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속초22.0℃
  • 비24.1℃
  • 흐림철원24.0℃
  • 흐림동두천24.0℃
  • 흐림파주23.8℃
  • 흐림대관령22.7℃
  • 박무백령도23.6℃
  • 흐림북강릉27.4℃
  • 흐림강릉25.4℃
  • 흐림동해22.8℃
  • 비서울24.6℃
  • 비인천24.4℃
  • 흐림원주26.7℃
  • 안개울릉도24.3℃
  • 비수원24.9℃
  • 흐림영월26.7℃
  • 흐림충주26.1℃
  • 흐림서산26.1℃
  • 흐림울진23.8℃
  • 비청주27.2℃
  • 구름많음대전28.1℃
  • 흐림추풍령30.5℃
  • 구름많음안동30.9℃
  • 흐림상주28.5℃
  • 구름많음포항32.9℃
  • 흐림군산29.1℃
  • 구름많음대구33.1℃
  • 흐림전주30.4℃
  • 구름많음울산30.7℃
  • 구름많음창원29.9℃
  • 구름많음광주31.3℃
  • 흐림부산27.0℃
  • 구름많음통영29.6℃
  • 구름많음목포29.9℃
  • 구름많음여수29.3℃
  • 구름많음흑산도28.3℃
  • 구름많음완도31.1℃
  • 구름많음고창30.8℃
  • 구름많음순천29.2℃
  • 흐림홍성(예)27.4℃
  • 구름많음제주30.3℃
  • 구름많음고산29.9℃
  • 구름많음성산28.5℃
  • 구름많음서귀포29.8℃
  • 구름많음진주30.2℃
  • 흐림강화24.5℃
  • 흐림양평24.6℃
  • 흐림이천25.3℃
  • 흐림인제24.1℃
  • 흐림홍천26.1℃
  • 흐림태백24.9℃
  • 흐림정선군25.3℃
  • 흐림제천25.4℃
  • 흐림보은28.2℃
  • 흐림천안26.6℃
  • 흐림보령27.1℃
  • 흐림부여29.3℃
  • 구름많음금산31.3℃
  • 흐림28.1℃
  • 흐림부안30.0℃
  • 구름많음임실30.3℃
  • 구름많음정읍31.6℃
  • 구름많음남원32.0℃
  • 구름많음장수29.6℃
  • 구름많음고창군30.8℃
  • 구름많음영광군31.6℃
  • 구름많음김해시28.7℃
  • 구름많음순창군31.4℃
  • 구름많음북창원30.7℃
  • 구름많음양산시30.6℃
  • 구름많음보성군29.3℃
  • 구름많음강진군31.2℃
  • 구름많음장흥28.8℃
  • 구름많음해남30.8℃
  • 구름많음고흥29.1℃
  • 구름많음의령군31.6℃
  • 구름많음함양군32.9℃
  • 구름많음광양시29.5℃
  • 구름많음진도군29.9℃
  • 흐림봉화26.0℃
  • 흐림영주27.9℃
  • 흐림문경27.3℃
  • 구름많음청송군31.2℃
  • 흐림영덕30.7℃
  • 구름많음의성32.4℃
  • 구름많음구미31.8℃
  • 구름많음영천31.7℃
  • 구름많음경주시32.6℃
  • 구름많음거창31.3℃
  • 구름많음합천30.9℃
  • 구름많음밀양30.6℃
  • 구름많음산청30.9℃
  • 구름많음거제28.2℃
  • 구름많음남해28.4℃
기상청 제공
감사를 모르는 시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를 모르는 시대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국정 감사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최저시급을 계속해서 인상하는 것이 옳으냐? 아니냐? 로 여야 국회의원들의 고성이 오가는 중에 대학교 교수님 한 분이 참고인으로 채택되었습니다. 그분은 “나라가 기업을 잘하도록 도와야 한다”는 지론으로 설명하던 중에 국회의원들에게 훈계를 들었습니다. 그때 국회의원들에게 오히려 고함을 지르면서 “내가 당신들의 자식인 줄 아느냐? 이런 식으로 사람을 대할 거면 나를 왜 불렀느냐?”면서 주섬주섬 짐을 챙겨 들 때 겨우 말려서 그분의 설명을 들었습니다.

 

그날 교수님이 SNS에 올린 글을 보면서 개인적으로 울컥했습니다. ‘젊은이들에게 가슴으로 호소합니다’는 제목의 글을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이 땅을 헬 조선이라고, 이 땅에 정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욕을 할 때 조부모와 부모님을 바라보아라. 너희들의 부모는 초등학교 시절 학교에 갔다 오자마자 책가방 팽개치고 밭으로 가서 김을 매고 저녁이면 강둑에 있는 소에게 풀을 먹이고 겨울이면 어린 초등학생들이 지게를 지고 산에 가서 땔나무를 해 와야 했단다. 너희들의 할머니는 어린 딸을 초등학교를 졸업하자 말자 남의 집에 식모로 보낼 때 어떤 마음이었는 줄 아느냐? 한국에는 일자리가 없어서 독일 광산의 광부로 간호사로 일하러 갔다가 국제미아가 되기도 했고, 지금도 대학을 졸업한 후에 우리나라에 와서 온갖 고된 일을 하는 필리핀과 몽골의 젊은이들처럼 너희 부모 세대들은 그렇게 일을 했단다. 월남전에 생명을 담보로 걸고 외화를 벌었고, 지하에 세 들어 살던 단칸방에서 전세방으로 옮겨 보려고 신혼이지만 뜨거운 중동지방에 가서 고된 일을 했단다…

 

그 교수님은 사람들이 자신을 향해 ‘금수저여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이라고 오해를 하지만, 자신은 대학 4년 내내 아르바이트해서 오히려 부모님께 용돈을 보내어 드리면서 공부를 했고, 공장을 다닐 때는 크리스마스날 외에는 쉬어본 휴일이 없었으며, 야근을 매일처럼 하면서 오늘 여기에 이르렀는데, 요즘 젊은이들은 스타벅스 커피, 스타크래프트 게임, 해외 배낭여행 등등을 너무 쉽게 말한다고 탄식했습니다.

 

구구절절 가슴에 와 닿는 글을 읽으면서 요즘 젊은이들은 정말 부모에 대한 감사를 알고 있을까? 어른들 또한 자신도 모르게 익숙해진 풍요함으로 감사를 잊은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으로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50년 전에 비하면 우리는 상상 그 이상의 세계에 살고 있으며, 신앙의 자유 또한 얼마나 놀라운지요!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