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속초26.0℃
  • 비23.2℃
  • 흐림철원23.7℃
  • 흐림동두천23.1℃
  • 흐림파주23.6℃
  • 흐림대관령22.9℃
  • 흐림춘천23.7℃
  • 비백령도21.3℃
  • 비북강릉25.9℃
  • 흐림강릉28.5℃
  • 흐림동해27.0℃
  • 비서울25.5℃
  • 비인천25.4℃
  • 흐림원주26.8℃
  • 흐림울릉도28.5℃
  • 비수원27.1℃
  • 흐림영월26.7℃
  • 흐림충주27.6℃
  • 흐림서산27.7℃
  • 흐림울진29.3℃
  • 비청주29.5℃
  • 흐림대전29.4℃
  • 흐림추풍령28.8℃
  • 흐림안동28.9℃
  • 흐림상주29.4℃
  • 흐림포항31.7℃
  • 흐림군산30.4℃
  • 흐림대구32.1℃
  • 흐림전주31.2℃
  • 흐림울산30.9℃
  • 구름많음창원32.0℃
  • 구름많음광주31.7℃
  • 구름많음부산30.7℃
  • 구름많음통영30.7℃
  • 구름많음목포31.0℃
  • 구름많음여수29.8℃
  • 구름많음흑산도29.3℃
  • 구름많음완도31.7℃
  • 흐림고창30.7℃
  • 흐림순천29.5℃
  • 비홍성(예)28.4℃
  • 흐림28.4℃
  • 구름많음제주34.9℃
  • 구름조금고산30.8℃
  • 맑음성산32.8℃
  • 구름조금서귀포31.2℃
  • 흐림진주31.2℃
  • 흐림강화24.0℃
  • 흐림양평26.2℃
  • 흐림이천27.0℃
  • 흐림인제24.4℃
  • 흐림홍천23.4℃
  • 흐림태백25.3℃
  • 흐림정선군25.3℃
  • 흐림제천25.9℃
  • 흐림보은27.9℃
  • 흐림천안27.7℃
  • 흐림보령28.4℃
  • 흐림부여29.3℃
  • 흐림금산29.8℃
  • 흐림28.3℃
  • 흐림부안30.7℃
  • 흐림임실29.3℃
  • 흐림정읍30.6℃
  • 흐림남원31.0℃
  • 흐림장수27.9℃
  • 흐림고창군30.5℃
  • 흐림영광군30.6℃
  • 흐림김해시31.5℃
  • 흐림순창군30.6℃
  • 흐림북창원33.3℃
  • 흐림양산시32.6℃
  • 흐림보성군31.3℃
  • 흐림강진군31.8℃
  • 흐림장흥31.4℃
  • 흐림해남30.1℃
  • 구름많음고흥30.3℃
  • 흐림의령군32.5℃
  • 흐림함양군31.8℃
  • 흐림광양시31.2℃
  • 구름많음진도군30.3℃
  • 흐림봉화26.4℃
  • 흐림영주27.8℃
  • 흐림문경28.2℃
  • 흐림청송군30.5℃
  • 흐림영덕30.6℃
  • 흐림의성31.6℃
  • 흐림구미31.9℃
  • 흐림영천29.9℃
  • 흐림경주시31.1℃
  • 흐림거창30.7℃
  • 흐림합천30.9℃
  • 흐림밀양31.7℃
  • 흐림산청31.2℃
  • 구름많음거제30.2℃
  • 흐림남해30.5℃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2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21)

북한선교현장

나의 출애굽기(21)

 

드보라

 

53. 무사히 탈북, 중국땅에 도착하다

 

용어는 북한식 용어지만 사실상의 헌신기도였다. 당연히 그 당시에는 내가 서원 기도를 드렸다는 생각은 꿈에도 하지 못했고, 그저 강을 안전하게 건너고 싶다는 바램만 가득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또 일어났다. 군인을 포섭하지도 않았고 그냥 무작정 강을 건넜는데 누구에게도 발각되지 않았다. 믿기지 않을 정도로 조용히 탈북을 한 것이다.

 

강은 건넜지만 정신이 얼떨떨했다. 내가 진짜 중국에 와 있는 것인지···. 그러다가 정신을 차리고 연락을 하기 위해서 강가의 불빛을 따라 어느 집의 문을 두드렸다. 그리고 한껏 사정을 해서 전화를 빌렸다. 중국의 애 아빠한테 전화하기 위해서다.

 

애가 막 돌이 지났을 때 북송을 당했는데 그 아이는 잘 있을까 걱정이 되었다. 내 생각에 애가 잘못될 줄 알았다. 탈북 여성과 결혼한 많은 중국 남자들이 엄마가 북송되거나 도망가면 아이를 방치하는 경우가 흔했기 때문이다. 이 남자도 워낙 무딘 사람이라 아이를 잘 돌보았을지 확신이 없었다.

 

54. 딸을 찾아서 다시 중국 농촌집에 들어가다

 

전화기의 신호가 몇 번 울리고···. 다행히 반대편에서 전화를 받았다. 수화기를 통해 익숙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남편이다. 나는 다짜고짜 아이는 잘 있는지부터 물어봤다. 버벅대던 남편은 아이는 잘 있다고 대답했다. 그러다가 상황이 파악되었는지 대뜸 전화기로 욕이 한 바가지가 날아왔다. 이 여편네가 어디 갔다가 인제 연락하느냐며 나를 막 다그쳤다.

 

사실 남편 입장에서는 애를 옆집에 맡겨놓고 도망갔다가 몇 개월 만에 연락이 왔으니 당연한 결과일 것이다. 처음 잡혀서 중국 감옥에 있을 때 곧 석방될 중국 죄수들에게 집 전화번호를 알려주고 사정 설명과 아기를 잘 돌보아 달라고 연락을 부탁했는데 제대로 연락이 안 되었던 것 같다.

 

나는 전화로는 모든 이야기를 설명할 수 없어서 나 잡혀서 북송되었다가 강 건너왔다고만 설명하고 나 좀 데리러 오라고 했다. 그렇게 나는 다시 남편을 만나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하나님의 응답이요 은혜라는 말로밖에는 설명할 수 없는 일이었다. 당시에는 하나님의 은혜를 깊이 생각하지는 못하고 그저 돌아온 것에 기뻐했다. 그렇지만 하나님께서는 나의 기도를 잊지 않으시고 생각지도 못한 인도하심으로 나를 이끄셨다.

 

그렇게 다시 탈북하여 중국의 가정으로 돌아온 지 얼마나 지났을까? 시간이 흘러 딸아이가 유치원 갈 나이가 되었다. 그런데 워낙 촌 동네라 딸아이가 갈 유치원이 없었다. 유치원 보내려고 하니 근처 읍이나 도시에 나가야 했다. 한편 나는 개인적으로 심적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었다. 강을 건너면서 할머니가 알려준 대로 하나님께 소원을 빌면서 들어주시면 죽을 때까지 하나님 충성하겠습니다라고 맹세했던 기억이 머리를 떠나지 않았던 것이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