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속초27.1℃
  • 비27.1℃
  • 흐림철원25.6℃
  • 흐림동두천25.2℃
  • 흐림파주25.3℃
  • 흐림대관령22.7℃
  • 흐림춘천26.7℃
  • 비백령도22.8℃
  • 비북강릉25.8℃
  • 흐림강릉29.5℃
  • 흐림동해26.0℃
  • 비서울25.3℃
  • 비인천24.8℃
  • 흐림원주26.7℃
  • 흐림울릉도26.9℃
  • 비수원26.9℃
  • 흐림영월25.9℃
  • 흐림충주27.7℃
  • 흐림서산27.1℃
  • 흐림울진27.1℃
  • 흐림청주30.1℃
  • 흐림대전29.6℃
  • 흐림추풍령29.3℃
  • 흐림안동27.9℃
  • 흐림상주29.6℃
  • 흐림포항31.7℃
  • 흐림군산30.6℃
  • 구름많음대구31.5℃
  • 흐림전주30.6℃
  • 흐림울산30.1℃
  • 구름많음창원31.8℃
  • 구름많음광주31.1℃
  • 구름많음부산31.8℃
  • 구름많음통영29.7℃
  • 구름많음목포30.9℃
  • 구름많음여수30.3℃
  • 구름많음흑산도30.5℃
  • 구름많음완도31.4℃
  • 흐림고창31.3℃
  • 흐림순천29.6℃
  • 흐림홍성(예)28.4℃
  • 흐림28.9℃
  • 구름많음제주35.1℃
  • 구름조금고산30.4℃
  • 구름많음성산32.4℃
  • 구름많음서귀포30.3℃
  • 흐림진주30.1℃
  • 흐림강화25.2℃
  • 흐림양평26.1℃
  • 흐림이천27.1℃
  • 흐림인제27.4℃
  • 흐림홍천24.9℃
  • 흐림태백24.7℃
  • 흐림정선군24.4℃
  • 흐림제천25.1℃
  • 흐림보은28.1℃
  • 흐림천안28.0℃
  • 흐림보령28.2℃
  • 흐림부여29.6℃
  • 흐림금산29.8℃
  • 흐림28.9℃
  • 흐림부안30.6℃
  • 흐림임실28.6℃
  • 흐림정읍30.8℃
  • 흐림남원30.3℃
  • 흐림장수27.7℃
  • 흐림고창군30.7℃
  • 구름많음영광군31.0℃
  • 흐림김해시30.8℃
  • 흐림순창군30.4℃
  • 흐림북창원31.2℃
  • 흐림양산시31.5℃
  • 구름많음보성군31.5℃
  • 구름많음강진군31.8℃
  • 구름많음장흥31.2℃
  • 구름많음해남30.5℃
  • 구름많음고흥30.4℃
  • 흐림의령군32.3℃
  • 구름많음함양군31.1℃
  • 흐림광양시30.2℃
  • 구름많음진도군30.1℃
  • 흐림봉화25.2℃
  • 흐림영주27.7℃
  • 흐림문경28.5℃
  • 흐림청송군29.5℃
  • 흐림영덕28.8℃
  • 흐림의성31.0℃
  • 흐림구미31.9℃
  • 흐림영천29.4℃
  • 흐림경주시30.2℃
  • 구름많음거창30.8℃
  • 흐림합천30.4℃
  • 흐림밀양30.9℃
  • 흐림산청30.4℃
  • 구름많음거제31.0℃
  • 흐림남해31.0℃
기상청 제공
악의 집요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의 집요함

조병우 목사의 목회칼럼

악의 집요함

 

조병우 목사.jpg

조병우 목사

김천제일교회

 

사탄의 집요함을 가장 잘 보여주는 말씀이 바로 욥기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 욥의 재산을 다 빼앗았으면 그래, 욥이 참 신앙이 깊다그렇게 인정할 것 같은데 전혀 그렇지 않다. 모든 자식들을 하루아침에 빼앗고, 그 앞에서도 믿음을 지킨 욥을 보면서 참 위대한 신앙인이다라고 인정해 줄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 욥의 몸에 건강을 다 빼앗고도 욥이 불행에 굴복하지 않자 마지막으로 아내와 친구까지 동원해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욥을 믿음의 자리에서 끌어내리려고 했다.

 

이 얼마나 집요한 모습인가, 이 얼마나 끈질긴 모습인가, 인간에게서도 이 끈질김이 나타나는 것이 바로 이다. 악은 도무지 포기되지 않는 악의 집요함으로 사람을 공포에 질리게 하고 결국 자신의 믿음을 지키는 일을 포기하게 만든다. 악인에게서 그 집요한 악의 모습을 본다.

 

우리의 고전 춘향전을 보더라도 춘향이로 하여금 수청을 들게 하라던 변 사또가 있다. 여러 차례 마음을 흔들어 보았으면 포기해야 마땅할 터인데 도무지 악의 집요함은 마지막을 보기 전에는 스스로의 모습을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 결국은 마지막에 춘향을 죽이는 자리에까지 상황을 연결하는 것을 보면 악의 집요함은 끝이 없다는 가르침을 준다.

 

사람들을 만나보면 비록 작은 악의 모습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악의 집요함을 안다면 결코 악은 만만히 볼 상대가 아니다. 그러므로 사람이 가장 경계하고 조심해야 할 것이 바로 자기 속에 있는 악이다. 비록 그 악이 별것이 아닌 것처럼 생각하지만 나를 악의 구렁텅이에 몰고 갈 수 있기 때문이다.

 

악이 가지고 있는 집요함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 성경의 말씀처럼 아무리 삼키고 또 삼켜도 끝이 없는 구덩이처럼 악은 결코 작은 것으로 만족하지 않는다. 악은 심판받는 순간까지 포기하지 않고 집요하여서 심판의 자리까지 나를 이끌고 갈 수 있기 때문이다. 악의 집요함은 바로 지옥의 집요함에서 나온다.

 

가끔은 악의 집요함에 끌려다니는 사람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사람이 있다. 예를 들자면 거짓을 말하는 사람이나 불평하는 사람 같은 경우이다. 가볍게 여길 수 있으나 마치 큰 소에 코뚜레와 같다고 할 수 있다. 그 작은 것이 소를 마음대로 움직이듯이 그 사람의 작은 약점이 그의 모든 재능을 악한 도구로 만들어버리는 무서운 힘을 보기도 한다. ‘하나님이여 악의 집요함에 끌려다니지 않게 하소서라고 기도드리고 싶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