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2.6℃
  • 맑음-0.8℃
  • 맑음철원-1.8℃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2.1℃
  • 맑음춘천0.9℃
  • 맑음백령도2.4℃
  • 맑음북강릉4.4℃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7.0℃
  • 맑음서울2.3℃
  • 맑음인천2.0℃
  • 맑음원주3.0℃
  • 맑음울릉도8.5℃
  • 맑음수원1.9℃
  • 맑음영월2.0℃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0.5℃
  • 맑음울진6.7℃
  • 맑음청주5.0℃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3.9℃
  • 맑음안동4.9℃
  • 맑음상주4.9℃
  • 맑음포항9.7℃
  • 맑음군산3.3℃
  • 맑음대구8.7℃
  • 맑음전주4.8℃
  • 맑음울산10.4℃
  • 맑음창원10.9℃
  • 맑음광주7.3℃
  • 맑음부산12.0℃
  • 맑음통영11.4℃
  • 맑음목포8.3℃
  • 맑음여수11.0℃
  • 맑음흑산도8.6℃
  • 맑음완도9.3℃
  • 맑음고창3.5℃
  • 맑음순천7.3℃
  • 맑음홍성(예)1.4℃
  • 맑음0.4℃
  • 맑음제주11.7℃
  • 맑음고산12.6℃
  • 맑음성산10.2℃
  • 맑음서귀포13.9℃
  • 맑음진주5.8℃
  • 맑음강화0.2℃
  • 맑음양평2.8℃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1.0℃
  • 맑음태백-1.3℃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0.1℃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9℃
  • 맑음보령3.3℃
  • 맑음부여2.8℃
  • 맑음금산1.5℃
  • 맑음3.4℃
  • 구름많음부안4.3℃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4.4℃
  • 맑음남원3.7℃
  • 맑음장수0.3℃
  • 맑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6.1℃
  • 맑음김해시10.5℃
  • 맑음순창군6.2℃
  • 맑음북창원9.6℃
  • 맑음양산시7.9℃
  • 맑음보성군5.6℃
  • 맑음강진군6.7℃
  • 맑음장흥4.3℃
  • 맑음해남4.9℃
  • 맑음고흥5.3℃
  • 맑음의령군4.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9.7℃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0.3℃
  • 맑음영주4.6℃
  • 맑음문경3.3℃
  • 맑음청송군0.6℃
  • 맑음영덕7.4℃
  • 맑음의성0.9℃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5.6℃
  • 맑음경주시4.8℃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4.8℃
  • 맑음밀양6.0℃
  • 맑음산청7.0℃
  • 맑음거제10.0℃
  • 구름조금남해10.5℃
기상청 제공
교회 내의 분쟁, 해결의 길은 없는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 내의 분쟁, 해결의 길은 없는가?

교회 내의 분쟁, 해결의 길은 없는가?

<취재수첩>

 

교회 내의 분쟁, 해결의 길은 없는가?

 

박민성 대표

경북하나신문

 

 

 

교회 안에는 신앙 윤리가 있고, 교회 지도자들에게는 더욱 엄격한 신앙적·도덕적 윤리의 잣대가 요구된다. 그것은 바로 그들이 성도 앞에서 모범을 보여야 하기 때문이다. 세상에서도 지도자의 부정과 부패는 더 큰 책임을 묻는다. 한동안 이 나라를 심히 혼란스럽게 했던 모 권력자의 자녀 부정 입학 문제를 보더라도, 사법부는 그것을 가벼이 넘기지 않고 표창장을 위조한 사실 등을 추적하며 그 책임을 묻고 있는 중이다.

 

그런데 세상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야 할 교회에서 부정직하고 부도덕한 일들이 종종 발생하며, 결국 교회가 분쟁에 휩싸이는 것을 우리는 보게 된다. 더구나 목회자가 깊숙이 관련된 상태에서 그런 일들이 일어난 경우, 목회자의 과실은 흐지부지 쉽게 덮어지는 반면, 그것을 지적하고 밝히려는 성도들은 징계를 당하거나 교회를 떠나는 사례를 볼 때 안타까움이 더해진다.

 

최근에 모 지역 읍 소재지 교회의 시무장로 10명이 노회로부터 출교 또는 면직·정직 등의 처분을 받은 사건이 발생했다. 취재한 결과, 사건의 발단은 20193월경 담임목사의 불법적인 금전 취득 및 사문서위조 등의 문제를 당회가 인지한 것으로부터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당시 해당교회 장로들은 사안이 중차대하다고 보았지만, 당회 내에서 그 문제를 덮기로 하고 13명 장로 전원이 직접 서명한 권고사직서를 담임목사에게 제시했다. 이에 담임목사는 잘못을 시인하면서 201912월 말까지 사임하겠다는 약속을 담아 서면으로 당회원들에게 제출했다고 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담임목사는 교회에 계속 남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후 서로에 대한 불신과 분란, 성도들 간에 고소, 사회 법정에 고소·고발 등 심히 부끄러운 상황이 전개되고 말았다. 결국 시무장로 중 10명이 지난해에 소속 노회로부터 출교·무기정직·1년정직·권계 처분을 받았으며, 그중에서 1년정직을 받았던 6명의 장로는 지난 810일 임시노회에서 다시 면직 처분을 받았다. 당일 노회에 참석한 20여 명의 장로 총대들은 이 안건이 결국 표결에 부쳐지자 전원(해당교회 장로 2명 제외) 회의장을 퇴장함으로써 반대 의사를 분명히 밝히기도 했다.

 

노회에서는 표결 전에 3시간 가까이 찬반토론이 펼쳐지기도 했는데, 필자가 가장 납득할 수 없었던 부분은 “6명의 장로들이 종시(終是) 회개하지 않았다라는 해당교회 담임목사와 몇몇 목회자들의 주장이었다. 성도의 회개 유·무를 누가 정확히 판단할 수 있을까? 그것은 절대 평가자인 하나님의 영역이 아니겠는가? 물론, 노회에서도 공정한 판단을 내리기 위해 애쓴 흔적은 보였다. 중재를 위해서 수차례 양측을 면담했다는 얘기도 들었다. 그럼에도 결국 6명의 장로는 예배 참석, 헌금 생활, 교회 봉사 등에 소홀했으므로 회개하지 않은 것이다라는 이유로 장로 면직 처분을 받고 말았다.

 

교회 내에서도 필요하다면 얼마든지 근신등의 처분을 내릴 수는 있지만, 그 징계에는 그리스도의 사랑회복이 전제되어야 할 것이다. 또 징계는 양쪽에 공평하게 적용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번 사건의 경우, 징계를 당한 장로들은 과연 사랑의 채찍이었는가?’과연 양측에 공평했는가?’라는 부분에 수긍을 하지 못한 것 같다. 그래서 해당 장로 중 몇몇은 자신들의 억울함을 밝히고자 이 사건을 사회 법정에까지 가져갔다고 한다. 현재 담임목사는 공문서위조, 사문서위조,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 처분을 받아 법정 다툼을 앞두고 있는 상태이다.

 

예수님의 가장 큰 가르침은 네 원수까지 사랑하라였다. 또 예수님은 어찌하여 형제의 눈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라는 말씀도 하셨다. 분쟁은 마귀가 좋아할 뿐이다. 더 늦기 전에 양측은 서로 용서를 구하고 화평을 이루었으면 한다. 또한, 노회에서도 문제의 근본적 해결과 교회 정상화를 위해 한 번 더 방법을 찾아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