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2.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1℃
  • 흐림울릉도3.9℃
  • 맑음수원1.8℃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1.4℃
  • 구름조금울진0.3℃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4℃
  • 맑음대구4.1℃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4.2℃
  • 맑음부산5.8℃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5.2℃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7.7℃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2.4℃
  • 맑음순천2.8℃
  • 맑음홍성(예)-0.7℃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1.0℃
  • 맑음성산8.0℃
  • 맑음서귀포8.7℃
  • 맑음진주-0.1℃
  • 맑음강화1.6℃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3.5℃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6℃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0.9℃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1℃
  • 맑음-0.9℃
  • 맑음부안0.6℃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5.9℃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4.7℃
  • 맑음고흥6.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0.1℃
  • 맑음광양시5.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5℃
  • 구름조금영덕2.5℃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담임목사 청빙 광고 유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임목사 청빙 광고 유감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담임목사 청빙 광고 유감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취업대란이라고 하지만 정작 회사에서 찾는 사람은 잘 없다고 합니다. 마치 홍수 시대에 마실 물이 없는 것처럼 물이 범람하지만 깨끗한 물이 없듯이 사람을 구해보면 제대로 준비된 사람이 없다는 이야기이지 싶습니다. 회사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라 교회를 섬기는 사역자도 같은 원리가 적용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교계 신문에 심심찮게 보여지는 담임목사 청빙 광고를 대할 때면 씁쓰레한 생각이 듭니다.

 

우리교회는 건축이 완비되었으며 ○○년의 역사를 가진 좋은 교회입니다. 다음 시대를 이끌어 갈 훌륭한 담임목사를 청빙합니다. 성품이 온화하며, 젊은이들과 소통할 수 있는 학식과 영적인 양식을 충분히 공급해 주실 감동적인 설교자를 모시고자 합니다. 자기소개서와 함께 자신을 충분히 소개해 주실 두 분의 추천서와 사모님 소개서와 종합병원에서 발행한 건강진단서를 첨부해서 보내어 주시면 1차 서류 전형을 하며, 2차는 당회 앞에서 면접을 한 후에 몇 분의 목사님은 전체 교인들에게 설교할 기회가 주어질 것이며, 최종 일인은 공동의회의 투표를 통하여 가장 민주적인 절차로 선정할 것입니다 ···.’ 심지어 어떤 주제에 따른 소 논문을 요구하는 교회도 있고, 정해진 본문의 설교를 동영상으로 보내어 달라는 교회도 있고, ‘향후 5년 내에 교회를 어떻게 부흥시킬 것인가?’에 대한 전략을 요구하는 곳도 있다고 합니다.

 

얼마나 실망하고, 얼마나 속았으면 이런 절차를 거치는 것인지 죄스러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이 시대의 교회가 요구하는 목회자를 성경에서 찾는다면 어떻게 될까? 아마도 베드로는 성품이 온화한 사람이라는 첫 번째 문항에서 탈락될 것이고, 예수님은 두 번째 문항인 정규대학의 학위가 없어서 서류가 구비되지 않을 것이고, 바울의 설교는 너무 학문적이며 길게 한다는 이유로 공동의회에서 반대표가 많이 나오지 싶습니다.

 

돌이켜 보니 천 목사는 21년 전 만40세의 풋풋한 나이에 구미남교회에 청빙을 받았습니다. 스펙도, 백그라운드도 없었고, 농촌교회에서만 있었던 촌뜨기 목사를 청빙해 주었던 당회와 교인들의 사랑에 한없는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 시대의 교회가 변질된 것인지? 목사가 변질된 것인지? 마음이 헛헛합니다. 세상적인 기준이 아닌 영적인 기준으로 진지하게 생각하는 교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