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많음속초6.9℃
  • 맑음1.3℃
  • 맑음철원-0.2℃
  • 맑음동두천0.8℃
  • 맑음파주-0.2℃
  • 맑음대관령-0.3℃
  • 구름조금백령도9.8℃
  • 맑음북강릉7.0℃
  • 구름많음강릉7.2℃
  • 구름조금동해7.2℃
  • 맑음서울5.4℃
  • 맑음인천5.7℃
  • 맑음원주2.9℃
  • 구름조금울릉도9.5℃
  • 박무수원4.0℃
  • 흐림영월3.4℃
  • 구름많음충주3.2℃
  • 맑음서산2.7℃
  • 구름조금울진6.6℃
  • 박무청주5.1℃
  • 박무대전4.4℃
  • 맑음추풍령0.9℃
  • 박무안동4.9℃
  • 구름조금상주2.0℃
  • 구름조금포항8.6℃
  • 맑음군산4.7℃
  • 박무대구6.2℃
  • 박무전주5.6℃
  • 구름조금울산9.2℃
  • 구름많음창원9.5℃
  • 구름많음광주6.9℃
  • 비부산12.5℃
  • 흐림통영12.9℃
  • 구름많음목포9.5℃
  • 구름많음여수11.9℃
  • 구름많음흑산도13.5℃
  • 구름조금완도9.8℃
  • 구름많음고창4.0℃
  • 구름많음순천4.3℃
  • 박무홍성(예)2.5℃
  • 흐림제주14.1℃
  • 흐림고산13.6℃
  • 흐림성산12.6℃
  • 흐림서귀포14.5℃
  • 구름많음진주6.0℃
  • 맑음강화2.9℃
  • 흐림양평4.4℃
  • 흐림이천1.6℃
  • 구름많음인제3.2℃
  • 흐림홍천1.8℃
  • 맑음태백-0.1℃
  • 흐림정선군4.7℃
  • 맑음제천-0.2℃
  • 흐림보은0.4℃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5.4℃
  • 구름많음부여2.4℃
  • 흐림금산3.7℃
  • 흐림5.0℃
  • 구름많음부안5.2℃
  • 구름많음임실2.1℃
  • 구름많음정읍4.9℃
  • 흐림남원3.1℃
  • 구름많음장수0.4℃
  • 구름많음고창군5.0℃
  • 구름많음영광군5.0℃
  • 구름많음김해시9.4℃
  • 구름많음순창군3.1℃
  • 흐림북창원9.9℃
  • 구름많음양산시10.8℃
  • 구름조금보성군7.9℃
  • 구름많음강진군7.0℃
  • 구름많음장흥5.3℃
  • 구름많음해남5.5℃
  • 구름조금고흥4.9℃
  • 흐림의령군4.9℃
  • 구름많음함양군1.7℃
  • 구름조금광양시8.2℃
  • 구름많음진도군8.0℃
  • 구름조금봉화-0.6℃
  • 맑음영주2.3℃
  • 맑음문경2.0℃
  • 흐림청송군3.4℃
  • 구름조금영덕6.3℃
  • 흐림의성2.8℃
  • 구름조금구미3.5℃
  • 구름조금영천3.7℃
  • 구름많음경주시5.4℃
  • 구름많음거창1.2℃
  • 구름많음합천4.6℃
  • 흐림밀양7.4℃
  • 구름많음산청3.1℃
  • 흐림거제11.5℃
  • 흐림남해10.4℃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2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22)

북한선교현장

나의 출애굽기(22)

 

드보라

   

55. 시내로 나와 살면서 교회 집사님을 만남

 

중국에 와서 이리저리 알아보니 하나님, 예수님은 교회를 가야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렇지만 워낙 외진 우리 동네에는 교회가 없었다. 그러다 보니 어쨌든 시내로 나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저런 사정이 맞아떨어지면서 나는 아이를 데리고 시내로 나와서 집을 하나 얻었다. 아이 공부시키면서 뒷바라지를 할 생각이었다.

 

그렇게 시내에 나와 애를 유치원에 입학시키고 집에 있는데 같은 동네에 살던 중국 친구가 소식을 듣고 찾아왔다. 먼저 자녀 교육 때문에 시내에 나와 있던 친구다. 이 친구가 시내에 나와서 교회를 다니게 되었다면서 나에게 조선족 선생님과 교회 집사님 한 분을 소개해 주었다. 그 선생님과 집사님께서는 처음 보는 나에게 고생 많이 했죠··· 사랑해요.” 하고 나를 안아주었다. 사랑한다는 말은 난생처음 듣는 터라 너무 느낌이 이상했다. ‘생판 남인데 왜 이리 반가워하고 사랑한다 하나하면서도 왠지 모르게 마음이 따뜻해졌다. 특별히 함께 온 집사님은 나중에 알고 보니 탈북자라고 했다. 그 이야기를 들으니 왠지 남이 아닌 것 같이 친근하고 반가웠다. 선생님은 나에게 성경책을 하나 선물해주었다. 영접기도도 하게 되었다.

 

그때부터 집사님께서 매일 집에 찾아오셨다. 원래 탈북자는 자기가 탈북자인 것을 숨기는 것이 보통이다. 그렇지만 이 집사님은 자기 간증을 하고 이야기를 나눠주었다. 이야기를 들으며 내 처지와 비슷한 점이 많아 동질감이 생기고 너무 반가웠다. 집사님과 금세 친해졌고 많은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나누었다.

 

56. 성경필사를 통해 하나님에 대해 알게됨

 

집사님은 김일성 이야기도 해주었다. 김일성이 원래 기독교 집안이었고 교회학교도 다녔다는 사실도 알려주셨다. 난생처음 듣는 이야기에 깜짝 놀랐다. 집사님은 김일성이 자신의 권력을 위해 신앙을 버리고 교회를 탄압했다는 이야기를 하시며 우리가 비록 많은 고난을 겪었지만 그래도 나와 당신을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것은 가족들을 구원하시고자 하심이라고 믿는다며 담담하게 이야기를 나누셨다. 눈물이 났다. 단순히 경제봉쇄 때문에, 미제 때문에 고난을 당한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우상숭배 때문이었구나 하는 것이 깨달아졌다. 그분이 나를 위해 기도해줄 때마다 눈물이 났다.

 

집사님의 권유로 성경필사를 시작했다. 에스더부터 시작해서 성경을 쓰고 이어서 신약을 썼다. 처음에는 동기부여 해준다고 페이지 1장당 1원씩 줬다. 없는 살림에 1원이 어디냐 싶어서 열심히 글을 썼다. 에스더를 쓰고 신약으로 넘어갔다. 복음서를 보니 수많은 기적이 나왔다. 물이 포도주가 되고 문둥병 낫는 이야기를 쓰면서 나는 솔직히 이게 진짜인가? 가능한가?’ 하면서 필사를 했다.

 

그렇게 필사를 하다 보니 어느덧 신약을 다 쓰고 창세기로 넘어갔다. 창세기에는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셨다고 하셨고 사람이 죄로 인해 저주를 받아 죽으면 흙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전에는 원숭이가 사람 되었다고 배웠는데 전혀 다른 이야기가 새로웠다. 특히 사람이 죽으면 흙으로 돌아간다는 말씀을 보며 아 그래서 사람이 죽으면 땅에 파묻는구나!’ 싶었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