℃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0.3℃
  • 맑음영주4.6℃
  • 맑음문경3.3℃
  • 맑음청송군0.6℃
  • 맑음영덕7.4℃
  • 맑음의성0.9℃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5.6℃
  • 맑음경주시4.8℃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4.8℃
  • 맑음밀양6.0℃
  • 맑음산청7.0℃
  • 맑음거제10.0℃
  • 구름조금남해10.5℃
기상청 제공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합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합니다.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우리 교단의 고신대학교 정시 모집에서 신학과 지원이 미달 되었다는 충격적인 뉴스를 접했습니다. 몇 년 전만 해도 경쟁이 치열했는데 왜 이렇게 되었을까? 기사를 검색해 보니 고신대학교만 아니라 16개 신학대학교의 신학과 지원이 미달이라고 합니다. 깊은 한숨과 함께 우리도 유럽교회처럼 큰 예배당이 텅 비는 것은 아닌지 섬뜩해집니다.

 

또 하나 충격적인 것은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이었습니다. 군인들이 철통같이 방어를 한 전쟁터 같은 분위기였습니다. 인정하지 못하고 포용하지 못하는 인간의 잔인함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축하받아야 할 취임식이 불안하게 치러지는 것보다 더 안타까운 것은 취임식의 내용이었습니다. 지금까지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은 그리스도인들이 볼 때에는 부러움의 대상인 은혜로운 예배의식이었습니다. 물론 이번 취임식에도 대통령이 성경에 손을 얹어 선서를 하는 것과 축복 기도와 축도가 있는 모습은 역시 미국은 하나님을 의지하는 나라이구나 싶었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이제는 변질되는 마지막 지점에 와 있구나 싶습니다.

 

물론 기도와 찬양은 있었지만 진정으로 하나님께 올려 드리는 예배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취임식을 시작할 때에 대통령과 친한 신부가 드린 기도의 문장은 은혜로웠고 취임식의 마지막 순서에 흑인교회 목사님의 축도도 그럴싸했지만, 정작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구하는 기도가 드려지지 않았습니다. 신부님의 기도에서 마지막 문장은 하나님을 부르면서 마쳤고, 흑인 목사님의 기도는 더 애매한 표현으로 막연한 절대자에게 드려졌습니다(in the strongest name of all collective faiths). 아마도 다른 종교를 믿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였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이제 미국은 더 이상 공적으로 복음적인 용어와 성경적인 표현을 함부로 사용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신앙의 유산으로 주어진 자유와 풍요를 우리가 절제 없이 누리는 사이에 마음 깊은 곳에 자리 잡고 있어야 할 예수님의 이름으로!’ 당당히 고백하던 믿음의 거대한 둑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신본주의가 인본주의로 빠르게 옷을 갈아입는 이 시대를 분별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이런 사실조차 두려워하지 않고 우리 자녀들의 현주소에 무관심한 기성세대의 책임이 더 두렵습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