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10.9℃
  • 맑음2.0℃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4.0℃
  • 맑음파주2.1℃
  • 맑음대관령0.5℃
  • 맑음백령도16.4℃
  • 맑음북강릉10.4℃
  • 맑음강릉12.1℃
  • 맑음동해10.4℃
  • 맑음서울8.2℃
  • 맑음인천10.2℃
  • 맑음원주5.4℃
  • 구름조금울릉도13.6℃
  • 맑음수원5.9℃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3.2℃
  • 맑음서산4.6℃
  • 맑음울진8.0℃
  • 맑음청주7.5℃
  • 맑음대전6.3℃
  • 맑음추풍령9.4℃
  • 박무안동5.5℃
  • 맑음상주9.3℃
  • 맑음포항11.7℃
  • 구름조금군산7.5℃
  • 맑음대구10.9℃
  • 맑음전주7.1℃
  • 맑음울산9.6℃
  • 맑음창원12.1℃
  • 구름조금광주9.6℃
  • 맑음부산12.2℃
  • 맑음통영12.3℃
  • 맑음목포11.7℃
  • 맑음여수12.4℃
  • 맑음흑산도14.5℃
  • 맑음완도11.6℃
  • 맑음고창5.3℃
  • 맑음순천6.0℃
  • 맑음홍성(예)4.8℃
  • 구름조금제주13.5℃
  • 맑음고산15.3℃
  • 맑음성산12.7℃
  • 맑음서귀포13.8℃
  • 맑음진주5.2℃
  • 맑음강화6.2℃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3.6℃
  • 맑음홍천3.2℃
  • 맑음태백2.8℃
  • 맑음정선군3.2℃
  • 맑음제천1.4℃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3.1℃
  • 맑음보령8.3℃
  • 맑음부여4.2℃
  • 맑음금산3.0℃
  • 맑음5.5℃
  • 맑음부안7.2℃
  • 맑음임실2.7℃
  • 구름조금정읍7.2℃
  • 맑음남원4.4℃
  • 맑음장수1.4℃
  • 구름많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6.5℃
  • 맑음김해시9.6℃
  • 맑음순창군4.5℃
  • 맑음북창원10.1℃
  • 맑음양산시9.6℃
  • 맑음보성군10.4℃
  • 맑음강진군8.8℃
  • 맑음장흥5.6℃
  • 구름조금해남10.2℃
  • 맑음고흥6.2℃
  • 맑음의령군4.5℃
  • 맑음함양군4.2℃
  • 맑음광양시9.3℃
  • 맑음진도군13.9℃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4.0℃
  • 맑음문경7.3℃
  • 맑음청송군2.0℃
  • 맑음영덕12.1℃
  • 맑음의성2.3℃
  • 맑음구미7.1℃
  • 맑음영천5.7℃
  • 맑음경주시4.7℃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5.3℃
  • 맑음밀양5.6℃
  • 맑음산청6.2℃
  • 맑음거제11.3℃
  • 맑음남해10.2℃
기상청 제공
청도 D교회 장로 10인, 1년 전에 출교·정직 등 중징계 받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청도 D교회 장로 10인, 1년 전에 출교·정직 등 중징계 받아

장로 6인 ‘1년 정직’에서 해벌 되나 ···
8월 10일 경청노회 임시노회에서 다뤄

장로 6‘1년 정직에서 해벌 되나···

810일 경청노회 임시노회에서 다뤄

 

예장합동 경청노회가 202089일 재판국(국장 S목사)을 열어 청도 D교회(담임 B목사) 장로 10인에 대해 출교, 무기정직, 1년 정직, 권계 등의 중징계 판결을 내린 사실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당시 ‘1년 정직을 받았던 장로 6인에 대한 해벌 시점이 다가오면서, D교회 내의 갈등이 재조명되고 원인 치유가 이뤄짐으로써 갈등이 봉합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기 때문이다.

 

최근 D교회 B목사는 당회를 열고 ‘1년 정직을 받았던 장로 6인에 대한 면직청원을 노회에 올린 상태이며, 경청노회는 오는 810() 임시노회에서 이 청원건을 다룰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L장로 등 6인의 장로는 1년 동안 충분히 회개하였기에 해벌을 원하는 입장이고, D교회 당회는 회개하는 모습을 볼 수 없어 면직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나 양측의 입장에는 차이가 있다.

 

애초에 D교회 당회 안에서의 고소건은 202041일 본 교회 K장로 J장로 C장로를 포함한 12명 교인이 J장로를 포함한 10명 장로에 대한 고소장을 당회에 제출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했다. 그리고 B목사가 그 고소 사건을 경청노회에 위탁 판결 청원을 함으로써 노회 재판국이 구성됐다.

 

당시 원고 측 K장로 등의 주장에 따르면, 고소 내용의 핵심은 “J장로를 포함한 10인의 장로가 담임목사의 시무 사임을 강압했으며, 목사의 명예를 공공연히 훼손하고, 교회 내에 분란을 일으켰다등의 주장이다.

 

반면, 피고 측 J장로 등은 담임목사가 수년간 자녀 학자금을 부당하게 청구한 것을 20193월 무렵 알게 돼 그것을 바로 잡고자 했을 뿐이며, 처음에는 일정 기간 내에 담임목사가 시무 사임하는 것으로 당회에서 협의됐으나 목사가 그 약속을 저버렸다라는 주장을 폈다.

 

이에 경청노회 재판국은 202089, 피고 측 장로 10인에 대해 교회법을 적용해, K장로에게는 출교 처분을 내렸고, J장로 K장로에게는 무기정직 처분을, L장로 등 6명에게는 1년 정직 처분을, L장로에게는 권계 처분을 내렸다.

 

그 이후 B목사는 K장로 등에 의해 사회법에 고소가 됐고, K장로에 따르면, 현재 B목사는 기소되어서 형사재판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해당 B목사는 이런 처분을 받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무죄를 입증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K장로는 취재 과정에서 진실은 배제하고 허위와 일부 과장된 사실에 의존한 채 주장을 펼쳐 온 상대측에는 유감이지만, “언젠가는 진실이 밝혀지고 교회가 다시 회복될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원고 측 K장로도 지난 과오들을 깨끗이 인정하고 교회 앞에서 서로 용서를 구하면 문제 해결의 길은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번 경청노회 임시노회에서 이 청원건이 어떤 결론에 이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취재부 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