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구름많음22.2℃
  • 비백령도21.1℃
  • 구름많음북강릉18.0℃
  • 구름많음서울22.8℃
  • 흐림인천23.0℃
  • 구름많음울릉도19.2℃
  • 구름많음수원23.3℃
  • 흐림청주23.2℃
  • 흐림대전22.2℃
  • 흐림안동20.5℃
  • 흐림포항23.0℃
  • 흐림대구22.2℃
  • 구름많음전주23.5℃
  • 흐림울산21.9℃
  • 흐림창원23.1℃
  • 구름많음광주24.5℃
  • 구름많음부산22.5℃
  • 구름많음목포24.7℃
  • 흐림여수23.9℃
  • 구름많음흑산도22.9℃
  • 흐림홍성(예)22.3℃
  • 구름많음제주25.3℃
  • 구름많음서귀포24.2℃
  • 흐림강화21.4℃
기상청 제공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5)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9)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9) -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5)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5)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김정숙.jpg

김정숙 전도사 (金貞淑, 1880~1969)

 

 

목차

서론

 ..............................................

5. 담임목사의 부재(不在)를 메꾼 여성교역자

6. 다음세대 전문사역자

7. 안동교회 최초의 전도사

8. 경안노회 여전도회 연합회 리더

9. 일제에 저항한 애국운동가

10. 평신도 사역자

결론

 

 

7. 김정숙, 안동교회 최초의 전도사

 

선교 초창기 선교사의 조력자 역할을 한 전도 부인은 부인 전도사, 여전도인, 여전도사, 전도 부인 등으로 불렸다. 이들은 바깥출입이 자유롭지 못한 여성들을 찾아다니며 성경과 찬송가를 판매하고, 한글을 가르치며 복음을 전한 매서인(賣書人)인 동시에 복음전도자였다. 또한 전도 부인은 동역하는 선교사들의 지시에 따라 마을 마을을 방문하며 교회를 섬기며 성도들을 돌보는 사역을 감당했다. 조사, 매서인, 영수 등 남성 사역자들은 일찍이 교회법에 따라 교역자의 위상을 확보했지만, 여성이 교역자의 위상을 확보하게 된 것은 1930년대부터로 알려져 있다.

 

이와 같은 시대적 변화에 따라 김정숙은 공식적으로 안동교회와 경안노회 전도사로 인정을 받게 되었다. 1929년 안동교회 당회록에 따르면 김정숙을 부인전도사로 청원하고 경안노회는 이를 허락했음을 기록하고 있다. 1921년부터 교회에서는 전도사로 사역을 감당했지만, 전도사로 노회 허락을 받은 것은 사역을 시작한 지 무려 8년이 지난 후였다. 당시 여성 교역자의 한계를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거의 10년 동안 노회의 승인 없는 교역자 생활을 하던 김정숙은 노회의 허락에 따라 여성이라는 핸디캡을 극복하고 공식적으로 여성 교역자로 사역을 감당하기 시작했다.

 

당시 교회의 재정은 교역자들에게 충분한 사례를 줄 형편이 되지 못했다. 또한 정확한 날짜에 사례를 주지 못할 때도 적지 않았다. 안동교회 당회록에 따르면 김정숙 전도사가 공식적으로 전도사로 인정을 받은 1929년과 1930년, 교회는 김정숙 전도사에게 사례비를 줄 만큼 재정적인 여력이 없었다. 그때 권찬영 선교사의 부인인 권애라 선교사와 여전도회가 협력해 김정숙 전도사의 사례비를 지급했다. 앞서 언급한 전도부인의 경우 자신이 속해 있는 선교사들이 사역비와 생활비를 지급했는데, 이 사례를 참고한 듯하다.

 

여전도회가 김정숙 전도사를 위한 사례비 후원에 동참한 것은 당시 여전도회의 재정규모와 활동상을 어느 정도 짐작하게 한다. 물론 김정숙 전도사는 1922년 조직된 경안노회 여전도회 연합회 출범의 산파역을 했으며, 오랫동안 회장을 역임하면서 경안지역 여전도회의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감당한 지도자였기 때문에 여전도회의 재정 지원이 가능했을 수도 있다. 이처럼 김정숙 전도사는 사례조차 불확실한 형편에서도 인내하면서 하나님께서 주신 거룩한 복음사역을 감당했을 정도로 불타는 사명감을 갖고 있었다. 이것은 당시 주의 종들이 사례를 초월하여 복음을 전하는 일과 교회를 섬기는 일에 헌신했음을 다시 한 번 깨닫게 한다.

