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2.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1℃
  • 흐림울릉도3.9℃
  • 맑음수원1.8℃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1.4℃
  • 구름조금울진0.3℃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4℃
  • 맑음대구4.1℃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4.2℃
  • 맑음부산5.8℃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5.2℃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7.7℃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2.4℃
  • 맑음순천2.8℃
  • 맑음홍성(예)-0.7℃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1.0℃
  • 맑음성산8.0℃
  • 맑음서귀포8.7℃
  • 맑음진주-0.1℃
  • 맑음강화1.6℃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3.5℃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6℃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0.9℃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1℃
  • 맑음-0.9℃
  • 맑음부안0.6℃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5.9℃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4.7℃
  • 맑음고흥6.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0.1℃
  • 맑음광양시5.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5℃
  • 구름조금영덕2.5℃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와 교회 – 예배당예배(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와 교회 – 예배당예배(1)

김승학 목사의 신앙칼럼

코로나19와 교회 예배당예배(1)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승학 목사

안동교회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도 예배당의 문을 닫아야 할 때가 있음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교회로 하여금 깨닫게 하고 있다. 종교의 자유가 허락된 민주주의 국가에서도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고, 성도들이 은혜를 나누기 위해 교회와 가정에서 모일 수 없으며, 국가와 민족, 교회와 성도 등을 위해 기도하기 위해 교회에 나올 수 없음을 코로나19는 깨닫게 하고 있다.

 

우리 안동교회는 일제 말엽 신사참배의 강요에 의해 오늘도 주() 예배실로 사용하고 있는 석조예배당의 문을 닫고 금곡동 선교센터에 있는 선교사 사택에서 눈물의 예배를 드린 적이 있었다. 뿐만 아니라 625 전쟁 당시에는 성도들이 아예 교회를 떠나 다른 도시로 피난을 가야만 했다. 폭격으로 예배당의 지붕이 모두 날아가고, 창문의 유리창이 모두 깨졌다. 수개월 동안 안동을 떠났다가 다시 교회로 돌아온 교인들은 예배를 드리기 위해 날아간 지붕을 수리하고 새 유리창으로 갈아 끼워야 했다. 그 후에 안동교회는 외부 강요나 환경적인 이유로 단 한 번도 예배당의 문을 닫은 적이 없다. 하지만 지구촌을 급습한 코로나19는 결국 예배당의 문을 닫게 했다. 소위 팬데믹이라 불리는 대재앙 앞에서 교회도 예외일 수 없었다.

 

20202월 이후 한 해의 마지막 날까지 안동교회는 무려 3차례 예배당 문을 닫을 수밖에 없었다. 우선 대구에서 신천지의 대규모 확진으로 인해 교회는 223일 주일, 전격적으로 예배당의 대문을 닫아야 했다. 토요일(22) 새벽기도회를 마치고 임시당회를 열어 일단 교회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없으므로 교회에 오지 말라고 각 구역을 통해 전 교인에게 고지했다. 너무도 갑작스러운 결정으로 23일 주일은 손도 쓰지 못하고, 어떤 형태의 예배도 드릴 수 없었다.

 

2020223일 주일, 교역자들과 직원들만 출근했다. 교회는 너무 조용해 적막감이 감돌았다. 1~4부 예배 시간 정말 조용했다. 아마 625 전쟁 당시를 제외하고 이런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을 것이다. 비록 교인들이 교회 안에 없더라도 많은 마을 주민들은 요일과 시간에 관계없이 지름길의 역할을 하는 교회 마당을 걷기 때문이다. 주일 오전 예배 시간에는 빈자리가 없을 정도로 붐비던 주차 공간은 텅 비었다. 교회 앞 거리에도 지나가는 자동차가 거의 없었다. 그런데 가정에서 예배를 드린 후 헌금을 가지고 직접 교회 사무실로 온 장로님이 있었다. 예배당 앞에 서서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고 돌아간 집사님도 있었다. 교회 사정이 궁금해서 교회를 찾아온 성도들이 있었다.

 

한 주일 지난 후부터 녹화하여 영상으로 주일오전예배, 오후찬양예배, 수요저녁예배와 새벽기도회를 가졌다. 그때 코로나 이전에는 조금도 생각하지 못한 것인데 예배당의 문이 닫혀도 예배드릴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하나님께 감사했다. 물론 온 성도들이 이전처럼 함께 예배당에 모여 예배를 드릴 생각은 감히 하지 못했다. 대구 신천지의 파장이 너무도 컸기 때문이다. 그렇게 한 달이 넘게 지나갔다. 4월 둘째주일인 부활주일부터 성도들이 예배당에서 모여 예배를 드리기고 결정하고 부활주일 2주 전부터 본당에 항존직들과 10부장들이 모여 시간별로 릴레이 기도를 시작했다. 1주일 동안 함께 충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기도했다.

 

종려주일에 예배당에서 예배가 멈춘 지 6주 만에 항존직들이 모였다. 그날 예배는 눈물이 범벅을 이룬 감격의 예배였다. 다시 고난주간인 일주일 동안 100부장30부장10부장 등 교회의 리더들이 예배당에 모여 합심으로 기도했다. 그리고 예고한 대로 부활주일, 예배시간을 조정하여 1~3부에 걸쳐 교회를 그리워했던 성도들이 예배를 드렸다. 다음세대교회는 문을 열지 못했기 때문에 아이들과 함께 예배에 참석한 가족들이 있었다. 교회에 나오지 못하고 가정에서도 예배드리는 실시간 온라인 예배도 이때부터 병행하기 시작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