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2.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1℃
  • 흐림울릉도3.9℃
  • 맑음수원1.8℃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1.4℃
  • 구름조금울진0.3℃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4℃
  • 맑음대구4.1℃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4.2℃
  • 맑음부산5.8℃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5.2℃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7.7℃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2.4℃
  • 맑음순천2.8℃
  • 맑음홍성(예)-0.7℃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1.0℃
  • 맑음성산8.0℃
  • 맑음서귀포8.7℃
  • 맑음진주-0.1℃
  • 맑음강화1.6℃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3.5℃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6℃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0.9℃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1℃
  • 맑음-0.9℃
  • 맑음부안0.6℃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5.9℃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4.7℃
  • 맑음고흥6.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0.1℃
  • 맑음광양시5.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5℃
  • 구름조금영덕2.5℃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사설 - 미자립 교회 목회자 … 생존 현장에 내몰리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사설 - 미자립 교회 목회자 … 생존 현장에 내몰리다!

한국 사회는 소득 불균형으로 인한 양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것 때문에 각계각층이 몸살을 앓고 있다. 교계도 예외가 아니다. 70년대부터 급격한 교회성장을 이뤄 온 한국교회는 초대형 교회가 있는 반면 미자립 교회로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교회까지 양극화 현상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통계에 의하면 한해 대략 3,000 교회가 문을 닫는다고 한다. 교회 재정이 어려워지면 결국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 전국 6만여 교회 가운데 미자립 교회가 대략 60~70%가 되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진단하고 있다. 우리 주변에 작은 교회들이 몸부림치며 생존하기 위해 하루하루 버텨가고 있다는 얘기가 된다. 생활비와 교회운영으로 많은 부채를 지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최저 생계비에도 못 미치는 사례비를 받는 미자립 교회 목회자들이 겸직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사모에게만 그 짐을 지울 수 없는 까닭에 목회자 자신이 직접 뛰어드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 조사에 의하면 타 종교 단체보다 유독 기독교가 그런 상황이 심각한 편이다. 우리가 외면해서는 안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에 한국교회는 개 교회주의를 버리고 지역의 작은 교회와 큰 교회가 네트워크를 구축해 함께 상생 목회를 펼쳐갈 필요가 있다. 재정적인 지원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물적 인적 자원들을 망라하여 자립할 수 있도록 협력해 주어야 한다. 생색만 내려는 미미한 선교 지원금은 이제 그만 두어야 한다. 현실에 맞게 한 교회를 돕더라도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해야 한다. 농어촌 지역은 더욱 심각하다. 저출산 고령화 사회로 마을 자체가 없어질 위기에 처해 있는 미자립 교회에 누가 선뜻 가려 하겠는가?

 

세겹줄은 쉽게 끊어지지 않는다는 말씀(4:12)처럼 자립교회가 적극적인 자세로 미자립 교회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어 져야 한다. 그동안 각 교단별로 미자립 교회를 돕기 위해 나름대로 힘써온 부분도 적지는 않다. 감리회의 경우 미자립 교회 지원운동본부를 운영하고 있고, 예장합동총회도 교회자립개발원을 발족하여 운영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갈 길이 멀다. 조직적인 지원 방안도 필요하겠지만 우선 해당 지역에 위치해 있는 작은 교회들을 먼저 찾아가 그들의 필요를 직접 살펴보아야 한다. 그리고 미자립 교회를 지원할 실질적인 재정 규모를 그들의 예산에 반영해야 한다. 해당 교회와 자매 결연하여 자립이 될 때까지 지속적인 협력을 해 나간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쓸 것을 주지 아니하면 무슨 유익이 있으리오”(2:16). 작은 자, 낮은 자들을 위해 흘려보내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다. 행함 있는 믿음을 보이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