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목)

기상청 제공
감사를 모르는 시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를 모르는 시대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국정 감사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최저시급을 계속해서 인상하는 것이 옳으냐? 아니냐? 로 여야 국회의원들의 고성이 오가는 중에 대학교 교수님 한 분이 참고인으로 채택되었습니다. 그분은 “나라가 기업을 잘하도록 도와야 한다”는 지론으로 설명하던 중에 국회의원들에게 훈계를 들었습니다. 그때 국회의원들에게 오히려 고함을 지르면서 “내가 당신들의 자식인 줄 아느냐? 이런 식으로 사람을 대할 거면 나를 왜 불렀느냐?”면서 주섬주섬 짐을 챙겨 들 때 겨우 말려서 그분의 설명을 들었습니다.

 

그날 교수님이 SNS에 올린 글을 보면서 개인적으로 울컥했습니다. ‘젊은이들에게 가슴으로 호소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이 땅을 헬 조선이라고, 이 땅에 정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욕을 할 때 조부모와 부모님을 바라보아라. 너희들의 부모는 초등학교 시절 학교에 갔다 오자마자 책가방 팽개치고 밭으로 가서 김을 매고 저녁이면 강둑에 있는 소에게 풀을 먹이고 겨울이면 어린 초등학생들이 지게를 지고 산에 가서 땔나무를 해 와야 했단다. 너희들의 할머니는 어린 딸을 초등학교를 졸업하자 말자 남의 집에 식모로 보낼 때 어떤 마음이었는 줄 아느냐? 한국에는 일자리가 없어서 독일 광산의 광부로 간호사로 일하러 갔다가 국제미아가 되기도 했고, 지금도 대학을 졸업한 후에 우리나라에 와서 온갖 고된 일을 하는 필리핀과 몽골의 젊은이들처럼 너희 부모 세대들은 그렇게 일을 했단다. 월남전에 생명을 담보로 걸고 외화를 벌었고, 지하에 세 들어 살던 단칸방에서 전세방으로 옮겨 보려고 신혼이지만 뜨거운 중동지방에 가서 고된 일을 했단다…

 

그 교수님은 사람들이 자신을 향해 ‘금수저여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이라고 오해를 하지만, 자신은 대학 4년 내내 아르바이트해서 오히려 부모님께 용돈을 보내어 드리면서 공부를 했고, 공장을 다닐 때는 크리스마스날 외에는 쉬어본 휴일이 없었으며, 야근을 매일처럼 하면서 오늘 여기에 이르렀는데, 요즘 젊은이들은 스타벅스 커피, 스타크래프트 게임, 해외 배낭여행 등등을 너무 쉽게 말한다고 탄식했습니다.

 

구구절절 가슴에 와 닿는 글을 읽으면서 요즘 젊은이들은 정말 부모에 대한 감사를 알고 있을까? 어른들 또한 자신도 모르게 익숙해진 풍요함으로 감사를 잊은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으로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50년 전에 비하면 우리는 상상 그 이상의 세계에 살고 있으며, 신앙의 자유 또한 얼마나 놀라운지요!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