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속초10.9℃
  • 맑음2.0℃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4.0℃
  • 맑음파주2.1℃
  • 맑음대관령0.5℃
  • 맑음백령도16.4℃
  • 맑음북강릉10.4℃
  • 맑음강릉12.1℃
  • 맑음동해10.4℃
  • 맑음서울8.2℃
  • 맑음인천10.2℃
  • 맑음원주5.4℃
  • 구름조금울릉도13.6℃
  • 맑음수원5.9℃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3.2℃
  • 맑음서산4.6℃
  • 맑음울진8.0℃
  • 맑음청주7.5℃
  • 맑음대전6.3℃
  • 맑음추풍령9.4℃
  • 박무안동5.5℃
  • 맑음상주9.3℃
  • 맑음포항11.7℃
  • 구름조금군산7.5℃
  • 맑음대구10.9℃
  • 맑음전주7.1℃
  • 맑음울산9.6℃
  • 맑음창원12.1℃
  • 구름조금광주9.6℃
  • 맑음부산12.2℃
  • 맑음통영12.3℃
  • 맑음목포11.7℃
  • 맑음여수12.4℃
  • 맑음흑산도14.5℃
  • 맑음완도11.6℃
  • 맑음고창5.3℃
  • 맑음순천6.0℃
  • 맑음홍성(예)4.8℃
  • 구름조금제주13.5℃
  • 맑음고산15.3℃
  • 맑음성산12.7℃
  • 맑음서귀포13.8℃
  • 맑음진주5.2℃
  • 맑음강화6.2℃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3.6℃
  • 맑음홍천3.2℃
  • 맑음태백2.8℃
  • 맑음정선군3.2℃
  • 맑음제천1.4℃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3.1℃
  • 맑음보령8.3℃
  • 맑음부여4.2℃
  • 맑음금산3.0℃
  • 맑음5.5℃
  • 맑음부안7.2℃
  • 맑음임실2.7℃
  • 구름조금정읍7.2℃
  • 맑음남원4.4℃
  • 맑음장수1.4℃
  • 구름많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6.5℃
  • 맑음김해시9.6℃
  • 맑음순창군4.5℃
  • 맑음북창원10.1℃
  • 맑음양산시9.6℃
  • 맑음보성군10.4℃
  • 맑음강진군8.8℃
  • 맑음장흥5.6℃
  • 구름조금해남10.2℃
  • 맑음고흥6.2℃
  • 맑음의령군4.5℃
  • 맑음함양군4.2℃
  • 맑음광양시9.3℃
  • 맑음진도군13.9℃
  • 맑음봉화0.8℃
  • 맑음영주4.0℃
  • 맑음문경7.3℃
  • 맑음청송군2.0℃
  • 맑음영덕12.1℃
  • 맑음의성2.3℃
  • 맑음구미7.1℃
  • 맑음영천5.7℃
  • 맑음경주시4.7℃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5.3℃
  • 맑음밀양5.6℃
  • 맑음산청6.2℃
  • 맑음거제11.3℃
  • 맑음남해10.2℃
기상청 제공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7‧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7‧끝)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9)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9) -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7.끝)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7‧끝)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김정숙 전도사.jpg

김정숙 전도사(金貞淑, 1880~1969)

  

 

목차

서론

1. 김정숙, 출생과 결혼

2. 최초의 순교를 목도한 시댁

3. 여성복음전도의 선구자

 ..............................................

7. 안동교회 최초의 전도사

8. 경안노회 여전도회 연합회 리더

9. 일제에 저항한 애국운동가

10. 평신도 사역자

결론

 


10. 김정숙, 평신도 사역자

 

1934년 12월 17일 오후 4시 경안노회 주관으로 한국선교 50주년 희년기념식 및 기념축하예배가 안동교회에서 거행되었다. 크고 작은 축하기를 들은 안동교회, 안기교회, 신세교회 교인과 주일학교 학생들 약 1,000여 명은 찬송을 부르며 시가지를 행진하며 전도지를 시민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4시 30분 다시 안동교회로 모여 경안노회 만세를 삼창하고 기념식을 마쳤다.

 

이날 오후 7시에 시작된 희년 축하예배 시 안동교회 악대의 주악과 찬양이 있었고, 권찬영 선교사의 설교 후 표창식이 있었다. 이날 20년 이상 경안노회 경내의 교회에서 시무한 교역자 12인 중 여성으로서는 김정숙 전도사가 유일했다. 참고로 12인으로는 김영옥, 권찬영, 김인옥, 강석진, 장사성, 김우일, 권수백, 김종수, 강우근, 권중한, 김익현, 김정숙 등이었다. 김정숙 전도사는 1934년에 이미 20년 이상 교역자로 봉사한 것으로 인정받은 것으로 보아 적어도 1914년 이전부터 노회가 인정하는 여성 교역자였음에 틀림이 없다고 할 수 있다.

 

김정숙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은 그가 세례받은 후 1년이 지난 1912년부터 생활의 근거지를 풍기에서 안동으로 옮겨 본격적으로 선교사들의 복음 사역을 도왔다고 증언한다. 그는 회심 이후 전도부인으로 투신하여 헌신한 여성 사역자였다. 또한 평양여자성경학원을 졸업한 이후에는 교회와 노회를 위해 충성을 다했다. 이처럼 그는 경안노회 여성 지도자 중에서도 가장 앞선 선각자(先覺者) 중의 한 사람이었다.

