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속초-1.1℃
  • 맑음-10.5℃
  • 맑음철원-11.9℃
  • 맑음동두천-8.4℃
  • 맑음파주-11.0℃
  • 구름많음대관령-10.6℃
  • 맑음백령도-1.9℃
  • 맑음북강릉-2.5℃
  • 구름조금강릉-1.1℃
  • 구름많음동해1.3℃
  • 맑음서울-6.6℃
  • 맑음인천-5.9℃
  • 맑음원주-5.7℃
  • 구름많음울릉도1.3℃
  • 맑음수원-6.5℃
  • 맑음영월-7.1℃
  • 구름많음충주-8.6℃
  • 구름많음서산-5.7℃
  • 구름많음울진-1.0℃
  • 구름많음청주-3.6℃
  • 구름많음대전-4.4℃
  • 흐림추풍령-4.0℃
  • 흐림안동-4.1℃
  • 흐림상주-3.0℃
  • 흐림포항0.4℃
  • 흐림군산-1.8℃
  • 흐림대구-0.7℃
  • 흐림전주-2.6℃
  • 흐림울산0.3℃
  • 흐림창원0.6℃
  • 구름많음광주-5.0℃
  • 흐림부산1.8℃
  • 흐림통영2.8℃
  • 흐림목포0.8℃
  • 흐림여수0.9℃
  • 흐림흑산도2.9℃
  • 흐림완도1.2℃
  • 흐림고창-2.1℃
  • 흐림순천-1.5℃
  • 구름많음홍성(예)-4.9℃
  • 구름조금제주4.3℃
  • 흐림고산4.0℃
  • 흐림성산3.4℃
  • 흐림서귀포7.6℃
  • 흐림진주1.4℃
  • 맑음강화-8.7℃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5.5℃
  • 맑음인제-9.6℃
  • 맑음홍천-8.8℃
  • 흐림태백-6.8℃
  • 맑음정선군-7.2℃
  • 맑음제천-10.9℃
  • 흐림보은-5.2℃
  • 흐림천안-4.7℃
  • 구름많음보령-3.4℃
  • 구름많음부여-4.8℃
  • 흐림금산-3.7℃
  • 흐림-4.0℃
  • 흐림부안-1.3℃
  • 흐림임실-2.9℃
  • 흐림정읍-1.9℃
  • 흐림남원-2.7℃
  • 흐림장수-4.3℃
  • 흐림고창군-1.8℃
  • 흐림영광군
  • 흐림김해시0.7℃
  • 흐림순창군-1.4℃
  • 흐림북창원1.9℃
  • 흐림양산시3.0℃
  • 흐림보성군0.6℃
  • 흐림강진군0.3℃
  • 흐림장흥0.2℃
  • 흐림해남-0.8℃
  • 흐림고흥0.1℃
  • 흐림의령군-1.5℃
  • 흐림함양군-1.1℃
  • 흐림광양시0.4℃
  • 흐림진도군1.6℃
  • 구름많음봉화-5.8℃
  • 구름많음영주-4.0℃
  • 구름많음문경-3.6℃
  • 흐림청송군-4.4℃
  • 구름많음영덕-1.0℃
  • 구름많음의성-5.9℃
  • 흐림구미-1.4℃
  • 흐림영천-1.6℃
  • 흐림경주시-0.7℃
  • 흐림거창-1.9℃
  • 흐림합천-1.3℃
  • 흐림밀양1.1℃
  • 흐림산청-0.6℃
  • 흐림거제2.6℃
  • 흐림남해1.6℃
기상청 제공
기도의 응답이 없는 그 때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도의 응답이 없는 그 때에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기도의 응답이 없는 그 때에

 

천석길 목사(구미남)3.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새벽기도회에 나오시는 한 분 한 분을 바라보는 습관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나 가정적으로 완벽해 보이는 분은 거의 없어 보입니다. 한결같이 ‘나 이런 기도 제목이 있어요’라고 얼굴에 쓰여 있습니다. 안타까움과 간절함과 처절함이 목사의 눈에는 확연하게 보입니다. 더 안타까운 것은 오래도록 기도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상황이 바뀌지 않는 가정들을 보노라면 마음이 더 짠합니다. 저렇게 기도하고 있는데 왜 응답이 없을까? 얼마나 안타까울까? 라는 마음으로 같이 해 봅니다. 


책을 읽다 그런 분들이 떠올랐습니다. 간절히 기도해도 응답이 없는 분들에게 위로가 되겠다 싶은 글이어서 소개합니다. 태어날 때부터 양팔이 짧은 어느 목사님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마음을 울리는 슬픈 이야기입니다. 그 목사님은 자기가 어떻게 스스로 옷을 입는 법을 배우게 되었는지 담담하게 들려줍니다. 그가 어렸을 적에 그의 어머니는 항상 그에게 옷을 입혀 주셨답니다. 어머니는 양팔이 없는 아들을 먹이고, 옷을 입히고, 모든 일을 옆에서 돌봐주셨습니다. 그 사랑스러운 어머니가 어느 날, 거실 바닥에 옷을 던져 놓으시더니 “애야, 혼자 입어!”라고 말씀하시는 것이었습니다. 어린 나이였지만 그에겐 너무나 충격적인 말이었습니다. “엄마! 어떻게 혼자 입을 수 있어? 어떻게 혼자 입으란 말이야!”라며 소리를 쳤습니다. 


그러자 어머니는 냉정하게 “언제까지 내가 입혀 주겠어? 이제는 너 혼자서 입어야 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아이는 “아니야! 나 혼자 못해!”라고 소리 지르며 바닥에 누워 발길질을 하며 엉엉 울었습니다. 방을 나간 엄마를 향해서 “엄마는 나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는 거지?”라고 소리 질렀습니다. 아무도 없는 거실에서 결국 그는 옷을 입고 싶다면 스스로 입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저렇게 몇 시간 동안 애를 써 가며 고생한 끝에 겨우 옷을 입을 수 있었습니다. 한 번 입고 나니 그다음부터는 점점 더 쉬워졌습니다. 


그는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후에 그때 어머니가 옆방에서 울고 계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답니다. 참 슬프고도 가슴 저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하나님의 침묵이 때로는 우리를 더 사랑하시는 시간일 수 있습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