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속초3.3℃
  • 맑음-6.0℃
  • 맑음철원-6.1℃
  • 구름조금동두천-4.7℃
  • 맑음파주-6.0℃
  • 맑음대관령-9.2℃
  • 맑음백령도6.2℃
  • 맑음북강릉3.7℃
  • 맑음강릉4.5℃
  • 맑음동해3.4℃
  • 맑음서울-0.9℃
  • 연무인천1.1℃
  • 맑음원주-3.1℃
  • 맑음울릉도4.5℃
  • 박무수원-2.5℃
  • 맑음영월-5.2℃
  • 맑음충주-4.9℃
  • 맑음서산-2.4℃
  • 맑음울진-1.4℃
  • 연무청주-0.5℃
  • 맑음대전-2.1℃
  • 맑음추풍령-5.0℃
  • 안개안동-3.6℃
  • 맑음상주-4.4℃
  • 맑음포항2.4℃
  • 맑음군산0.9℃
  • 박무대구-2.1℃
  • 맑음전주1.0℃
  • 맑음울산1.6℃
  • 맑음창원1.4℃
  • 맑음광주1.5℃
  • 맑음부산5.6℃
  • 맑음통영5.0℃
  • 맑음목포2.8℃
  • 맑음여수6.9℃
  • 맑음흑산도8.5℃
  • 맑음완도4.1℃
  • 맑음고창-2.3℃
  • 맑음순천-3.4℃
  • 박무홍성(예)-3.4℃
  • 맑음제주9.8℃
  • 맑음고산9.3℃
  • 맑음성산8.6℃
  • 구름많음서귀포11.8℃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2.6℃
  • 맑음양평-3.5℃
  • 맑음이천-5.4℃
  • 맑음인제-6.0℃
  • 맑음홍천-5.7℃
  • 맑음태백-6.7℃
  • 맑음정선군-6.5℃
  • 맑음제천-6.9℃
  • 맑음보은-5.6℃
  • 맑음천안-4.6℃
  • 맑음보령0.6℃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4.7℃
  • 맑음-2.2℃
  • 맑음부안-1.3℃
  • 맑음임실-4.3℃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5.4℃
  • 맑음고창군0.8℃
  • 맑음영광군-1.3℃
  • 맑음김해시1.2℃
  • 맑음순창군-3.2℃
  • 맑음북창원0.9℃
  • 맑음양산시0.1℃
  • 맑음보성군-0.9℃
  • 맑음강진군-1.5℃
  • 맑음장흥-3.0℃
  • 맑음해남-3.9℃
  • 맑음고흥-0.6℃
  • 맑음의령군-4.8℃
  • 맑음함양군-5.5℃
  • 맑음광양시2.3℃
  • 맑음진도군-1.5℃
  • 맑음봉화-5.5℃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4℃
  • 맑음청송군-6.7℃
  • 맑음영덕1.0℃
  • 맑음의성-6.0℃
  • 맑음구미-3.1℃
  • 맑음영천-4.0℃
  • 맑음경주시-3.3℃
  • 맑음거창-5.1℃
  • 맑음합천-4.2℃
  • 맑음밀양-2.3℃
  • 맑음산청-4.4℃
  • 맑음거제2.4℃
  • 맑음남해2.2℃
기상청 제공
경북도, 배터리 세컨드 라이프 신산업 육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배터리 세컨드 라이프 신산업 육성

13일,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 개최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산업 전초기지 조성 청사진
폐배터리 거점수거센터 기능과 역할 수행

13,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 개최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산업 전초기지 조성 청사진

폐배터리 거점수거센터 기능과 역할 수행

 

일괄편집_사본 -(3-2)이차전지_종합관리센터_준공식_.jpg

 

경상북도는 13일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동해면 공당리 일원)에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이하 센터)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중소벤처기업부, 경북도, 포항시, ·시의회, 국회의원, 지역 유관기관 및 배터리관련 기업 대표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센터는 총사업비 107(27, 80)을 들여 지난해 2월에 착공했으며,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수거·보관·성능검사·등급분류 등 폐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위한 허브로서 역할을 한다.

 

센터는 배터리 보관동(1213), 연구동(885), 사무동(1450)으로 구성돼 있다.

 

배터리 보관동은 대구경북 폐배터리 거점수거센터로서 국내 최대 규모(1000)의 사용 후 배터리를 보관하고, 잔존가치에 대한 성능평가 및 등급분류를 통해 폐배터리의 재사용·재활용 여부를 결정한다.

 

연구동은 사용 후 배터리의 안전성·신뢰성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사무동은 사업화 지원 시설 및 기업의 입주공간으로 활용된다.

 

포항의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는 20197월 지정 이후 GS건설을 시작으로 에코프로, 포스코케미칼 등 대규모 기업투자가 줄을 이으며 가장 성공적인 규제자유특구 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임시로 블루밸리 산단에 위치한 강관기술센터에서 폐배터리의 보관 및 성능·잔존가치 평가 시설을 운영하고 있어 향후 급증이 예상되는 사용 후 배터리 처리에 제약이 있었다.

 

이번 센터 준공으로 포항은 국내 최초 사용 후 배터리 수거-보관-성능평가 및 등급분류-재활용·재사용의 전주기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 생태계를 완성했다고 평가되고 있다.

 

경북도는 환경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 클러스터 구축사업(487억원)’ 녹색융합클러스터 지정(‘22. 상반기)’과 연계해 센터를 국가 배터리 재활용·재사용 산업의 거점으로 녹색산업을 선도한다는 구상이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경북의 배터리특구가 규제자유특구제도의 교범이 됐다라며, “지방이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중앙에서 아낌없이 지원해 만들어낸 큰 성과라고 말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포항은 경북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이후 명실상부 배터리 선도 도시로 거듭났다라면서, “Post 철강시대, 포항이 K-배터리를 이끌 국가대표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숙 기자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