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22.7℃
  • 비백령도21.5℃
  • 흐림북강릉18.4℃
  • 흐림서울23.0℃
  • 흐림인천23.3℃
  • 흐림울릉도19.5℃
  • 흐림수원23.6℃
  • 흐림청주23.7℃
  • 흐림대전22.5℃
  • 흐림안동21.5℃
  • 흐림포항23.2℃
  • 흐림대구22.7℃
  • 구름많음전주23.8℃
  • 흐림울산21.6℃
  • 흐림창원23.8℃
  • 구름많음광주24.9℃
  • 흐림부산22.9℃
  • 흐림목포25.2℃
  • 구름많음여수24.0℃
  • 흐림흑산도23.0℃
  • 흐림홍성(예)21.9℃
  • 구름많음제주26.0℃
  • 구름많음서귀포24.8℃
  • 흐림강화21.9℃
기상청 제공
부르키나파소에서 크리스천들은 왜 박해를 받는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부르키나파소에서 크리스천들은 왜 박해를 받는가?

부르기나파소.jpg

 

부르키나파소에서 크리스천들은 왜 박해를 받는가?

 

부르키나파소는 아프리카 사헬지역에서 무슬림이 다수인 국가 중 하나이다. 역사적으로 이 나라는 다양한 종교가 조화롭게 공존해왔고, 2012년 헌법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한다. 그러나 2015년 이후로 이슬람 지하디스트들이 사헬지역으로 남하하면서, 이전과 같은 종교적 관용을 잃고 이슬람 인구가 과격화되고 있다. 이슬람 지하디스트들은 마을을 공격하고 반기독교 캠페인을 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크리스천들을 주요 공격 표적으로 삼고 교회문을 닫도록 압박한다. 이들의 공격으로 많은 주민들이 거주지를 떠나 난민이 되고 있다. 2,000개 이상의 학교가 문을 닫았으며, 국내난민의 수는 현재 100만 명이 넘는다.

 

부르키나파소에서 크리스천들의 삶은 어떤가?

 

이슬람에서 개종한 크리스천들은 다른 사람과 신앙을 나눌 경우 적대적인 반응에 부딪힌다. 지하디스트들의 공격에 노출된 지역에서는 크리스천의 결혼식이나 명절도 축하하지 않는다. 개종한 크리스천들은 자녀를 기독교신앙으로 양육하기 어렵다. 마을 지도자들과 지하디스트들의 눈에 띄지 않게 보통 구두로 기독교신앙을 전수한다. 많은 지역에서 크리스천들은 항상 표적이 된다. 크리스천이 소수인 지역에서는 크리스천은 지역의 공동자원 이용을 제한당하고 있다.

 

 

부르키나파소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부르키나파소 성도들의 안전을 위해, 성도들과 교회가 강건하기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것이 더욱 심각해진 상황에서, 크리스천 난민들에게 필요한 것들이 공급되기를, 부르키나파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세력의 폭력이 멈추기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부르키나파소1.jpg

부르키나파소에서 크리스천들은 항상 이슬람 민병대로부터 예측불허의 공격을 당할 위험에 처해있다. 그럼에도 교회에 모여 뜨겁게 찬양하고 있는 크리스천들의 모습.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