 

교역자로 봉사하던 김정숙 전도사는 1937년, 15년 동안 섬겼던 안동교회에서 사임함으로써 전도사직에서 은퇴했다. 이때 그의 나이는 58세로 아직 많은 일을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전도사직에서 은퇴한 것이다. 1930년대에 접어들면서 민족말살정책의 하나로 내선일체(內鮮一體)와 황국신민화(皇國臣民化) 등을 강요한 일제는 황국 신민서사의 암송도 강요했다. 특히 1937년 10월, 총독부 학무국에서 교학쇄신(敎學刷新)·국민정신 함양을 목적으로 보급했다. 학교·관공서·은행·회사·공장·상점 등 모든 직장의 조회와 각종 집회 의식에서 황국 신민서사는 낭송이 강요되었다. 다시 말해 이때는 일제의 민족말살정치가 극성기에 달했던 시절이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교회를 섬기는 교역자로 살아간다는 것은 그리 만만한 일이 아니었다. 특히 김정숙 전도사는 안동 3·1만세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민족 운동자였다. 이러한 김정숙 전도사의 이력은 일제의 눈에 가시와 같았을 것이며, 일제는 총력을 다해 황국신민화 정책에 걸림돌이 되는 교화와 애국자들을 탄압하고 제거했을 것이다. 임학수 목사도 일제 말엽의 기독교 박해(迫害)로 사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제는 교회에 김정숙 전도사의 거취에 무언 혹은 유언의 압박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다. 아마 김정숙 전도사는 자신이 교회에 부담을 주고 있다고 생각했는지 모른다. 따라서 김정숙 전도사는 스스로 사임의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김정숙은 은퇴 후 교역자 신분으로서가 아니라 평신도로 안동교회를 섬겼다. 이와 같은 사실은 앞서 언급한 김정숙의 사임 이유를 지지하게 한다. 더 이상 교회에 부담을 주지 않는 평신도 신분으로 김정숙은 자신을 필요로 하는 거룩한 일이라면 하나님과 교회의 부름 앞에 철저히 순종하며 마음과 정성을 다해 동참했던 것이다. 김정숙은 안동교회의 집사와 권찰로 봉사하다가 69세인 1948년에는 권사로 피선되었고, 1949년부터 1955년까지 여장년부 부장으로 충성을 다했다. 그는 안동교회 전도사직을 내려놓고도 평신도로 돌아가 교회를 섬기는 것을 중단하지 않았던 것이다.

 

김정숙은 하나님이 맡기신 사명은 어떤 직책이든지 최선을 다해 감당한 신실한 하나님의 일꾼이었다. 그래서 1963년 1월 20일에 열린 당회는 20년 이상 안동교회를 위해 봉직한 것을 기념하는 예식을 갖기로 결의했는데, 대상자는 김광현 담임목사, 김재성·조흥노·이홍구 장로, 그리고 김정숙 전도사 등이다. 안동교회는 김정숙의 전도사 사역과 평신도 사역을 남녀 차별 없이 존중했던 것이다.

 

11. 결론

 

김정숙은 보신(保身)의 길을 갈 수 있었지만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일평생 험지(險地)에서 하나님 나라를 위해 헌신한 믿음의 선배다. 32세가 되던 1911년, 그는 안동선교부 선임 오월번 선교사에게 세례를 받은 이후 안동지역의 노회와 교회를 섬기다가 1969년 90세의 일기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그는 안동지역 여성 사역의 개척자였다. 또한 그는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가 설립될 때 산파(産婆)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초기 경북 북부지역의 여성 복음화에 초석을 놓은 여성 지도자였다. 특히 김정숙은 1919년 3월 18일에 거행된 안동의 3·1 만세운동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던 행동하는 신앙을 가진 그리스도인이었으며, 일제 말엽에는 일본제국주의에 맞서 신사 참배를 거절하고 신앙의 절개를 지킨 애국자였다.

 

그의 강직한 성품과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신앙, 그리고 성령 충만한 전도사역은 교회와 노회의 후배들에게 사표(師表)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김정숙은 그의 후손이 6대 신앙을 지켜 올 수 있도록 초석을 놓은 신앙의 지주(支柱)요 믿음의 조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조사와 전도사, 전도사직을 은퇴한 후에도 평신도로서 무려 15년 동안 안동교회의 권찰로, 서리집사로, 여장년부 부장교사로, 또한 주일학교에서 어린이 사역에도 헌신함으로써 자신에게 맡겨진 크고 작은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한 충성스러운 하나님의 종이요 일꾼이었다. 그는 하나님을 만난 이후부터 하나님께서 부르시는 순간까지 오직 하나님과 주의 몸된 교회를 위해 살다 간 신실한 하나님의 사람이었다. 김정숙의 일생을 회고하면 할수록 “나는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다”고 고백한 사도 바울의 육성이 들리는 듯하다.

 

image01.jpg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 10주년 사진. 김정숙 전도사는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가 설립될 때 산파(産婆) 역할을 했을 뿐 아니라 초기 경북 북부지역의 여성 복음화에 초석을 놓은 여성 지도자였다. 연합회의 초대 회장으로 수고한 김정숙 전도사는 두 번째 줄 정중앙에 앉아 있다. 맨 아래 줄 왼쪽에서 네 번째는 역시 경안노회 여전도회연합회의 산 증인인 김점향 권사를 볼 수 있다.(사진8)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