 

8. 김정숙, 경안노회 여전도회 연합회 리더

 

안동교회가 중심이 되어 1916년부터 연중행사로 여도사경회가 개최되어 여성을 위한 사역이 본격화되었다. 특히 1922년부터 공식적인 첫 여성 교역자로 안동교회를 섬기게 된 김정숙 전도사는 안동지역 교회의 여성 지도자로서 강력한 리더십을 갖고 있었다. 이미 그는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투철한 사명감을 가지고 경안노회에 속한 전역에 다니며 복음을 전한 전도부인이었다. 1926년 10월에는 영주 내매교회에서 있었던 여사경회 강사로, 1927년 5월에는 지내교회에서 열렸던 부인사경회 강사로, 또 1929년 3월에는 안동교회에서 열린 부인사경회에 김정숙 전도사가 강사로 섬길 수 있도록 안동교회 당회는 허락했다. 이에 따라 김정숙 전도사는 교회 내 사역뿐 아니라 교회 밖의 여성사역에 헌신할 수 있었다.

 

교회의 배려로 김정숙 전도사는 여전도회 연합사업과 활동, 노회의 여성교육에 있어서 중심인물로 활동할 수 있었고, 그 결과 경안노회 경내의 여성 사역이 크게 활성화되었다. 이와 같은 여성 사역의 중심에 있던 김정숙 전도사는 경안여전도회연합회 창립 시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1928년 2월 18일 열린 경안노회 도사경회 중에 대구 주재 박우만 선교사가 내안하여 발기회를 가짐으로써 경안여전도회연합회는 출범하였다. 당시 발기인으로는 안동 주재 선교사인 권애라, 김정숙 전도사, 김향란, 김정희, 안주봉, 김순애, 권순희, 권순옥 씨 등이 참여했다. 발기회를 가진 그 다음 날인 1928년 2월 19일,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 창립총회가 개최되어 초대회장에 김정숙 전도사가 피선되었다.

 

김정숙 전도사는 여전도회연합회 초대부터 5대까지는 회장으로, 6대~13대까지는 부회장으로, 그리고 17대에는 다시 회장으로 섬기면서 경안여전도회의 기초와 활성화에 큰 헌신을 감당했다. 그는 여성사역에 혼신의 힘을 다함으로써 경안노회 경내의 여성사역에 초석(礎石)을 놓은 인물로 평가를 받는다. 김정숙이라는 뛰어난 사역자를 통해 당시 교회 내에서 여성 사역과 여성의 지위가 몇 단계 발전할 수 있었을 것이다.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 제10회 총회 때의 아래 사진은 김정숙 전도사의 리더십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증명하고 있다. 사진6에는 당시 경안노회 여전도회를 이끌었던 여성 지도자들의 면면을 볼 수 있다. 특히 연합회 초대 회장으로 수고한 김정숙 전도사는 둘째 줄 정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그가 당시 경안노회 경내 여성 지도자였음을 암시하고 있다.

 

사진6 밑에서 두 번째 줄에는 당시 안동지역에서 헌신했던 4명의 여선교사를 볼 수 있다. 이것은 선교사 부인들이 경안여전도회에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었음을 암시한다. 그러나 역대 경안노회 여전도회 회장 명단에는 어떤 안동에 주재하는 여성 선교사의 이름을 단 한 명도 찾아볼 수 없다. 선교사들은 현지인의 리더십을 세우는 일이 우선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경안여전도연합회가 선교사들에 의존하지 않고 현지 여성 지도자들에 의해 든든히 세워져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여성 선교사들은 전면에 나서지 않고 배후에서 헌신했을 것이다. 그 결과 경안여전도회는 비록 여성 선교사들의 도움은 받았지만 지역 출신의 여성들이 주체적이고 자율적으로 경안여전도회를 이끌어 갔던 것이다. 그리고 이 중심에 김정숙 전도사가 있었다.


사진6.jpg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 10주년 사진으로 아래서 두 번째 줄 좌측부터 4명의 여선교사를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당시 여성들에게 성경을 가르친 매켄지 선교사, 두 번째는 권찬영 선교사의 부인 권애라 선교사, 세 번째는 옥호열 선교사의 부인, 네 번째는 안의와 선교사의 3남인 안두조 선교사의 부인이다. 특히 연합회 초대 회장으로 수고한 김정숙 전도사는 둘째 줄 정중앙에 앉아 있다. 맨 아래 줄 왼쪽에서 4번째는 역시 경안노회 여전도회의 산 증인인 김점향 권사를 사진에서 볼 수 있다.(사진6)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